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스페인 - 바르셀로나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 없이 걸어 다닌 바르셀로나 /2016.12.15

바르셀로나 대성당을 나온 우리는 목적지 없이 여기저기를 설렁설렁 돌아다녔다. 내일 떠나기 때문에 지금 이 순간이 여행의 마지막이나 다름 없었는데, 딱히 뭘 해야겠다는 것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초조하지 않았다. 옛날 같았으면, 마치 좀머씨처럼 뭔가를 보거나 뭔가를 하러 빨리빨리 움직이려 했을 것이다. 나와 여행 스타일이 아주 반대인 HJ를 배려하다보니 내 여행 스타일도 약간 바뀌었나 싶었다. 아니면 어느덕 불혹에 가까워져가는 나이 탓이거나. ㅠ_ㅜ



대성당을 나온 우리는 걷다보니

'산 하우메 광장(Plaça Sant Jaume)'에 도착했다

광장 앞에는 크리스마스 맞이 조형물이 있었다

잠깐 둘러보고



츄레리아로 츄로스 사먹으러 가는 길

상점마다 작은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었고

그 트리마다 사람들의 손글씨가 적힌

작은 카드가 걸려있는 모습이 신기했다



츄레리아,츄로스

츄레리아 츄로스

군것질 거리로 아주 좋았다



바르셀로나 여행을 준비하다가 나중에야

피카소 박물관이 있다는 걸 알게 되었다

워낙 가우디가 유명하니, 피카소가 밀리는 느낌

여튼 피카소 박물관에 가는 길이다



Plaça Sant Jaume

아까 지났던, 바르셀로나의 관공서가 모인

'산 하우메 광장(Plaça Sant Jaume)'을

다시 한 번 지났다



크리스마스

광장 한 켠에 있던

거대한 크리스마스 트리



피카소 박물관으로 가는 길

바르셀로나의 골목골목 어딘가



소상공인 공방이 있는 듯 했던 골목도

지나갔지만, 아쉽게도 문을 닫은 가게가 많았고

골목 분위기도 약간 다운되어 있는 것 같아서

바깥에서 기웃거리면서 지나갔다



피카소

그리고 마침내 도착한 피카소 박물관

티켓을 끊고 입장을 해서 둘러봤지만

내부는 사진촬영이 불가하여 사진이 없다

피카소를 좋아하는 사람은 아주 좋아할 듯



>_<



피카소 박물관에서 인상적이었던 중 하나

여기는 총 입장 인원을 통제하는데 바깥에 있는

TV 화면에 시간 별로 남은 표를 보여주고 있었음



피카소 박물관을 떠나

어디론가 막 걷다가 문득 저 가게가

고풍스럽다는 느낌이 들어서



El born

우리는 눈 앞에 거대한 건물을 마주했다

뭔가 싶어서 봤더니 '엘본(El Born)'센터였다

1873년에 지어진 이 건물은 바르셀로나를 비롯한

카탈루니아의 현대적 건축의 시작이라고 한다



이 곳은 1878년부터 1971년까지 시장이었던 곳이다

그 후에는 도매시장, 물류 창고로 쓰이다가

도서관으로 개발하려고 땅을 파니, 옛날 집터가 똭!!

그대로 유적이 되었다



엘본센터 그리고

유적지를 둘러보고 있는 HJ



여기 엘본센터에 남아 있는 집터들은

스페인 왕위 계승 전쟁 때 파괴된 것들이라고 한다

전쟁이 끝나기 직전인 1714년에

파괴된 것으로 추정한다고 함



엘본 센터 내부에는 윗 사진처럼

부분적으로 스테인리스 구가 매달려 있었는데

왜 달아놓은 건지는 잘 모르겠다



한때 유럽에서 가장 큰 시장이었던 이곳은

현재는 유적지로, 그리고 그 경계로는

레스토랑이나 세미나실 같은 게 운영되고 있었다



우리는 엘본센터를 나와 또 걸었다

하늘색이 예뻐보여서 한 컷 담았다




닮았다

ㅋㅋㅋ



노란색이 인상적이었던

어떤 가게를 지나



수백년이 되었을 법한

좁은 길을 지나고



로마 시대에 지어졌다는

아주 튼튼하고 거대한 벽을 지나

우리가 도착한 곳은



이탈리안 음식점이었다

이름은 '라 포마(La Poma)'

람블라스 거리에 있는



일단은 시원한 샹그리아 한 잔으로

갈증난 목을 축이고



pasta

크림 파스타와



pizza

피자를 시켜 먹었다

음식은 맛있었고, 가성비도 좋았다

람블라스 거리 한가운데에 있음에도 불구하고



그리고는 숙소에 가서 짐을 정리하고, 다음 날 오전에 바로 공항으로 향했다. 그래서 2016년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은 이렇게 끝. 

  • sword 2017.02.18 18:58 신고

    바르셀로나가 다시 저를 부르는 느낌입니다 ㅜㅜ

    스페인은 사랑입니다 ㅎ

    • lifephobia 2017.02.19 10:50 신고

      캐나다에서도 스페인까지는 거리가 멀군요.
      나중에 다시 그 부름에 답해보셔요. ^-^

    • sword 2017.02.19 10:51 신고

      처음엔 토론토 가는줄 알고 좋아했...;;
      토론토는 남미도 가까워서여 ㄷㄷㄷㄷ

      밴쿠버는... 그냥 다 멉니다 =_=;;;

    • lifephobia 2017.02.19 11:06 신고

      아아, 밴쿠버는 서쪽에 있어서 LA나
      알라스카를 빼면은 되게 머네요. ㄷㄷㄷ
      제게는 로키산맥이 sword님을 부르는 소리가 들리는데.. ㅋㅋㅋㅋㅋ
      혹시 안들리시나요? ㅋㅋㅋㅋㅋㅋ

    • sword 2017.02.19 11:08 신고

      록키!!!!!산!!!!!맥의 중간 글자가 폰트 40으로 보입니다...ㄷㄷㄷ

      밴쿠버-토론토 횡단 기차를 타면
      3박 4일 기차에서 먹고 자면서
      록키산맥도 경유해서 보긴 하던데...
      솔깃 했지만 티켓 가격보고..

      아주 홀가분하게 포기했습니다 ^0^ ~~

    • lifephobia 2017.02.19 12:08 신고

      기차 내용이 아주 솔깃하네요.
      살짝 찾아보니까 풍경도 되게 멋지고
      기차에서 스테이도 나오고 장난 아니네요.
      근데 기차삯 치고는 엄청 비싸네요.
      거의 PS4 한대 값이군요..

    • sword 2017.02.19 12:10 신고

      이코노미 타면 480 달러 정도라서 괜찮지만 침대칸이 아닌데다 밥도 사먹어야 하고...

      1100 달러를 사면 침대칸에 밥도 꼬박꼬박 주는게 좋지만...

      일단 보류입니다 -_ㅠ...

    • lifephobia 2017.02.20 16:38 신고

      와.. 제가 잠깐 찾아봤던 건 싼 거였네요. ㄷㄷ
      미친척하고 평생에 한 번 질러볼 수는 있을 거 같은데 ㅋ
      진짜진짜 큰 맘 먹어야 가능 할 것 같네요..

  • Hetsae 2017.02.19 12:06 신고

    안녕 하세요?
    바르 셀로나 여행 님의 자취 따라 함께 여행 보았네요
    마지막 파스타와 피자가 맛나 보이네요
    모습도 잘뵙구 갑니다

    • lifephobia 2017.02.20 16:40 신고

      안녕하세요?
      여행을 함께 해주셔서 감사합니다. ^-^
      파스타와 피자는 마지막 식사라 그런지..
      아쉬운 마음으로 음미하며 먹었습니다.

  • 첼시♬ 2017.02.19 17:38 신고

    우왕 ㅋㅋㅋ 칵테일바 셔터 앞에 그려진 참새(??)와 HJ님의 싱크로율이 굉장합니다. +_+
    크림파스타도 엄청나게 고소해보여요. :D

  • 친절한민수씨 2017.02.20 12:03 신고

    정처없이 돌아다는게 사실 여행의 참묘미죠...^^
    저도 불혹이 내년이라 힘든데 그래도 바로셀로나 가보고 싶습니다 ㅠㅠ
    골목골목이 정말 다 예술같고 화보같네요

  • noir 2017.02.21 22:50 신고

    저도 다시 가고싶어지네요..
    저는 3일간 너무 정처없이 떠돌아서...
    ㅜㅗㅜ 스페인 기록이 없어요.... 버거킹가서 베이컨 더블치즈버거 먹은 기억밖에는....ㅜㅗㅜ

    요 포스팅을 보니 다시 가야겠다는 마음이 .... 피어오릅니다.

    • lifephobia 2017.02.22 16:51 신고

      헐, 왜죠? 사진도 없나요? ㅠ_ㅜ
      행여 나중에 다시 가시게 되면 버커킹 말고
      바코아(Bacoa) 버거 드세요. 엄청 맛있어요.
      사진도 많이 찍어주시구여~

  • 독일의피터펜 2017.02.22 15:15 신고

    무심코 걷다가 만나는 곳이 때로는 더 인상깊게 남기도 하더라구요.
    엘본센터의 스테인리스 구는 예전에는 없었는데... 그냥 멋으로? ^^

    • lifephobia 2017.02.22 16:53 신고

      네네, 저도 그렇게 생각할 때가 종종 있습니다.
      엘본센터의 스테인리스 구는 원래 없었나 보네요?
      저도 보면서 '왜 달았지?' 라는 생각을 했는데
      지금 보니까, 왠지 크리스마스라서 그런 것 같기도 하고요. ㅋ

  • 뮤린티어즈 2017.02.22 18:13

    이상하게 어릴때부터 스페인이 좋아 나이들어 혼자서 스페인어 공부하고 있는데
    우연히 스페인 여행 글이 있어 들어왔네요. 뭔가 쫓기지 않는 여유로움이 있는
    글이어서 푸근하게 감상하고 갑니다~

    • lifephobia 2017.02.24 11:44 신고

      스페인어를 공부하시면 여행하기 너무 좋을 것 같아요.
      저희는 전혀 몰라서 뭔가 얕은 여행을 한 느낌이었어요.
      고맙습니다.

  • 김원빈 2017.02.23 00:20 신고

    표정이 참 귀여우시네요 ㅋㅋㅋ 저는 남미여행 북미여행 다녀봤는데, 유럽만 못가봤네요 ㅠㅠ

  • Onboard 2017.02.23 02:36 신고

    바르셀로나 구경 잘하고 갑니다~^^ 날씨도 좋아서 사진이 다 예쁘네요

  • 애쉬™ 2017.02.26 19:18 신고

    우와...제가 못 가본 골목골목 잘 돌아다니셨네요... 저도 작년 12월말에 여기 다녀왔어요^^
    사진은 찍어놓고 아직 한장도 못 올린듯하네요..
    츄레리아...그런곳도 몰랐습니다. 왜 이렇게 거리에 츄러스가 안 보이지? 이랬는데..ㅋ 3박이나 있었는데 놓친데가 많네요.

    • lifephobia 2017.03.01 02:15 신고

      아마 애쉬님이 가신 곳은 제가 또 놓치지 않았을까 싶네요.
      저랑 비슷한 시기에 가셨다니, 뭔가 신기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