억새 가득한 울산 울주군 신불산 간월재 하산길 / 2017.09.23

2017.11.24 07:04

울주군 복합웰컴센터에서 시작해 홍류폭포 쪽으로 올라와 칼바위 능선을 지나서 신불산 정상을 찍었다. 그리고 이제는 내려가는 길만 남았다. 우리는 북쪽의 간월재 쪽으로 길을 잡았고, 간월재에서 다시 복합웰컴센터로 되돌아가 원점으로 되돌아가는 길을 택했다. 이 길은 하늘에서 보면 물방울 모양으라 '물방울 코스' 라고 이름 붙여도 될 것 같은데, 그런 이름은 없더라.


그리고 여기 정상에서 삼겹살을 구워먹는 정신나간 사람이 있었다. 이 신불산은 다른 산에 비해 유난히 쓰레기가 많았고, 심지어 산에서 담배를 피는 사람도 있었다. 울산의 경제 수준과는 다르게 시민들의 의식 수준이 참으로 아쉬운 부분이었다. 지자체에서도 이런 부분은 적극적으로 단속해주면 좋겠다.



신불산 정상

해발 1159미터 밖에 안되는데

칼바위 때문에 참 힘들었다



우리는 능선을 따라

북쪽의 간월산 쪽으로 걸었다



이 근방은 동양에서 가장 큰 억새 평원으로

추정되는 신불산 억새평원이다

평지라서 걷기 좋을 뿐더러

억새가 넓게 자라고 있어서 참 예뻤다



길도 과하게 정비하지 않고

이렇게 오솔길 느낌이 나는 곳이 많았음



내가 걸어온 길과



걸어가야 할 길



평지 혹은 살짝 오르막이었던 길이

서서히 내려가기 시작한다

내리막 길의 시작



올라올 때 그랬듯이

울퉁불퉁 바위가 나타나고



이 지역은 해발 1천미터가 넘는 산이

7개나 모여 있어, '영남 알프스' 라고 부르는데

과하지 않은 별칭이라 생각했다



맞은 편에 있는 간월산과

옛날부터 여기를 넘던 고개인

'간월재'가 보인다



간월재에서는 축제를 하고 있었다

다 좋은데 좀 시끄러웠음



걸으면서 참 좋다고 생각했다

개발 같은 거 하지 말고 이대로만 두면 좋겠다

케이블카도 만들지말았으면



'간월재'에 거의 다 도착했다

옛날에는 사람들이 넘어다녔던 고개였다

소금장수를 비롯한 각종 상인들

그리고 인근 주민들의 길이었음



하지만 억새 사이에 호랑이가 숨어 있다가

지나가는 사람을 잡아 먹었다는 곳이기도 하다

그래서 사람들인 7~10명 모여 한꺼번에

간월재를 넘었다고 전해진다



이날은 억새 사이에

신인 피아니스트가 있었다



나름 분위기 있지 않은가?

억새 사이로 울리는 피아노 선율이라니

하지만 축제 관람객이 대부분 장년층이라

조금 어울리지 않는 것 같기도 했다

판소리 다음에 바로 이 분 차례였으니



신기한 연날리기



옛날에는 저기 어딘가에

호랑이와 표범이 숨어있었을 것이다

하지만 지금은 둘 다 멸종했다



이제 하산하는 길

도로가 포장되어 있어 편하다



안녕, 간월재

또 올 수 있을까?



내려가는 길에 지름길로 가다가

살짝 길을 잃어버렸다



그러다가 우연히 발견한 선녀탕(?)

여긴 그냥 계곡의 이름없는 물 웅덩이인데

사진과 다르게 굉장히 크고 사람이 없어서

알몸으로 물놀이를 하고 놀았다



계곡을 따라 내려가는 길



우리가 놀았던 계곡에서 물길이 이어져

우리랑 같이 내려오고 있다



선녀탕은 저 위쪽 어딘가에 숨어 있었고



우리는 이 길을 내려가 등산로와 합류했다



울산 울주군 신불산 간월재

작성자

Posted by lifephobia

작성자 정보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7.11.24 13:17 신고

    저리 산꼭대기에 억새밭이 있는것도 신기한데 저기에 피아니스트라니...
    영남알프스 라는 소리 많이 들어는 봤는데 말씀대로 최고인거같아요

    • 프로필 이미지
      2017.11.30 14:40 신고

      간월재에서 축제를 하고 있더라구요.
      관람객들이 장년층 등산객이라 조금 아쉬웠습니다.
      영남 알프스는 참 좋더라구요.

  • 프로필 이미지
    2017.11.26 02:48 신고

    억새밭을 바라보면서 피아노선율을 들을 수 있다니...
    영화 촬영인가 싶었을 거 같아요. 정말 멋있네요.
    내려오는 길에 선녀탕마저 신비로운 곳인데요?

    • 프로필 이미지
      2017.11.30 14:41 신고

      선녀탕은 정말 의외였어요.
      법의 테두리를 지키는 내에서 들어가 잘 놀았습니다.
      너무너무 좋았어요. ^-^

  • 프로필 이미지
    2017.11.26 04:13 신고

    호랑이가 있었다고 하니 .. 후덜덜합니다 ... ㅎㅎ
    그만큼 깊은 산속이었군요 ... 산세가 정말 아름답습니다 ..
    정상에서 삼겹살을? 이런 무개념이 있나요 .. ㅠㅠ

    • 프로필 이미지
      2017.11.30 14:44 신고

      이 산에서 매너 없는 사람을 많이 봤어요.
      고기를 구워먹어서 너무 놀랬고,
      담배 피는 사람도 봤고, 쓰레기도 많더라구요.
      의식 수준이 좀 아쉬웠습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17.11.27 09:25 신고

    오오오오 계곡 사이의 선녀탕이라니...
    더운날 시원한 물놀이가 되셨겠네요 ^^
    억새밭도 그렇고 전체적인 풍광이 정말 아름답네요 ^^

    • 프로필 이미지
      2017.11.30 14:46 신고

      신불산 억새평원이라 불리는 지역으로
      60만평 정도 된다고 해요.
      국내 혹은 동양에서 가장 큰 억새 평원이라 들었습니다.
      가을에 가니 참 멋진 곳이더라구요.

  • 프로필 이미지
    2017.11.28 01:36 신고

    우와 선녀탕에서 알몸 물놀이 넘나 신났을 것 같아요!!!

    그나저나, 억새 사이의 호랑이라니, 상상하니 정말 무시무시하네요.
    정말 옛날엔 그런 시절이 있었군요.
    지금은 모두 멸종했다는 말이 쓸쓸하게 느껴지네요.

    • 프로필 이미지
      2017.11.30 14:48 신고

      일제시대에 일본 사냥꾼들이 와서 싹 잡아갔다고 해요.
      많이 아쉬운 부분이죠..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