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토리

(2)
중성화 수술한 다음 날, 토리 달래기 어제 토리는 중성화 수술을 했다. 생후 6개월이 되는 첫날이었다. 출근하는 발걸음도 무거웠고, 출근을 해서도 마음이 편치 않았다. 혹여 짖거나 낑낑대진 않을지, 또는 상처 부위를 과하게 핥진 않을지, 오만가지 상상이 머릿속을 흔들어놨다. 퇴근해서 보니 다행히도 조용히, 그리고 아무 탈 없이 잘 있었던 것 같았다. 다만, 평소보다 기력이 없어 보였다. 그리고 가만히 두면 멍 때리고 있어서, 저녁에 인형과 공으로 놀아줬다. 사실 이렇게 놀아주는 것은 매일 하는데, 이 날은 무슨 생각이 들었는지, 카메라를 가져와 사진을 찍었다. 어쩌다 보니, 카메라에는 50.4가 물려 있었고, 최대 개방으로 담았다. 그러다보니까 핀이 나간 사진이 많다. 토리는 이 날 밤에 수술 부위에 있던 실을 뽑아서 먹어버렸다. 그리고 그..
집에 온 지 1주일 된 토리 2019년 2월 12일, 퇴근 후 늦은 시간. 내 주먹보다 조금 더 큰 강아지를 집으로 데려왔다. 그리고 옷 방으로 쓰이는 방 한 켠에 이 녀석의 공간을 마련해줬다. 가만히 녀석을 보고 있자니, 꼬물 거리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 그리고 나와 HJ의 인기척이 나면 울타리에 기대어 두 발로 서 있는 모습은 너무 신기했다. 다음 날. 출근을 해야 하는데 이 녀석을 혼자 두고 어떻게 갈지 벌써부터 걱정이 태산이었다. 출근을 한 다음에도 마음은 집에 있었다. 녀석이 혼자 잘 있을지, 짖지는 않을지, 오만가지 상상을 하다가, 결국 오후 반차를 써서 일찍 퇴근해 집에 왔다. 헝클어진 배변 패드, 바닥에 굴러다니는 응가, 바닥에 지려놓은 쉬야. 혹시나 했는데, 역시나! 현타가 왔다. 그 이후로 약 1~2주 동안은 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