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phobia

홋카이도 오타루의 회전초밥 '와라쿠' 그리고 '르타오' 본점 / 2017.10.02 본문

여행/'17 일본 - 홋카이도

홋카이도 오타루의 회전초밥 '와라쿠' 그리고 '르타오' 본점 / 2017.10.02

lifephobia 2018.02.11 11:26

오타루 운하를 둘러보고, 그 앞의 바다로 살짝 구경한 우리는 많이 걸었기 때문인지 배가 고파졌다. 그래서 뭘 먹을지 찾아보다가 회전초밥집을 찾았다. 식당 이름은 '와라쿠'. 관광지가 아닌, 한 두 블럭 떨어진 곳에 있었고, 우리는 기꺼이 찾아갔다. 한국 생각으로 저녁 먹기에는 이른 시간이라 생각해서 바로 먹을 수 있을 줄 알았는데, 아니었다. 웨이팅이 있었고, 우여곡절 끝에 일본어로 쓰여진 번호표를 뽑는 기계에서 번호표를 뽑았다.


10분인가, 15분인가 기다리니 자리가 나서 앉아, 초밥을 흡입하기 시작했다. 추가로 시키고 싶었지만, 일본어를 전혀 뭔지 몰라 회전하는 초밥만 골라 먹었다. 그래도 맛있게 먹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생각보다 유명한 집이더라. 그럴 것 같았는데, 정말 그럴 줄이야.



회전 초밥

배가 고파서 초밥 사진은 이게 끝!



그리고 시원한 생맥주 하나

거품이 좀 많은 것 같지만

같이 먹으니 꿀맛!



폭풍 같았던 식사를 끝내고

계산할 즈음에야 정신이 들어

식당 내부 사진을 담았다



조금 이른 저녁이라 생각했음에도

의외로 웨이팅이 있었다

이 회전초밥집 이름은 '와라쿠'



깔끔함과 고급 사이 어딘가에 있는 느낌

맛이 괜찮았고, 직원들도 친절했다



배도 부르니, 이제 가자

여기는 추천할만하다 싶었다



다시 길을 걸어



'르타오(Le Tao)' 본점에 들어갔다

보니까 우리나라에도 들어왔더라



맛있어 보이는 까까들



하나하나 다 사고 싶은 마음이었지만

옆에서 자꾸 눈치를 주니까

그럴 수는 없었음



여러번 둘러보고 고심한 끝에

이 아이를 샀다



그리고 아이스크림도 하나 사서

둘이서 나누어 먹었다



그리고는 다시 미나미 오타루 역으로 되돌아왔다

해가 져서 오타루 운하를 볼까 생각도 했지만

다시 걸어갈 엄두가 안나서 일정을 마무리했다



오타루 와라쿠

1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