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특별한 날들의 기록

DDP 전시회, '루이비통 X 카카오프렌즈' 에 다녀왔다 / 2017.06.09

DDP에서 진행 중인 루이비통 X 카카오프렌즈 전시회에 다녀왔다.


사실 이 날은 HJ가 출근길에 잠들어서 동대문역사문화공원역까지 갔다고 아침에 전화가 오면서 시작되었다. 그 전 날인가 인터넷에서 우연히 이 전시에 관한 광고를 봤는데, '동대문'이라는 단어를 듣자, 불현듯 이 전시가 생각난 것. 그러나 이 전시는 사전에 예약을 해야 갈 수 있었고, 혹시나 싶어 확인해보니, 당일 예약이 가능한 것 같았다. 그래서 예약을 하고 다녀왔다. 사전 예약은 루이비통 홈페이지, 혹은 [ 여기 ]서 하면 된다.


이 전시의 가장 큰 매력 중 하나는 무료관람이라는 것. 그리고 전시가 끝나면 30일 간 사용할 수 있는 루이비통 X 카카오프렌즈 이모티콘을 준다는 것이다.


동대문 DDP에서 오는 8월 27일까지 진행하고, 평일은 오전 10시 30분 부터, 오후 6시 30분까지. 금/토/공휴일은 오후 9시 30분까지 연장 운영한다. 입장은 폐장 30분 전까지 가능하다. 내부 사진 촬영은 플래시를 쓰지 않는다는 전제 하에 가능했다.



전시관 입구에 있는 안내문

Volez / Voguez / Voyagez

항해하라 / 비행하라 / 여행하라



루이비통

루이비통 전시관에 들어서자마자

볼 수 있었던 상당히 큰 여행 가방

이번 전시는 저런 여행가방이 주제였다



루이비통

전시의 초반부에는 옛 사진들과

각종 문서 자료들이 있었다

'약 100년 전 루이비통의 트렁크 배송 차량'



한쪽에는 장인들이 사용하는

도구들을 잘 정리하여 전시해 놓았다

괜히 우리나라 민속박물관 같은 곳에서

볼 수 있는 것들 같아서 친근했다



루이비통의 옛 자료들을

유심히 보고 있는 HJ



루이비통

조금 안쪽으로 들어가니 넓은 공간에

여러 트렁크를 전시해 놓았다

대부분 100년 정도 된 가방들이었고

굉장히 멋드러져서 이래서 명품이구나 싶었다



지금은 세상에 없을 이 가방의 옛 주인은

아마 가방을 이렇게 쓰지 않았을까?



약 100년전의 가방이지만

아직까지도 만듦새가 유지되고 있다

(물론 복원 작업을 했겠지만)



루이비통

발목까지 올라오는 구두와

구두를 손질하기 위한 솔과 구두약이 담긴 가방

루이비통 가방에 신발만 넣는 쿨함이라니



루이비통

100년 후의 사람인 우리들이 보기에

옛날 여행가방은 공간을 비효율적으로 쓰는 것 같다

사실 이 때 여행하던 사람들은 부자들이었으니

꾹꾹 눌러담을 필요가 없었을 것이다, 아마도



루이비통

일반적으로 우리가 생각하는 캐리어와

비슷하다고 생각되는 가방이 있었다

그러나 사이즈는 커서 수하물로 못 붙일 정도

이 때는 마차를 타고 다녔을테니



루이비통

저 루이비통만의 패턴은

옛날부터 쓰였더라



마치 보물상자 같이 생긴 여행가방

아마도 마차나 옛날 자동차에 실었을 것이다



루이비통

이건 캐리어 전체가 신발장이었다

저 칸 하나하나에 신발을 포개어 넣는 것

여행가는데 신발을 저렇게 많이 가져가다니



루이비통

루이비통의 옛 광고 혹은 포스터



루이비통

루이비통

이후에는 거대한 돛이 있어서

배를 타고 여행하는 시대의 가방이라는 걸

짐작할 수 있는 곳이 나왔다



루이비통

HJ와 내가 맘에 들어했던 12번 가방을 비롯한

많은 가방들의 크기가 상당히 작아졌더라

마차를 못타니까 작아진 것 같기도 하고



벽에 단지 래핑만 했을 뿐인데

뭔가 숲은 걷는 듯한 착각이 들었던 곳

양 옆에는 역시 여행가방이 전시되어 있었다



거대한 박스형태의 가방은

여성들의 핸드백 크기로 많이 작아졌다



루이비통

중동의 어떤 왕자가 사용했다는 다기

얼핏 보니까 저 스테인리스 같은 것이

스테인리스가 아니라, 은이라고 했던 것 같다



루이비통

이후 비행기가 개발되고 대중화되면서

항공 여행이 시작되었다

그리고 여행가방은 더 다양해졌다



이 곳에는 저 비행기를 포함해

이렇게 포토존(?) 같은 곳이 있었다

양 팔로 'V' 모양을 만들고 있는 HJ



루이비통

옛날에는 큰 박스 형태의 가방만 있었는데

이제는 핸드 캐리(Hand Carry)가 가능할 정도의

작은 손가방들도 많이 보이기 시작했다

여기는 기차 여행이 시작된 시대이다



옛날 호텔에서는 저런 걸 많이 줬다고 한다

그리고 그걸 박스형 여행 가방에 많이

붙이고 다녔다는데, 전시가방에도 많이 붙어 있었다



한 켠에는 앉아 쉴 수 있는 소파에 앉아

비치되어 있는 전시 도록을 보는 HJ



루이비통

어떤 전시가 시작되면서부터 벽면이

붉은 스웨이드 재질에 루이비통 패턴이 있는

천으로 바뀌었는데, 아주 고급스러웠다



루이비통

책을 넣고 다니던 캐리어

내게는 다소 황당한 가방이었다



루이비통

요즘의 노트북 가방이라고 한다면

괜찮을 비유가 되지 않을까 싶었다



루이비통

마크 제이콥스와 스테판 스트라우스

그리고 루이비통의 콜라보 가방



다른 여행 가방보다 더 중요했는지

유리벽 안에 전시되어 있던 가방들

이렇게 보니 마치 세트 같은 느낌이었다



루이비통

언젠가 봤던 루이비통 패턴인데

그 때는 짝퉁인 줄 알았지만 여기서 보니

일본인 작가(?)와 작업한 콜라보였다



조금 더 다양한 시도의 가방들



루이비통

그냥 화장품 가방처럼 보이지만

악어가죽, 상아, 호박 등등

천연(?) 재료만으로 만들어진 가방이었다

엄청난 가격일 듯 싶었음



루이비통의 향수



HJ



루이비통

설명을 안보고 지나쳐서 잘 모르겠는데

저 가방이 전시 후반부의 거의 메인이었다

조명을 설치해서 360도로 돌아가고 있었으니



루이비통

고전의 명화들을 재해석한

루이비통의 2017년 가방

제프 쿤스와 콜라보



루이비통

개인적으로 빨간색을 좋아하는 편인데

저 색이 아주 인상적이라 마음에 들었음



전시 후반에는 국내 전통악기인 가야금이나

해금 등을 보관할 수 있는 가방이 전시되어 있었다

아마 별도로 주문하는 것 같았는데, 간지가 굉장했다




루이비통, 김연아

이건 김연아 선수가 스케이트를 놓고 다니던

루이비통 가방인데, 흰색이라 참 예뻤다



전시가 끝나면, 루이비통의 장인들이

양 옆에서 제품을 제작하는 모습을 볼 수 있다

이쪽은 핸드백을 만드는 곳인데

조금 일찍 퇴근을 하셨는지 작업대만 있었고



다른 한 쪽은 프랑스어를 쓰는 장인이

플라워 케이스를 작업하고 있었다

저 케이스 하나 만드는 데

2~3일 정도 걸린다고 했다



전시가 끝나면 기념품 파는 곳이 나온다

루이비통 X 카카오 프렌즈 의 제품으로

라이언 '트레블 택(Travel Tag)'이 있었는데

28만원인가 해서 그냥 패스



루이비통, 카카오프렌즈

그리고 전시가 끝나면

루이비통 X 카카오프렌즈의

카카오톡 이모티콘을 준다

  • 친절한엠군 2017.06.12 08:11 신고

    오호 이런곳도 하는군요ㅎ 잘보고갑니다^^

  • 슬_ 2017.06.12 15:53 신고

    카카오톡이 뷔똥이랑 콜라보도 하는군요ㅋㅋ 신기해요.
    저는 요즘 나오는 가방들보다 저 오래된 것들이 훨씬 멋스럽고 예뻐 보여요.
    실제 사용하라면 엄청 불편하겠지만요ㅎㅎㅎ

    • lifephobia 2017.06.15 11:58 신고

      옛날에는 하인들이 붙어서 들고
      마차에 싣고 다녔어서, 커도 상관 없었다고 합니다. ㅋㅋ
      저도 옛 가방과. 캐리어가 더 멋져보이더라구요.

  • 분도 2017.06.12 18:50 신고

    잘보고 갑니다.

  • GeniusJW 2017.06.12 22:22 신고

    루이비통과 카카오프렌즈도 콜라보 하는군요!!!!ㅎ
    루이비통은 언제봐도 클래식한 트렁크 제품들이 멋스러운 것 같아요.

    • lifephobia 2017.06.15 12:08 신고

      전시는 사실 카카오와 관계된 부분이 거의 없었구요.
      맨 마지막에 샵에 가니까, 약간 있더라구요.
      카카오로 홍보를 하는 느낌이었습니다.

  • sword 2017.06.13 06:54 신고

    이전시 좋아보이더라구요
    개인적으로는 연아 선수의 저 가방을 실제로 보고 싶었는데 해외라 놓쳐서 아쉬워요..
    이자벨 위페르도 사진을 찍었던데 ㅠㅠ

    가방을 옛날에는 여행할때 본인들이 짐을 싸지도 않는데다가
    보통은 하인하녀들이 짐을 싸고 이동하는데 동원되어서 개인이 여행하는 지금 시대와는 동떨어져 있죠..
    그래서 옛날 영화들 보면 마차에 짐가방이 엄청나게 많았던게 이해가 되기도 하고요
    가방 하나에 드레스 몇벌, 신발 몇켤레
    들어가면 끝이니까요;;;

    옛날 부자들 귀족들은 이동할때마다 일정이 몇주에서 몇달이더라구요 이동거리가 길어서;;.. 그래서 옷도 신발도 많이 들고다녔다는거 봐선 신발박스 엄청 현실적인거 같아요 ㅎㅎㅎ

    그리고 루이비통의 마감이 좋아서 여행가방은 물에 뜬다고 합니다
    그 물에 뜨는것 때문에 유명해지고 돈을 많이벌었다고 하더라구요...
    배타고 여행하곤 하더라도 배가 침몰하는 경우가 종종 있어서 가방을 붙들고 살아남기 위한 수단이기도 해서 그당시에도 비쌌대요 ^^

    지금까지 남아있는 여행용 가방들은 옥션에 엄청 비싸게 팔리고 있기 때문에
    메인으로 빙글빙글 돌아가며 전시를 할만 한거 같아요 ^^

    • lifephobia 2017.06.15 12:12 신고

      여기 전시 컨셉의 흐름이 보니까,
      마차, 배, 비행기, 기차, 특별 전시의 순서로 흘러가는 것 같더라구요.
      후반으로 올 수록 가방의 크기가 작아졌어요. ㅋㅋ

      루이비통 가방이 물에 떴다는 건 처음 알았네요.
      재미있는 이야기 고맙습니다. ^-^

  • 친절한민수씨 2017.06.13 09:41 신고

    카카오프렌즈님들은 언제 나오지했는데 ㅋㅋㅋㅋ
    저 이모티콘이 너무 탐나요 ^^

    요즘 패션이든 자동차든 너도나도 명품이 되고싶어하는데 , 단시간에 되는거는 아니구나 하고 역시 이걸 보고 느끼네요.
    수십년이상의 커리어와 장인의 정신이 있어야 명품이 되나봅니다.

    그나저나 여기는 와이프님이랑 가면 절대 안되겠네요 ㅋㅋ

    • lifephobia 2017.06.15 12:14 신고

      카카오프렌즈는 이모티콘이랑
      맨 마지막에 샵에 있는 라이언 모양이 그려진 가죽 트레블 택 정도인 것 같더라구요.
      그리고 이모티콘까지 ㅋㅋ
      전시 홍보를 카카오프렌즈로 하는 듯 싶었습니다.

  • 첼시♬ 2017.06.15 16:40 신고

    오오오오 재밌을 것 같아요. 무료 관람인 것도 좋고요. +_+
    lifephobia님이 알려주신 대로 예약한 다음에 다녀와봐야겠어요. 흐흐 :D

  • 안녕하세요~ 기술과 이동 수단의 발전에 따라 변화하는 사람들의 생활방식을 브랜드 전시를 통해서 엿볼 수 있네요:) 여행을 떠나는 일은 설레고 즐거운 일인데요, 준비과정은 번거롭고 귀찮을 때가 있죠. 하지만 필요와 목적에 맞는 데다가 쓰는 사람의 마음까지 만족시켜주는 여행용품은 과정까지도 즐겁게 만들어주는데 큰 역할을 하는 것 같아요. 보기 좋은 사진과 꼼꼼한 설명이 덧붙여진 포스팅 잘 보았습니다. 오늘 하루도 즐겁고 풍성하게 보내세요!

    • lifephobia 2017.07.18 07:40 신고

      옛날에는 쉬족이나 부자들만 여행을 할 수 있었는데
      세상이 좋아져서 저처럼 보통 사람들도 여행이 가능한 시대에서 살아감이
      고맙게 느껴지기도 했어요. ^-^

  • 슬_ 2017.07.12 11:44 신고

    lifephobia님! 얼마전에 삼청동 갔다가 전시회 관련 트럭을 봐서 포스트에 요 글을 링크해두었어요.
    미리 허락을 받았어야 했는데 허락받기 전에 포스트를 올려버렸네요^0^;;; 죄송해욧!

  • 명품레플리카 2019.02.02 17:35

    루이비통장인의 흔적이 느껴지네요!!!
    빈티지를 좋아하는데 정말 갖고싶어집니다...
    저도 가보고싶어지네요! 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