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5 일본 - 유후인

(13)
일본 후쿠오카 여행 - 하카타 역 앞의 빛 축제 그리고 우오가시에서의 초밥 / 2015.12.12 유후인에서 유후인 노모리를 타고 후쿠오카 하카다 역에 도착했다. 숙소를 역과 가까운 곳에 잡아서 얼른 체크인을 하고 짐을 놓고 나왔다. 오늘의 일정은 '쇼핑' 하나. 평소에 쇼핑을 즐겨하지 않는데다가, 여행에서 쇼핑하는 게 가장 시간 아깝다고 생각하는 사람 중 하나인데, 어쩌다보니 쇼핑을 하게 되었다. 우리의 타깃은 저렴한 옷이었다. 그래서 유니클로 하나만 노렸다. 우리나라에서 10만원 하는 옷을 현지에서는 약 6~7만원에 살 수 있었으므로. 하카다 역에에서는 유니클로를 찾을 수 없었다. 인터넷에 확인해보니 가까이에 있는 캐널시티에 엄청 큰 매장이 있다고 해서 그 쪽으로 이동했다. 버스를 탈까 고민했지만 막상 걸어보니 10분 정도 밖에 안걸리더라. 선물을 포함해 양 손 가득 쓸어 담은 다음, 숙소에 들러..
일본 후쿠오카 여행 - 유후인 노모리를 타고 후쿠오카 하카다 역으로 / 2015.12.12 아쉬운 마음을 뒤로 한 채 숙소에서 체크아웃을 하고 나왔다. 이내 도착한 유후인 역은 사람이 굉장히 많고 복잡해서, 말 그대로 발 딛을 틈도 없을 정도였다. 혹시나 싶어 역 안을 자세히 살펴보니, 개찰구 너머 서 있던 녹색 기차! 유후인 노모리였다. 예전에 업무 때문에 한 번 타본 적이 있어서 쉽게 알아볼 수 있었다. 급한 마음이 들어 기차를 타려고 했으나, 뭔가 느낌이 이상해서 사람들을 자세히 살펴보니, 기차에서 내리는 것 같았다. 그들이 우리처럼 기차를 타려는 사람들과 함께 위엉켜 역사가 상당히 복잡했던 것. 기차가 당장 움직이지 않으리라는 사실을 확인한 우리는, 잠시 역 밖으로 나와 있기로 했다. 밖에서 HJ 화보 같은 사진을 몇 장 담는 동안, 유후인에 도착한 많은 사람들이 흩어졌다. 그제서야 표..
일본 후쿠오카 여행 - 무진조에서 조식을 먹은 후 유후인 기차역으로 / 2015.12.12 유후인에서의 마지막 날. 오늘 우리는 유후인을 떠나 후쿠오카로 향할 예정이다. 이틀을 머물렀고, 온천 여행이라는 컨셉에 맞게 바깥을 많이 돌아다니거나 하진 않았다. 되려 실내에 있던 시간이 더 많았다. 그렇게 쉬면서 유후인 무진조에서의 두 번째 아침을 맞았다. 일어나는 순간부터 아쉬운 마음에 혼자 온천을 했다. 비가 내리던 하늘은 맑게 개어 있었고, 산 속에 있는 마을이라 그런지 아침 공기가 상쾌했다. 아침에 일어나자마자 온천을 했다 이게 마지막 온천이라니 너무 아쉬웠다 마침 온천에 빛이 예쁘게 스며들고 있었다 스미는 빛에 호기심이 일어 바라본 창 밖에는 얄밉게도 어제 내리던 비가 그쳐 있었다 탕 안에 들어가 온천을 하고 있다가 카메라를 가져와서 그 모습을 담았다 정말 너무나도 만족했던 무진조의 온천 그..
일본 후쿠오카 여행 - 무진조에서 두번째 저녁, 그리고 온천 / 2015.12.11 유후인 거리를 걷다 들어와, 따끈하게 사발면 하나 먹고, B-Speak 롤케이크를 먹고 나서, 온천을 하니, 배도 부르고 몸도 따뜻한 게 잠이 솔솔 왔다. 잠시 눈을 붙였다가 뜨니, 저녁식사 시간인 오후 6시가 되어 저녁을 먹으러 방을 나갔다. 그리고는 직원의 안내에 따라 어제 저녁을 먹었던 테이블이 있는 방으로 들어갔다. 어제 저녁의 가이세키보다 간단하게 차려진 오늘 저녁 식사의 주 메뉴는 샤브샤브였다 애피타이저로는 연어 샐러드가 간단하지만 먹기 좋은 모양새로 있었고 샤브샤브에 들어갈 돼지 고기는 마치 프로슈토 마냥 얇게 썰려 있었다 나중에 먹어보니 아주 좋은 고기를 쓰는 것 같았음 무슨 생선인지 잘 모르겠지만 회도 한 접시 나와 있었다 정말 신선한 야채가 가득 들어가 있던 샤브샤브 육수에 고기를 담궈..
일본 후쿠오카 여행 - 유후인 'B-Speak' 롤케이크 개봉기 / 2015.12.11 유후인에는 굉장히 유명한 롤케이크 가게가 있다. 이름하여, 'B-Speak'. 그 인기가 어느 정도냐면, 유후인 거리를 지나다는 사람 10명 중 7~8명은 이 가게의 쇼핑백을 들고 지나갈 정도였다. 가게에는 롤케이크를 사려는 사람들이 줄을 서 있었고, 질서 유지를 위해 경찰관이 배치되어 있는 모습에 놀래기도 했다. 우리도 호기심에 이 곳에 들려, 롤케이크를 사왔다. 카메라 따위는 던져두고 먹는 데에만 집중하고 싶었으나, 그래도 천천히 음미하며 먹으면서 몇 장 사진을 담아봤다. 그래서 간단하게 개봉기로 정리해봤다. 유후인에서 유명한 롤케이크 가게인 B-Speak 진짜 사람들이 줄 서서 사가더라는 경찰관까지 배치되어 있을 정도의 인기였음 매장 내부는 생각보다 작았다 매장의 옆면에는 다른 제품들이 전시되어 있..
일본 후쿠오카 여행 - B-Speak 에서 유후인 기차역까지 걷기 / 2015.12.11 유후인을 여행하다보니, 굉장히 많은 사람들이 똑같은 쇼핑백을 들고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청록색이고, 'B' 라는 글자가 크게 박힌 쇼핑백. 뭔가 궁금해서 내 옆으로 지나가는 사람의 쇼핑백을 곁눈으로 유심히 보고 나서야, 그 쇼핑백이 'B-Speak'의 쇼핑백이라는 것을 알게 되었다. 여행 오기전에 얼핏 본 블로그에서도 이 B-Speak 에 대해 본 적이 있었고, 롤케이크의 맛도 궁금했던 터라 B-Speak 매장을 찾아갔다.이 곳이 유후인에서 그렇게 유명하다는 빵집롤케이크를 파는 B-Speak 이다B-Speak의 내부는 생각보다 좁았는데매장 왼편에 잼과 기타 상품 등이 있었다이 곳의 명물인 롤케이크를 사려면바로 카운터로 가면 되었다우리는 B-Speak 에서 롤케이크를 사서 나왔다워낙 맛있다고 하니, 호기..
일본 후쿠오카 여행 - '긴린코 호수'에서 '유후인 밀치' 까지 / 2015.12.11 우리는 긴린코 호수를 잠시 둘러보고 샤갈 갤러리 쪽으로 걸어 나왔다. 그리고는 유후인의 중심가인 유노츠보가이도 쪽으로 걸었다. 이 글은 여기저기 그냥 발길 닿는 대로 가볍게 들린 곳들을 사진으로 간략하게 정리한 포스팅이다.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아서, 이 글에 정리된 사진이 전부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아무래도 상점 중심의 관광이라 사진을 찍기 애매한 부분이 있었는데, 비까지 내리니 컷 수가 더 줄어든 것 같다. 그리고 먹느라 사진을 많이 못찍어서 단독 포스팅을 못해 정말 아쉬운 곳이 있는데, '유후인 밀치' 라는 굉장한 곳이 있었다. 디저트를 파는 가게와 카페가 함께 있는 곳이었고, 그 곳에서 파는 120엔 짜리 작은 컵에 담긴 치즈 케이크는 내 인생에서 최고의 디저트였다. 앞으로 이 이상의 군것질은 ..
일본 후쿠오카 여행 - 유후인 긴린코 호수 둘러보기 / 2015.12.11 무진조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HJ와 함께 나왔다. 이번 여행은 온천을 하러 온 여행이라, 딱히 어디를 가야한다거나 하는 곳이 없었다. 아무런 정보가 없었고, 그냥 발길 닿는 대로 설렁설렁 걸어다니려 했다. 그나마 내가 아침에 긴린코 호수를 다녀온 터라, 그 쪽으로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무진조에서 긴린코 호수는 굉장히 가까이 있어서, 채 10분도 걸리지 않았다. 유후인의 긴린코 호수 쪽으로 다가가자 좁은 수로가 흐르던 곳이 있었는데 수로의 벽을 타고 자란 작은 꽃을 담았다 꽃을 찍고 있는 HJ 아마 위 쪽에 있는 사진처럼 찍혔으리라 음식점이 예뻐서 HJ의 사진을 담았는데 이 집이 상당한 맛집이라는 걸 나중에 알게 되었다 아침부터 고기굽는 냄새가 굉장했음 아까 아침에 혼자 이 호수까지 산책왔었지만 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