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필름사진

(26)
필름, 스물 여섯 번째 롤 : 캐논 AE-1 프로그램(Canon AE-1 Program) - 코닥 프로이미지 100 필름 카메라로 한 곳에서 몰아 찍는 것을 별로 좋아하지 않는데, 이 카메라를 가지고 회사 워크숍을 가게 되어 어쩔 수 없이 몰아 찍게 되었다. 그래서 많은 사진이 제주에서 담은 사진이다. 요즘 복고 복장으로 콘셉트 촬영하는 것이 유행이라, 우리 팀도 한번 해봤는데, 재미있더라. 사진은 잘 나왔지만, 얼굴이 있어서, 올리는 게 조금 부담스럽긴 하다. 사진 속의 장소는 일산의 카페 오누테, 우리 집, 제주의 한 에어비앤비, 성읍 민속마을, 백약이 오름, 토리가 다니는 동물병원이 있는 한강 신도시의 한 상가, 카페 심세정 2, 우리 아파트 단지와 그 인근이다. 카메라 : 캐논 AE-1 프로그램 / Canon AE-1 Program 필름 : 코닥 프로이미지 100 / Kodak Proimage 100 현상 및 ..
필름, 스물 다섯번째 롤 : 리코 FF-3D (Ricoh FF-3D) - 아그파 비스타 200 이베이를 돌아다니다가 한 카메라를 발견했다. 자동 필름 카메라인데, 이름은 리코 FF3D 였다. 뭔가 턱턱 각진 모습이 상당히 클래식하게 느껴지는 그런 녀석이었다. 판매자 말로는 작동이 된다고 하는데, 가격은 꼴랑 5만 원 밖에 되지 않았다. 그래서 낼름 질렀다. 이 카메라는 초점을 좀 특이하게 잡는데, 아직 그것에 적응을 못했다. 반셔터를 한 번 누르면 가까이, 두 번 누르면 멀리 잡히는 특이한 시스템 같은데, 나도 아직 적응을 다 못해서 더 공부해봐야겠다. 나중에 카메라도 찍어서 올려봐야지. 사진 속의 장소는 우리 동네 아파트, 서울시 마곡 어딘가, 서울시 원남동, 서울시 공덕 오거리, 경기도 김포 생태 공원, 서울시 경의선 숲길 공덕역 인근, 내 차안, 스타벅스, 서울 광화문, 제주 소금 바치 순이..
필름, 스물 네번째 롤 : 라이카 C1 (Leica C1) - 코닥 포트라 160 2018년 초, HJ는 회사 동료인 SY의 꼬드김에 넘어가 필카 동호회를 들고 싶어했다. 본인이 쓸 카메라로, 어치구니 없게도 내 '네츄라 클래시카'를 노리길래, '라이카 C1'을 선물로 사주면서 방어했다. 다행히도 HJ는 좋아했고, 사내 필름 카메라 동호회에 가입했다. 그러나 분기에 한 번 있는 출사를 두 번 나간 다음, 필카 동호회를 탈퇴해버린다. 귀찮다는 것이 그 이유. 그래서 선물한 라이카 C1은 집에 있는 날이 더 많아졌다. 겨우 겨우 찍어서 현상을 마치고 사진을 받아보니 2018년 5월 19일부터 찍혀 있었다. 거의 9개월 만에 한 롤 인화한셈. HJ가 밖으로 나가 사진을 더 자주 찍으면 좋겠건만, 내 마음처럼 되지 않는다. 사진 속 장소는 파주 오두산 막국수, 평화누리공원, 구미 라뷰컨벤션센..
필름, 스물 세번째 롤 : 캐논 AE-1 프로그램(Canon AE-1 Program) - 코닥 포트라160 생각보다 빠르게 필름 카메라의 다음 롤을 현상하게 되었다. 카메라는 Canon AE-1 Program. 이 카메라로는 두 번째 롤이다. 처음에 필름을 넣을 때와는 다르게 카메라가 부피가 크고 무겁다 보니까 잘 안가지고 다녔다. 그러다보니 막상 카메라를 쓰려 할 때, 필름을 넣었는지 아리까리했다. 예전에 롤라이35에 한 번 당한 적이 있기 때문에 필름실을 열었는데, 아뿔싸! 필름이 있다! 허겁지겁 커버를 닫았으나, 몇몇 사진은 다중 노출이 되어버렸다. 그런데 은근 느낌이 좋아서, 필름 한 통 전체를 찍고, 다시 넣어서 전체를 다중 노출로 담아볼까 하는 생각도 들었다. 사진 속 장소는 우리집, 김포현대프리미엄아울렛, 팀 워크샵으로 다녀온 일본 오키나와의 다이와로이넷호텔, 아메리칸 빌리지, 만좌모, 세소코섬,..
필름, 스물 두번째 롤 : 롤라이35(Rollei35) - 후지 C200 요즘에 너무 네츄라 클래시카만 써서, 오랜만에 롤라이35에 필름을 걸었다. 마지막으로 롤라이를 쓴 게 아마도 1년은 더 된 것 같다. 올해는 해외 여행을 가지 않았고, 주말에도 대부분 집에서 있을 때가 대부분이었다. 밖으로 돌아다니거나 여행하는 시간이 많이 줄어 들어서 사진을 잘 안찍게 된다. 그러다 보니, 같은 동선 상에서 담은 사진이 많다. 더 부지런해져야 하는데, 마음만 그럴 뿐이다.사진 속 장소는 우리집, 대학로, 원남동 사거리, 우리 회사, 카페 심세정2, 경복궁, 국립현대미술관, 풍무 푸르지오 및 풍무동 인근, 여의도 인근 등이다. 카메라 : 롤라이35 / Rollei35필름 : 후지 C200 / Fuji C200현상 및 스캔 : 홍포토오랜만에 롤라이35에 필름을 끼우고공셔터를 날렸는데, 찍힐..
필름, 스물 한 번째 롤 : 후지 네츄라 클래시카(Fuji Natura Classica) - 네츄라 1600 사진을 열심히 찍어서 현상했다. 주말에 집에 있을 때가 많아서 출퇴근 길에 많이 담았다. 출근보다는 상대적으로 마음이 편안한 퇴근 길에 셔터를 더 많이 누른 것 같다, 결과물을 보니까 그러하더라. 출퇴근은 동선이 뻔하기에, 뭔가 다른 모습을 찾으려 했으나, 실패! 더 분발해야겠다.다음 필름 카메라는 오랜만에 롤라이35를 택했다. 열심히 찍고 있지만, 필름 카메라로는 한 장소에서 두어 장 찍는 게 전부라, 시간이 걸린다. 또 부지런히 찍어야지. 사진에 나온 곳은 광역버스 1004/8600 내부, 광화문 인근, 사무실 바깥 풍경, 우리집, 구미에 위치한 라뷰컨벤션센터, 북한산, 광화문 D타워에 있는 빌스(Bills)와 매드 포 갈릭, 우리 아파트, 한강, 김포 평야, 강화도의 골목들, 황해도 개풍군, 남항진..
필름, 스무번째 롤 : 후지 네츄라 클래시카(Fuji Natura Classica) - 네츄라 1600 필름, 스무번째 롤 이다. 요즘 마음에 여유가 없어서 그런지, 주말에도 밖에 안나가고 주로 집에만 있어서 그런지 사진을 찍는 횟수가 많이 줄었다. 얼마 전에 이화동 홍포토에서 현상한 필름인데, 무려 지난 겨울부터 시간이 기록되어 있다. 부지런히 찍어야겠다고 생각하지만, 필름 사진은 한 장소에서 셔터를 여러 번 누르지 않으려 하기 때문에, 한 롤을 채우는 것이 더디기만 하다. 생각해보니 항상 가방에 카메라가 있으면서도 셔터를 누른지 두어 달은 족히 되는 듯. 사진 속에 있는 곳은 우리회사 옥상에서 담은 원남동/종묘/연지동 인근, 어느 지하 주차장, 우리집, 김포시 풍무동 인근, 망원동에 있는 2층 왕초밥, 홍대인근, 홍대 DJI 매장, 서울시청과 그 앞 광장, 덕수궁 대한문, 서소문동, 명동인근, 명동의 ..
필름, 열 아홉번째 롤 : 캐논 AE-1 프로그램 (Canon AE-1 Program) - DNP 센츄리아 200 중국 여행기를 정리하고 올리다가 지루해져서 중간에 올리는 필름 사진 하나. 어느 날, 문득 수동 필름 카메라가 사고 싶어서 Canon AE-1 Program 을 덜컥 구매했다. 그러나 근 1년 간 전혀 사용하지 않다가 큰 맘먹고 들고 다니면서 사진을 찍었다. 혹시나 싶어서 집에 굴러 다니던 오래된 필름을 끼워 넣었다. 'DNP 센츄리아 100'이라는 이름의 필름. 코니카 센츄리아가 단종되고, 후속으로 생산되던 필름인데 이마저도 오래 전에 단종 되었다고 들었다. 필름이 오래되어서 그런지 색이 예쁘지는 않은 것 같다. 사진 속의 장소는 우리집, 인천의 카페 '달미인', 계양천 인근, 김포 풍무동/사우동 인근, 철원으로 가는 어딘가, 승일교, 라베니체, 카페 플러드 컵스, 카페, 금손 제과점, 카페 피스피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