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2 뉴질랜드

뉴질랜드 여행 - 푸카키 호수와 데카포 호수를 지나 티마루로 / 2012.09.06

우리는 두근대는 마음으로 마운틴 쿡으로 향했고, 설렘을 가지고 케아 포인크로 걸어올라갔지만, 갑자기 시작된 엄청난 비바람에 생명의 위협을 느끼고, 목적지였던 케아 포인트를 바로 눈 앞에 두고 되돌아와야 했다. 비를 맞아서 몸은 물에 빠진 생쥐 꼴이 되어 추위에 덜덜 떨었지만, 그 덕분에 이 기억은 잊혀지지 않을 기억이 되었다.


우리는 차를 타고 다시 남쪽으로 내려왔다. 오늘의 최종 목적지는 티마루. 그리고 티마루까지 가는 길에 두 개의 호수를 지났다. 하나는 푸카키 호수이고, 다른 하나는 데카포 호수였다. 두 호수 모두 빙하가 녹은 물이라서 그런지 그 색깔이 매우 아름다웠다.



푸카키 호수의 영롱한 물빛

아마도 빙하가 녹은 물이라 그런 것 같기도 하다

마침 해가 살짝 들어 더 예뻐졌다



날씨가 참 괴씸하다고 생각했던게

조금 전까지만 해도 마운틴 쿡에서는

사람을 잡아먹을듯한 비바람이 불어서

케아 포인트까지 가는 걸 포기했었는데..

다시 구름이 걷히고 해가 뜨니..



사진으로는 평화롭지만 이 곳도 바람이 굉장히 많이 불었다

그래서 우리는 젖은 옷을 바람에 잠시 말렸는데

신기하게도 굉장히 금방 마르더라



푸카키 호수에서 잠시 머문 우리는

그 아름다웠던 에메랄드 색을 뒤로 하고 

티마루로의 여정을 시작했다



얼마인가 길을 가다보니, 또 다시 거대한 호수가 보였다

그리고 작은 마을이 있어, 잠시 차를 세웠고

착한 양치기의 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를 발견했다



데카포 호숫가에 있는 이 교회는

세계에서 가장 작은 교회 중 하나라고 한다

정말 작았다



데카포 호수

푸카키 호수처럼 물 색깔이 아름다웠다

이 호수도 빙하 녹은 물처럼 보였다



데카포 호수 남쪽 끝에 있는 작은 마을

레이크 데카포(Lake Tekapo)의 풍경



1935년에 지어진 이 교회는

당시 이곳으로 이주한 온 사람들이

하나로 뭉치는 구심점 역할을 했다고 한다



데카포 호수와 착한 양치기의 교회(Church of the Good Shepherd)가 보여준 어마어마한 풍경을 뒤로 하고, 우리는 오늘의 목적지인 티마루로 향했다. 티마루에 예약한 숙소까지는 그렇게 오래 걸리지는 않았는데, 날이 제법 어두워져 있었다.



오늘 우리의 티마루 숙소는

'원더러 백패커스 (Wanderer Backpackers)'

라는 곳이었다



이 곳은 큰 가정집의 남는 방을 여행자에게 주는 것 같았다

일반 가정집 느낌이 강했고, 안락하다는 생각을 했다

(사진 속 탁자에서 우리는 내일 아침을 먹었다)



이 곳은 주방인데, 상당히 잘 정리되어 있었고

모든 시설은 매우 깨끗했다



이 곳은 거실인데, 가정집 느낌이 많이 나서 좋았다

주인 아저씨가 인상은 험악했는데

아기자기하게 잘 꾸며 놓으셨다는 생각이 들었다



주인 아저씨가 우리를 데리고 다니면서

시설 안내를 해주고 있었는데

이걸 직접 사냥해서 잡으셨다고 했다



이 큰 녀석도 박제가 되어

거실에 자랑스럽게 전시되어 있었다



오늘은 티마루까지의 이동거리도 제법 길었고

낮에 마운틴 쿡에서 그 수난을 겪었던지라

밖에서 저녁 식사를 했다

이 곳은 티마루에 있는 '제스트(Zest)'라는 이름의 식당이다



내가 좋아하는 피자와



케이준 치킨 샐러드를 시켜서

셋이서 나누어 먹었는데, 맛있었다



티마루를 여행하는 사람이 많지는 않은 것 같지만

이 제스트(Zest)라는 음식점은 분위기도 좋고

음식도 맛있어서, 식사나 커피를 마시기 좋은 곳이었다

티마루 제스트 홈페이지 : http://www.zestrestaurant.co.nz



숙소로 돌아오는 길에 빨래방을 봤다

낮에 마운킨 쿡에서 비를 맞았던 터라

그동안의 빨래를 모아서 빨래를 했다

저런 큰 세탁기는 처음 써봤는데

빨래를 마치고 꺼내보니, 다 말라있어서 너무 신기했다



오늘은 긴 하루였다. 퀸즈타운에서 마운틴 쿡을 갔다가 티마루까지 이동하는 거리도 거리였거니와, 마운틴 쿡에서 세찬 비바람을 맞으며 공포에 떨었던 일. 그리고 너무나 아름다웠던 푸카키 호수와 데카포 호수를 보면서 그 아름다움에 넋을 잃기도 했으니. 그래서 우리는 빨래를 마치고 숙소로 돌아온 다음에는 뭔가를 더 하지 않고 곧바로 잠들었던 것 같다.


내일은 티마루를 살짝 둘러보고, 크라이스트처치로 향한다.

  • 월덴지기 2015.02.01 09:32

    저도 뉴질랜드에 갔을 때는 '착한 양치기의 교회'가 세계에서 제일 작은 교회인 줄 알았는데 나중에 케냐 가는 길에 캐나다에 들렀더니 토론토 인근에 더 작은 교회가 있더군요. 처음에는 호빗용(?) 교회인 줄 알았는데 예배도 드린다고 하더군요. 거의 오두막 수준인데 10명이 들어가면 꽉 찰 것 같았습니다. ㅡㅡ;;;

    • lifephobia 2015.02.01 20:00 신고

      가장 작은 교회는 아니라고 하고, Top 10 안에 든다고는 들었습니다.
      저는 캐나다에 가본 적이 없는데, 말씀만 들어도 가보고 싶어지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