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5 일본 - 유후인

일본 후쿠오카 여행 - 무진조에서 조식을 먹은 후 유후인 기차역으로 / 2015.12.12

유후인에서의 마지막 날. 오늘 우리는 유후인을 떠나 후쿠오카로 향할 예정이다. 이틀을 머물렀고, 온천 여행이라는 컨셉에 맞게 바깥을 많이 돌아다니거나 하진 않았다. 되려 실내에 있던 시간이 더 많았다. 그렇게 쉬면서 유후인 무진조에서의 두 번째 아침을 맞았다.


일어나는 순간부터 아쉬운 마음에 혼자 온천을 했다. 비가 내리던 하늘은 맑게 개어 있었고, 산 속에 있는 마을이라 그런지 아침 공기가 상쾌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온천을 했다

이게 마지막 온천이라니 너무 아쉬웠다

마침 온천에 빛이 예쁘게 스며들고 있었다



스미는 빛에 호기심이 일어 바라본 창 밖에는

얄밉게도 어제 내리던 비가 그쳐 있었다



탕 안에 들어가 온천을 하고 있다가

카메라를 가져와서 그 모습을 담았다

정말 너무나도 만족했던 무진조의 온천



그리고는 아침 식사를 하러 갔다

우리는 어제와 달리 2층으로 안내 받았고

테이블 위에는 양식이 차려져 있었다



일식이든 양식이든 음식의 차림새에

신경 쓴 정도는 변하지 않는 것 같았다

이건 엄청 싱싱했던 샐러드



뷔페식은 아니었지만, 되려 음식이 더 맛있어서 좋았다

심지어 이렇게 있던 빵조차도 너무 맛있었음



우리가 아침을 먹었던 2층 레스토랑의 풍경

약간 앤틱한 느낌이었는데 괜찮았다

레스토랑 이름은 '라르쿨(Lalcool)'



무진조와 함께 있는 레스토랑 '라르쿨(Lalcool)'

에서 2층 창문을 통해 밖을 바라봤으나

굉장히 멋지거나 좋은 뷰는 아니었다

유후인의 색다른 풍경



창문을 등지고 담은 무진조 라르쿨의 모습

오른편에 우리가 아침식사를 했던 테이블이 있는데

일부러 빛이 잘 드는 곳으로 자리를 잡아주신 것 같았다



무진조에는 별도로 운영하는 바(Bar)도 있었다

레스토랑처럼 앤틱하고 안락한 느낌이었다

왼쪽에 있는 거대한 뿔기둥은 난로였다



저 밑으로 내려가보려다가

혹시 민폐일지도 모른다는 생각에

계단에서만 담았다



아쉬운 마음으로 무진조에서 체크 아웃을 했다

우리는 유후인 노모리를 타고 후쿠오카로 돌아갈 예정이라

유후인 기차역으로 왔다



"여기가 유후인 기차역 입니다."



마침 햇빛이 좋아서 HJ의 사진을 여러 장 담았다

이틀 내내 비가 내린 게 못내 아쉽기만 했다



HJ



이것도 HJ



또 HJ



유후인 기차역



유후인 기차역 앞

택시를 바라보고 있는 HJ



이 가방은 지난 이탈리아 여행 때 찾았어야 했는데

그러지 못하고 6개월만에 찾은 가방이었다

현재는 HJ의 출근용으로 잘 쓰이고 있음



어디선가 굉장히 영국스러운 클래식 카가 나타났다

차량 상단을 보니, '미나토 택시'인 것 같은데

택시가 아닌 영국식 표현인 캡(Cab)을 썼음



유후인 역 앞의 거리

이 소박한 풍경이 변하지 않았으면



이번 여행은 유후인에서 2박을 했던 여정이었다. 숙소였던 무진조는 너무 괜찮았다. 방에 있던 개인 온천이 너무 괜찮았고, 다다미 방에 있던 침구류도 너무 뽀송뽀송하니 좋았다. 음식도 대량으로 만든 음식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 조리한 음식이라 건강한 맛이었고, 비주얼도 맛도 굉장했다. 아쉬움을 뒤로 하고 체크 아웃을 한 후 유후인 기차역으로 향했다. 유후인 노모리를 타고 후쿠오카의 하카다역으로 향할 예정.

  • noir 2016.01.06 10:18 신고

    일본 특유의 감성들이 잘 담긴거 같아 한참 들여다봤네요 ㅎㅎ 특히 레스토랑이나 바는 느낌이 진짜 좋아보여요*_*
    빵도 뭔가 쫀쫀할거 같고 틈메이러도 상콤할거같고 크~

    • lifephobia 2016.01.09 01:21 신고

      숙소가 레스토랑과 바를 함께 하는 곳이었다지요.
      하지만 손님이 많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는데,
      주변에 비해 왠지 비쌀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 첼시♬ 2016.01.06 11:02 신고

    확실히 볕이 들어오니 사진도 더 예쁘게 나오네요. ^^
    HJ님도 뭔가 더 뽀송뽀송해보입니다.
    저도 유후인에 머물게 된다면 무진조에 묵어보고 싶어요. :)

    • lifephobia 2016.01.09 01:24 신고

      떠나는 날에 날이 개니, 너무 얄밉더라구요.
      저는 유후인에 또 간다면, 그 때도 무진조에 머물 생각이에요.
      너무나도 맘에 들었거든요. ㅋ

  • 친절한민수씨 2016.01.06 17:36 신고

    HJ님은 항상 밝으셔서 보기 좋은거같아요....
    도시 자체가 클래식해서 멋스러워요~

  • sword 2016.01.07 01:03 신고

    가방은 브릭스 가방이네요 ^^

    저도 이태리를 떠날때 브릭스 노트북 가방을 산걸 아직도 사용하고 있습니다 ㄷㄷㄷㄷ


    그나저나 이렇게 쌀쌀하고 피곤함이 밀려오는 추위라 그런지
    온천이 너무 부럽네요 ㅠ_ㅠ

    • lifephobia 2016.01.09 01:26 신고

      엇! 어떻게 아시는지! 신기하네요.
      HJ도 저 가방을 아주 만족하면서 쓰고 있어요.
      요 며칠 간의 추운 날씨에, 저도 온천이 그리워지더군요.

    • sword 2016.01.09 13:00 신고

      아 가방끈 디자인이 브릭스 고유의 시그니쳐 입니다 ^_^

      한국이나 유럽국가에서는 꽤나 고가에 판매가 되기때문에
      중국에선 짝퉁도 만들더라구요...ㄷㄷㄷ

      이태리에선 세일할때 사면 좋은가격에 구입할 수 있는..
      튼튼한데다가 천 재질의 내구성이 뛰어나서 오랫동안 쓰기에 부족함이 없는... 좋은 브랜드입니다 ^^

      저도 구입하려다가 노트북 케이스만 구입하였습니다 ^^

    • lifephobia 2016.01.10 09:11 신고

      아, 그랬군요.
      가방 값은 생각보다 저렴하다고 생각했는데..
      원래는 그렇지 않은 모양이군요. 덜덜덜;;;

  • 유후인 넘 좋았어요 예전에 놀러갔었는데 그때 태풍이 오는바람에 구경 잘못했지만
    날씨가 좋아진다면 다시 가서 구경해 보고 싶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