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스페인 - 바르셀로나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츄로스 먹으러 '츄레리아(Xurreria)' 가는 법, 그리고 영업시간

스페인 여행을 한다면 먹어야 하는 것이 엄청 많다. 하몽도 먹어봐야 하고 빠에야도 그렇고, 각종 타파스 등등 끝이 없다. 하지만 가볍게 간식으로 먹기에는 츄로스 만한 것이 없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에서 츄로스를 찾아보기가 생각보다 여려워서 의외였다. 츄로스만 단독으로 파는 곳은 거의 전무했고, 대부분 카페에서 그냥 "취급"하는 정도? 게다가 츄르스를 팔지 않는 카페도 종종 있었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에는 츄로스로 굉장히 유명한 가게가 있다. 1968년부터 츄로스를 만들어온 '츄레리아(Xurreria)'가 바로 그 곳이다. 평일 영업시간은 오전 7시부터 20시 15분까지 인데, 중간에 13시 30분부터 15시 30분까지 브레이크 타임을 갖는다. 토요일과 일요일도 약 30분 정도 시간이 왔다갔다 할 뿐 대체로 비슷하다. 휴무는 매주 수요일. (맨 아래에 사진 있음)



'츄레리아(Xurreria)' 지도

주소는 'Banys Nous, 8' 이다



츄레리아 가는 법은 다음과 같다.


1. 람블라스 거리, 그중에서도 '리세우(Liceu)'역 인근에서 1층에 파란색 간판의 BBVA 은행이 있는 곳으로 갈 것.

2. 바로 근처에 붉은 색으로 된 '산탄데르 은행(Santander)'이 있고, 그 건물 오른쪽으로 차가 못가는 좁은 길로 들어갈 것.

3. 그 길(Carrer de la Bloqueria)로 걸어 들어가 그 길이 끝날 때까지 걷는다. (약 2~3분 소요)

4. 그 길이 끝나는 지점에서 우측으로 꺾어 1~2분 정도 걷다보면 우측에서 츄레리아를 발견할 수 있다.



이 길을 따라 1~2분 정도 걸으면



xurreria

'츄레리아(Xurreria)' 라고 쓰인

간판을 발견할 수 있다



츄로스 한 봉지와 따끈한 코코아

아저씨가 한국어를 굉장히 잘 하시기 때문에

그냥 한국어로 주문해도 된다



츄로스

우리나라 츄로스는 길쭉한데

여기 츄레리아 츄로스는 둥근 모양이다

겉은 엄청 바삭해서 '아삭' 소리가 났다



이렇게 코코아에 찍어 먹는 것이다

저 코코아는 마시는 코코아처럼 달지 않다

그래서 츄로스에서 코코아의 풍미를 느낄 수 있음



와앙, 하고 한 입 베어먹은 츄로스



츄레리아 영업시간

친절하게도 한국어로 붙어 있다

아저씨도 한국어를 잘하시니까

주문은 편하게 우리말로 하자 

  • 첼시♬ 2017.02.17 09:59 신고

    하몽.. 빠에야... 타파스...(메모중) 츄로스는 츄레리아엣... 한국어 가능...!
    전 이렇게 즉석에서 튀겨주는 츄로스를 이대 앞에서 처음 먹어봤어요.
    안 그래도 기름에 튀긴 건데 초콜릿에까지 찍어먹으니까 맛있더라고요. +_+ ㅋㅋㅋㅋㅋ

    • lifephobia 2017.02.18 15:36 신고

      으음.. 저는 츄로스를 어디서 처음 먹어봤는지 모르겠어요. ㅋㅋ
      모든 튀긴 음식은 튀기자마자 바로 먹어야 맛있는 것 같아요.
      저는 이대는 못가봤구, 헤이리에 있는 츄로스 전문점을 최근에 다녀왔지요. ㅋ

  • Richard 2017.02.17 11:01 신고

    ㅎㅎㅎ 한국어가 너무 잘 써져있네요 ㅋㅋㅋ
    한국분들 많이 가시는 곳인가봐요 ㅎㅎ
    바르셀로나 츄로스가 그렇게 유명한지 또 몰랐네요^^
    츄로스가 한국에서 만든건줄 알았습니다..ㅠ 저 참 무식하네요..ㅎ
    좋은 포스팅 잘 봤습니다!

    • lifephobia 2017.02.18 15:37 신고

      츄로스는 스페인이 원조라고 알고 있어요.
      하지만 정작 스페인에서 찾기 어려워서 의외였습니다.
      한국인들이 많이 와서, 사장님이 한국어를 잘 하십니다. ㅋㅋㅋㅋ
      주문을 우리말로 해도 될 정도에요.

  • 친절한민수씨 2017.02.17 13:09 신고

    헉! 마지막에 반전!
    일본도 대만도 중국도 동남아도 아닌, 유럽에서 한글을 보다니...
    엄청 유명한가 보네요. 아츄만 아는 1인인데 초콜렛을 찍어 먹다니....
    가보고싶네요 유럽 ㅠㅠ

    • lifephobia 2017.02.18 15:39 신고

      저 곳이 스페인에서 공부하는 한인 유학생들의
      아지트 같은 곳 같기도 하더라구요.
      한국어로 이것저것 엄청 붙어 있었습니다. ㅋㅋ
      아츄는 아직 먹어보지 못했는데, 한 번 찾아봐야겠어요.

  • Darney 2017.02.18 22:52 신고

    바사삭 하는 츄러스 소리가 들리는 것 같아요~ 간밤에 배가 고파지네요 ㅜㅜ
    주인 아저씨께서 한국어를 잘하신다니 걱정없이 들를 수 있는 곳 같아요. 바르셀로나 여행 갈 때 꼭 기억해갈게요

    • lifephobia 2017.02.19 10:53 신고

      저 츄러스는 바사삭 소리가 되게 잘 들립니다. ㅋㅋ
      기억해놨다가 꼭 가보셔요.
      주인 아저씨가 반말로 한국어를 하시는 것도 참 신선했네요. ㅋ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