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대만

(28)
대만, 지우펀에서 타이페이로 그리고 여행의 끝 / 2014.12.05 밤에 잠은 잘잤다. 숙소(http://lifephobia.tistory.com/369)가 좋았고, 침구류가 좋았고, 침대도 좋았다. 덕분에 푹 잘 수 있었다. 우리나라와 다른 점은 온돌이 아니라서 바닥이 차가웠던 것 정도였다. 따뜻한 바람이 나오는 온풍기로 난방을 하더라. 12월의 대만은 그리 춥진 않았지만, 바닷가와 가까운 산에 위치한 지우펀은 상당히 추웠다. 옷을 여러 겹 입어서 따뜻하게 하고 잠을 청했더랬다.아침에 일어나 간단한 조식을 먹고 밖으로 나왔다라타스 하우스에서 지우펀 시장으로 가는 길에는전망대가 있는데, 그곳에서 바라본 풍경어제, 낮에도 밤에도 봤던 풍경이다채 24시간도 안되었는데 익숙한 풍경이 되었다지우펀은 그 정도로 작았다이 시간이면 시장에 단체 관광객이별로 없으리라 생각하면서 골목길..
대만 지우펀에서 가장 아름다운 홍등이 있는 길 - 수치루(豎崎路) / 2014.12.04 지우펀 시장을 걷다가 우연히 홍등이 예쁜 거리를 스쳐 지나가게 되었다. 일단은 지나갔다가 다시 오기로 했고, 목적하는 곳까지 갔다가 고양이들을 만나서 잠시 귀여워해주고는 되돌아왔다. 처음에는 몰랐는데, 이 곳이 지우펀을 소개하는 사진의 대부분을 차지하는 홍등의 거리 수치루(豎崎路)라는 걸 알게 되었다. 그리고 비정성시(悲情成市)나, 아매차루(阿妹茶樓)와 같이 유명한 찻집이 모여 있는 곳이기도 했고. 지우펀 시장에는 사람들이 없었는데, 정말 희한하게도 여기에는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아마도 1박을 하는 여행자들이리라. 밤의 지우펀 뭔가 낭만적이라서 좋았다. 아까 지나갔던 길을 되돌아와 홍등이 예쁜 길로 들어섰다 이 길의 이름은 수치루(豎崎路) 마치 '더벅머리처럼 험한 길'이라는 뜻이다 이 길은 전부 계단으..
대만, 지우펀의 밤과 야경, 그리고 웅크린 고양이 / 2014.12.04 밤이 되었다, 지우펀에. 그리고 나는 지우펀 시장으로 들어간 다음 계속 걸었다. 반복해서 걷다보니 몇몇 풍경은 익숙해져서 눈에 들어왔다. 같은 방향으로 더 걸었다. 이제는 주변이 낯설었다. 가게들은 하나 둘씩 문을 닫고 있었다. 가게들 처마위로 걸린 홍등의 색이 이상했다. 약간 핑크빛이 돌아서 예쁘게 보이질 않았다. 내가 사진으로 봤던 건 짙은 붉은색이었는데, 이상했다. 거리에는 관광객도 거의 앞다시피했다. 좀 이상했다. 되돌아가야 하나 싶었지만 그냥 계속 걸었다. 걷다보니 홍등이 굉장히 예쁜 곳이 보였다 일단은 지나가고 이따가 다시와야겠다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이 거리가 비정성시(悲情成市)가 있는 곳이었다 일단은 그 거리를 지나 계속 걸었다 어디까지 시장이 이어져 있나 보리라는 생각이었다 가게들은 문을..
대만 여행 중 지우펀에서 하루 묵었던 숙소, 리타스 하우스 (Rita's House) 여행을 계획할 때, HJ의 조언에 따라 지우펀에서 하루를 묵기로 했다. 여기저기를 알아보다가 최종적으로 고른 숙소가 이 곳이다. 이 곳의 이름은 '리타스 하우스(Rita's House)'. 예약 사이트에서 9.3 이라는 놀라운 평점에, 후기도 너무 좋아서 더 고민하지 않고 이 집으로 결정했다. 지우펀 시장과 가까이 있어서 오가기 편했다. 그리고 버스 정류장에서도 그리 멀진 않았다. 다시 타이페이로 돌아가기에도 좋은 위치에 있었다. 체크인은 오후 4시부터인데 이 곳만 그런 것이 아니라, 지우펀에 있는 대부분의 숙소가 그러하였다. 그래서 짐을 먼저 두고 나왔다. 찾아가기가 조금 어려울 수 있는데, 인도가 없는 차도를 따라 약간 걸어야 한다. 하지만 그게 문제가 되는 수준은 아니다. 왜냐하면 계단으로 만들어진..
대만, 지우펀의 밤, 그리고 지우펀 시장에서의 밤 / 2014.12.04 진과스에서 돌아온 나는 무슨 마법처럼 다시 지우펀 시장으로 빨려 들어갔다. 응? 그런데 아까 진과스로 떠날 때는 개미지옥처럼 사람이 많았었는데, 지금은 많이 한산했다. 사람들의 여행 패턴이 지우펀에서 묵지 않고, 자나가다가 들리는 것으로 생각되었다. 덕분에 시장이 많이 한산해져서 천천히 둘러보기에 좋아졌다. 그렇지만 일부는 문을 닫은 곳도 있었고, 닫기 시작하는 곳도 있었다. 이 때 시간이 정확하진 않은데, 6시~7시쯤 되지 않았을까, 싶다.살살 둘러본 지우펀의 밤, 그리고 지우펀 시장의 밤.오후의 지우펀시장의 모습은 많이 한산했다아까 단체 관광객이 폭풍처럼 몰아닥치던 모습은온데간데 없이 조용할 뿐이었다맛있어보이는 빵집이었고빵을 사서 먹을까도 싶었지만마음을 잘 추스려서 그냥 넘어갔다밤의 지우펀 시장은 사..
대만, 진과스 수이난동의 거대한 명물 - 13층 제련소 유적 / 2014.12.04 891번 버스는 산을 내려가기 시작했다. 오래지 않아 어떤 곳에 버스가 멈췄고, 시동이 꺼졌다. 밖으로 나와보니 13층 제련소 유적이었다. 버스정류장 너머로 거대한 주차장이 보였으나, 나무판자로 막혀서 들어갈 수가 없었다. 하지만 누군가가 개구멍을 뚫어놓아 그리로 들어갔다. 사실 내가 진과스에 가장 오고 싶어했던 가장 큰 이유가 바로 이 녀석을 직접 보기 위함이었다. 그리고 이렇게 마주하니 감회가 새로웠다. 특히, 최근 8개월 여간 멘탈에 이상이 생기면서까지 일을 했던 그 시간이 주마등처럼 스쳐 지나갔다.대만 진과스 외곽 수이난둥 지역에 있는 거대한 제련소시펀, 진과스 등지에서 채굴된 광석을 제련했던 곳이라 한다지금은 버려진지 오래되어 풀만 무성하다제련소 앞에는 바다가 있었고제련소와 바다 사이에 거대한 ..
진과스에서 돌아본 황금폭포와 13층 제련소의 옥상(장인사구/長仁社區) / 2014.12.04 진과스황금박물관에서 나왔다. 지우펀으로 돌아갈까, 891번 버스를 타고 한 번 둘러볼까 고민을 했었더랬다. 날이 춥고 비 때문에 날이 눅눅해서 상당히 치쳐있던 상태였기 때문이다. 결정장애가 와서 이럴까저럴까를 고민하다가, 그냥 들어가면 밤에 자기 전에 생각나고 아쉬워할 것 같아서 891번 버스를 타고 가기로 했다. 어디서 타야하는 줄도 몰랐고, 어떤 버스인지도 몰라서 여기저기 기웃대고 있었는데, 길게 뻗은 버스 승강장 맨 앞에서 891번 버스를 발견했다. 버스는 방금 왔는지, 기사 아저씨가 내리시는데, 아저씨가 너무 잘생겨서 심쿵. 비니를 쓰고 담배를 한 대 빼어 무는데, 영화의 한장면인 줄 알았음. 너무 추워서 버스 안으로 들어가서 몸을 녹이고자 아저씨에게 다가가 문을 열어달라고 얘기하려는데, 중국어를..
진과스 황금 박물관 황금관에서 만져본 220kg 황금 덩어리 / 2014.12.04 진과스 신사에서 한동안 있었다. 사람이 아무도 없고, 고요한 것이 너무 좋았다. 귓가에는 바람소리만 들렸다. 얼마동안인가 그 순간을 만끽하다가 산위로 더 올라가려했지만, 얼마 못가 포기하고 산을 내려왔다. 그리고 들린 곳이 황금관이었다. 거대한 황금을 보고 만질 수 있다고 해서. 그리고 진과스의 역사를 조금 더 보고 싶어서 갔었다. 자연에 흠뻑 취했던 탓인지, 황금관은 기대보다는 별로였다. 너무 빠르지도 느리지도 않게 둘러본 후, 윗층으로 올라가 황금을 만졌다. 정말이지 모기 눈알만큼이라도 가져가고 싶었으나, 방법이 없었다. 내부는 그냥 좀 평범했는데, 이거 하나는 볼만했다 진과스 광산의 단면도인데, 해저 밑에까지 파들어갔더라 당시 아시아에서 황금이 가장 많이 났다던 진과스의 위엄 2층인가 3층인가의 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