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일본 - 오키나와

오키나와 신혼 여행 - '이케이 해변(伊計ビーチ)' 그리고 '잔파곶(残波岬)' / 2016.08.10

해중도로 주차장에서 차를 뺀 우리는 오키나와 본섬으로 되돌아가야 했지만, 그대로 직진해서 섬으로 들어가 보기로 했다. 개인적으로 구석을 좋아해서 오키나와의 구석에도 한 번 가보고 싶었다. 게다가 렌터카 업체에서 준 지도에는 가장 끝에 있는 '이케이섬(伊計島)'의 한 해변(伊計ビーチ)이 멋진 풍경을 볼 수 있는 곳으로 표시되어 있었는데, 이게 내 호기심을 자극했다. 그래서 해중도로를 지나 '헨자섬(平安座島)'으로 들어간 다음, 두번째 섬인 '미야기섬(宮城島)'으로 더 들어갔다. 그리고 구불구불한 길을 따라 마지막 섬인 '이케이섬(伊計島)'에 이르렀다.


비록 운전 중이라 사진을 찍진 못했지만, 드라이브 하기 아주 좋았다. 바다가 보였다가, 간간히 마을이 있었는데, 관광지가 아닌 있는 그대로의 마을이라 더 좋았다. 차량 통행이 드문 곳도 있었고, 절경인 곳도 있었다. 굉장히 멋진 곳이 많았는데, 사진을 찍지 못한 게 매우 아쉽다.


여튼, '이케이섬(伊計島)'에 들어와 이케이 해변 근처에 있는 주차장에 주차했다. HJ는 급 피곤해져서 차에서 쉬고 싶다고 했고, 시동을 끄지 않고, 에어컨을 틀어놓고 나 혼자 나왔다. 그리고 걸어서 5~10분 정도 걸었던 것 같다.



'이케이 해변(伊計ビーチ)'에 이르기 전에

관광지가 아닌 바닷가가 있었다



사람도 없고 멋진 풍경이라 생각했다

한적하고 매우 조용해서 좋았다

어부 한 분이 근처에 계셨을 뿐



'이케이섬(伊計島)'의

맑고 맑은 바닷물



저 바닷가에서 나와 이케이 해변에 도착했다. 인도가 있던 해변 뒤쪽은 온통 철조망으로 둘러쳐 있었는데, 그 너머로 보는 풍경이 상당히 멋있었다. '이거 왠지 입장료를 받을 거 같은데..' 하는 생각으로 해변 입구로 가보니, 역시! 상가를 통과하지 않고서는 해변에 갈 수 없도록 동선을 만들어 놨다. 게다가 상가 입구에는 매표소 같은 곳이 있었다. 그래도 여기까지 왔는데, 사람이 북적이는 틈을 타 살짝 들어가려 하니, 어떤 아저씨가 귀신같이 알고 다가와 입장료를 내야 한다고 했다.


물놀이 할 게 아니라, 잠시 풍경을 감상하고 사진을 찍으려 했었는데, 그러기에는 입장료가 아까워서 그냥 되돌아왔다. 그리고 차를 돌려 왔던 길을 그대로 되짚어 나왔다.



갓길에 차를 세울 수 있는 공간을 발견했는데

단체 관광객을 태운 버스가 서서

사람들을 태우고 출발 하길래

그자리에 차를 잠시 세우고 내렸다



여긴 '헨자섬(平安座島)'에 있는 10번 국도이고

소방서로 들어서기 직전인 곳이다

잠시 멋진 풍경을 감상하고 떠났다



차를 다시 서쪽으로 몰아 도착한 곳은

흰 등대가 매력적인 '잔파곶(残波岬)'



화장실 앞에 얼굴살이 가득한 고양이가

엎드려 잠을 자고 있었다

더운 날씨를 몸으로 표현하는 듯



HJ



'잔파곳(残波岬)'에 있는 흰 등대는

올라갈 수 있지만, 우리는 올라가지 않았다

하늘에 흰 구름이 하늘하늘했으나



다른 쪽에서는 시커먼 먹구름이

마치 화가난 듯 밀려오고 있었다



점점 바람의 세기가 세졌지만

그래도 땅의 끝에 서 있는 기분을 좋았다

시야가 광활하게 탁 트여 있으니



우리는 잔파곶에 있는 흰 등대 쪽으로

마치 산책하듯 걸었다

그러면서 사진도 찍고



잔파곶에 있는 흰 등대 겸 전망대

이 등대는 1974년에 처음으로 등했다고 한다

날씨가 좋아서 그런지 흰색이 예뻐보였다



곧 비가 오려는지

강해진 바람이 HJ의 모자를 날려버리려하자

한 손으로 모자를 잡으면서 놀란 HJ



끝없이 펼처진 바다를 보니

마음이 상쾌하고 속이 후련했다



옛날에 여기에 살던 사람들이

저 섬으로 나가고 싶어했을 것 같다며

그런 옛사람들의 모습을 상상했으나

한참 돌아간 오키나와 본섬이었다



이쯤 둘러볼 때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싸리비처럼 흩날리는 비쳤으나

HJ는 차로 돌아가자고 했다



그래서 차로 돌아가는 길이다

저 멀리 있던 먹구름이 어느새

이쪽 하늘까지 와 있었다



비가 내리기도 하고

HJ가 빨리 오라고 아우성치기도 해서

보진 못하고 사진만 찍은 돌들



그리고 차 안으로 들어오자

본격적으로 빗방울이 떨어지기 시작했다

도요타 아쿠아(AQUA)의 계기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