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여행

(629)
1970년 대 타워팰리스 부럽지 않았던, 종로 세운상가 아파트 나는 서울에서 나고 자랐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세운상가는 그냥 전자제품을 파는 상가인 줄 알았지, 그 위에 아파트 또는 오피스텔과 같은 주거공간이 있으리라고는 생각못했다. 옥상 전망대에 들렀다가 내려오는 길에 조용히 둘러보면서 사진을 담았다. 나중에 찾아보니까 세운상가는 1968년에 건설된 국내 최초의 주상복합 아파트였다. 이 곳이 힘이 빠지기 시작한 건, 제법 오래 되었다고 기억한다. 오세훈 전서울시장이 현대상가와 세운상가를 포함해 충무로까지 일렬로 늘어서 있는 상가들을 다 허물려다가 흐지부지되고, 현재는 서울시가 도시재생 프로젝트의 일환으로 '다시세운상가'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있다. 같은 맥락으로 서울시가 이 공간의 일부를 젊은 창업가 또는 창작자에게 제공하고 있어서 그런지, 생각보다 20대 초반의 ..
다시 세운상가 옥상 전망대에서 내려다 본, 서울 종로 종로 예지동 시계 골목을 돌아본 나는 바로 옆에 있는 세운상가로 향했다. 이 세운상가는 국내 최초의 주상복합 건물이다. 수십 년 전의 타워팰리스랄까? 옛날에는 유명한 사람들과 연예인들이 살았다고 한다. 아울러 아래아한글로 익숙한 한글과 컴퓨터가 창업한 곳으로도 알려져있다.한때 세운상가는 탱크도 만들 수 있고, 잠수함도 만들 수 있다는 이야기가 전설처럼 전해지던 곳이다. 그만큼 다양한 분야의 제조업과 기술자들이 모여 있었다는 것인데, 속절없이 가버린 세월 때문일까, 아니면 변화에 대응하지 못했기 때문일까, 이제는 옛 명성만 남아 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그나마 다행인 건 서울시가 이 곳을 살리려 노력을 많이 하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한 번 쯤 가보고 싶었다.이래저래 아는 게 많아서 다 설명하고 싶지..
종로 아세아 전자상가와 그 뒷골목의 일요일 서울 종로구 예지동 주변의 시계 골목과 귀금속 골목을 걷다보니 청계천을 마주보고 서 있게 되었다. 그늘지고 어두운 곳에만 있다가 햇빛을 보니 반가웠다. 청계천 난간에 기대어 잠시 일광욕을 했다. 북유럽 사람들이 왜 일광욕을 하는지 알 것 같았다. 산뜻한 햇빛으로 정신을 차린 나는 다시 골목 안으로 들어가 보기로 했다. 내 앞에는 60년 전통의 아세아 전자상가가 있었다. 그리고 그 상가를 마주 본 상태에서 오른쪽으로 몇 개인가 골목이 있었는데, 그 중 하나로 무작정 들어갔다. 종로구 장사동과 예지동에 위치한 전자 상가 골목이었다. 60년 전통 아세아 전자상가 하지만 곧 재개발 예정이다 청계천과 아세안 전자상가를 따라 걷다가 눈에 걸린 어떤 골목으로 들어갔다 복잡하게 꼬이고 꼬인 전선 어느 게 어떤 선인지 ..
필름, 스물 세번째 롤 : 캐논 AE-1 프로그램(Canon AE-1 Program) - 코닥 포트라160 생각보다 빠르게 필름 카메라의 다음 롤을 현상하게 되었다. 카메라는 Canon AE-1 Program. 이 카메라로는 두 번째 롤이다. 처음에 필름을 넣을 때와는 다르게 카메라가 부피가 크고 무겁다 보니까 잘 안가지고 다녔다. 그러다보니 막상 카메라를 쓰려 할 때, 필름을 넣었는지 아리까리했다. 예전에 롤라이35에 한 번 당한 적이 있기 때문에 필름실을 열었는데, 아뿔싸! 필름이 있다! 허겁지겁 커버를 닫았으나, 몇몇 사진은 다중 노출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은근 느낌이 좋아서, 필름 한 통 전체를 찍고, 다시 넣어서 전체를 다중 노출로 담아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사진 속 장소는 우리집, 김포현대프리미엄아울렛, 팀 워크샵으로 다녀온 일본 오키나와의 다이와로이넷호텔, 아메리칸 빌리지, 만좌모, 세소코섬,..
유후인 료칸, 오야도 니혼노아시타바(おやど 二本の葦束) 유후인에서의 숙소는 료칸으로 잡혔다. '오야도 니혼노 아시타바(おやど 二本の葦束)'라는 곳이었다. 가보니 굉장히 고풍스러운 느낌의 숲 속의 별장 같은 곳이라 좋았다. 가이세키로 저녁도 먹었는데, 상당히 맛있었다. 마침 한국인 직원이 계서서 안내를 잘 받을 수 있었다. 인터넷에는 그 분이 불친절하다는 글이 많다고 하던데, 우리에게는 아주 친절하셨다. 고마워서 팁을 드렸으나, 받지 않으셨다. 다른 료칸이 그러하듯이, '니혼노 아시타바'의 온천도 공용 온천과 개인 온천으로 나뉜다. 공용 온천은 야외 온천인데, 이사람 저사람 다 한꺼번에 들어가는 게 아니라, 30분~1시간 단위로 한 일행이 전세 내는 형태로 운영된다. A의 일행이 10시부터 11시까지. B일행이 11시부터 12시까지와 같은 형태. 다만, 나는 ..
걸어서 유후인 한 바퀴 - 유후인 역에서 긴린코 호수까지 회사에서 워크샵을 가게 되었다. 본부 내 직책자들만 가는 워크샵이었다. 여름 즈음에 직책자 워크샵을 이야기 한 것 같은데, 어쩌다 해외로 가게 된 건지는 잘 모르겠다. 여튼, 정신 차려보니 후쿠오카 공항이었고, 유후인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있더라. 나는 개인적으로 업무 백업이 되지 않아서, 계속 일을 해야 했는데, 가장 바쁜 아침 시간에 해외에서 일을 하려니 이게 참 쉽지 않더라. 불편했다.개인적으로 유후인은 세 번째 방문이었다. 몇 년 전에 업무 차 온 것이 한 번, 그리고 HJ랑 온 것이 한 번, 그리고 이번 워크샵으로 온 것이 한 번. 우리나라에서도 갔던 곳을 또 여행하지는 않는 편인데, 같은 곳에 세 번이나 오다니, 이 무슨 인연인가 싶었다.올해는 이런 저런 이유로 HJ와 해외여행을 하지 않았고,..
토요일 저녁 광화문 데이트 - 청계천 밤도깨비 야시장 토요일. HJ와 함께 차를 가지고 광화문으로 향했다. 회사가 광화문과 대학로 사이에 있어, 주말에는 가급적 오가지 않으려는 곳인데 어쩔 수 없었다. HJ의 몸이 좋지 않아서 회사에서 가까운 병원에서 검사를 했고, 그 병원이 토요일에 문을 열어 검사 확인 및 추가 진료 차 들렸다. 그리고는 HJ가 다니는 피부과에 갔다. 난 얼굴에 난 뽀루지를 압출했는데, 그게 그렇게 아픈 줄 몰랐다. 너무 아팠음. ㅠ_ㅜ 그리고 나서 청계천 밤도깨비 야시장 구경을 했다. 느즈막한 저녁에 살살 구경하면서 걷기 좋게 잘 해놨더라. 작은 소상공인들이 진열해 놓은 물건을 구경만 해도 즐거운 볼거리였고, 먹거리는 푸드트럭이 책임지고 있었다. 모든 상점에서 카드 결제도 되고, 현금 영수증 발급도 되어서 놀랬다. HJ랑은 아주 오랜만..
한적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걸었던 강화나들길 4코스 강화나들길 4코스를 걸었다. '해가 지는 마을길'이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길이었다. 아마도 걷다 보면 노을이 예쁘게 지는 모습이 인상적이라 이런 이름을 갖게 된 것 같았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길의 후반부는 강화도 서쪽 바닷가를 그대로 따라가더라. 날이 좋은 날, 느지막이 걸으면 예쁜 노을을 볼 수 있었을 테지.하지만 내가 걸었던 날은 구름이 가득한 날이었다. 그래서 멋진 노을은 기대하지 않았다. 게다가 내 스케줄과도 맞지 않아서 한낮에 걸었다. 그래서 이 길의 정수를 느껴보진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적하고 편안하게 걸었다. 거리도 이전 코스에 비해 짧은 편이라 체력적으로도 덜 힘들었다.강화나들길 3코스 종점이자4코스의 시작점4코스의 이름은 '해가지는 마을 길'이라늦은 오후에 걸어야 제 맛일 것 같..