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태국

태국여행 - 끄라비 정글투어 중 호랑이 사원 입구의 종탑 / 2014.09.02

어제 마사지를 받고 돌아오는 길에 투어 예약을 했다. 4섬 투어는 다녀왔고, 피피섬이나 홍섬을 가는 투어를 많이 하는 것 같았지만, 바다를 다녀왔으니, 이번에는 산! 정글투어를 선택했다. 비용은 1인 당, 900바트. 4섬투어 때와 마찬가지로 리조트 로비에서 기다렸고, 이번에는 에어컨이 달린 밴(Van)이 와서 우리를 픽업했다. 그러나 에어컨이 그렇게 시원하지 않았던 건 함정.


우리는 호랑이 사원과 에메랄드 풀, 핫 스프링을 가는 상품을 선택했다. 코끼리를 타고 돌아다니는 일정이 끼어있는 상품도 있었는데, 꼬끼리가 불쌍해서 선택하지 않았다. 여튼, 우리가 탄 차는 몇몇의 다른 숙소를 거쳐서 사람들을 태운 후, 가장 먼저 호랑이 사원(Tiger Cave Temple / Wat Tam Sua)에 도착했다. 전체 인원 중 호랑이 사원을 선택한 사람은 우리와 말레이시아 계로 추정되는 부부 뿐이었다. 차에서 우리만 내렸고, 1시간 30분의 자유 시간이 주어졌다. 다른 인원들은 아마 코끼리를 타러 간 것 같았으나, 확실하진 않다.


거대한 탑과 불상이 있고, 인근을 조망할 수 있는 산 꼭대기에 올라가고 싶은 마음이 굴뚝 같았지만, 올라가진 않았다. 1시간 반 안에 갔다올 수 있을지 의문이었고, 날도 엄청나게 더웠으며, 무엇보다도 HJ를 꼬셔봤으나 넘어오지 않은 것. 혼자 올라가기에는 마음이 편치 않을 것 같아서 산꼭대기에는 올라가지 않았다. 여행기를 쓰는 지금, 약간의 아쉬움이 남아 있기는 하다.



높은 종탑이 새로이 공사 중 이었다

다만, 시멘트가 보이니까 왠지 환상이 깨지는 듯

다 완공되면 멋있을 것 같긴 했다



이 곳은 원시림과 문명의 경계선과도 같은 곳이다

둘러본 풍경은 정말 정글과도 같더라

햇빛도 매우 뜨거워서 그런 느낌을 더해주었다



어떤 건물인지 자세히 알 수는 없었지만

호랑이 사원 초입에 있던 건물

황금색으로 치장한 게 인상적이었다



호랑이 사원인데, 어찌 호랑이는 없고

졸린 강아지만 있느뇨?



공사중인 종탑 입구에 있던 호랑이 두마리

아직은 들어가거나 올라갈 수는 없었다

그리고 우리와 함께 내린 말레이시아계 부부가

사진을 찍어달래서 찍어줬다



종탑 아래에는 여러 조형물들이 있었다

각자 나름의 의미가 있겠지만, 그걸 알 수 없어 아쉬웠다

뭔가 나무처럼 보이던 조형물



호랑이 이빨을 잡고

"호!"



호랑이 이빨을 잡은

스포티한 패션의 HJ



호랑이의 뒷태

엉덩이가 엄청 탐스러웠다



두 호랑이 사이로 들어갈 수 있었는데

안에는 이렇게 불상 두 개가 앉아 있었다

그 외에는 볼 게 없었다, 아직까지는



이 근처에는 강아지들이 많이 돌아다니고 있었다

그런데 날이 너무 더워서 그늘에 앉아 있거나

저렇게 땅바닥에 누워 있더라는



셀카 찍는데 방해하지마!

라고 말하는 듯한 표정



그래도 종탑의 하단 외관은 공사가 많이 진행되었다

이렇게 부분적으로만 보면, 공사 중인지 모를 정도



안쪽으로 살짝 움직이다보니

거대한 용 두 마리가 문을 지키고 있었다

아까는 호랑이, 지금은 용



용과 함께 기념사진

브이!



다시 발걸음을 옮겨



용 바로 앞에는 작은 분수가 있었고

그 분수에 조각되어 있던 해마들

이 때 잠시 단체 관광객이 지나갔더랬다



길을 따라 안으로 걸어 들어갈수록

점점 더 사원 같은 느낌이 더해졌다



볼이 굉장히 빵빵한 부처님

어떤 신인지는 잘 모르겠지만

이 곳을 지나면 더 사원 같은 공간이 나온다



우리나라에 '호랑이 사원'이라고 알려진 이 곳은 엄밀하게는 '호랑이 동굴 사원'이다. 영어로는 Tiger Cave Temple, 태국어로는 วัดถ้ําเสือ(Wat Tham Sua)로 표기한다. 이 지역은 높은 산이 있고, 원시림에 가까운 열대 우림이 빽빽한 곳인데, 사원이 들어선 것은 1975년으로 그렇게 오래되지 않은 편이다. 그러나 끄라비 지역에서 가장 신성시 되는 불교 성전 중 하나라고 한다.


이 곳의 가장 큰 특징은 뭐니뭐니 해도 해발 600미터의 산 꼭대기에 있는 거대한 불상과 불탑. 이 곳에 올라가려면 1272개의 계단을 올라가야 하는데, 계단 하나하나가 매우 가파르다. 꼭대기에 올라가면 끄라비 전경은 물론이고, 날씨가 좋은 날에는 바다 멀리 있는 피피섬까지 조망할 수 있다.


지금도 그렇지만, 75년 그 당시에 이 곳은 산과 나무가 빽빽한 원시림 지역이었다고 한다. 이야기에 따르면, 산에 있는 한 동굴에 어떤 스님이 쇠약해진 몸을 회복하고자 요양을 하고 있었는데, 호랑이가 나타나 그 동굴 근처를 어슬렁거렸다고 한다. 다행히도 그 스님은 호랑이에게 잡아먹히지 않았고, 긴 요양 끝에 몸을 회복하여 이 곳에 절을 세우게 되었는데, 그 때의 호랑이의 이름을 따 호랑이 동굴 사원(Wat Tham Sua)로 절 이름을 지어, 현재에 이른다고.


그 스님이 머물렀던 동굴 안에는 실제로 호랑이 발자국이 있어서 더 신비롭기만 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