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포르투갈

(40)
포르투갈 여행 - 리스본 : 상 조지 성, 빈센트 수도원 그리고 노란 트램 / 2014.01.31 성벽을 둘러보고 박물관을 둘러보다 보니, 요새가 보여서 그 쪽으로 다가갔다. 얼핏봐도 굉장히 단단하게 지은 성 같았다. 호기심이 생겨서 바로 들어가 보기로 했다. 그리고 약간의 사람들이 드나들고 있기도 했고. 한 편, 이 성 앞에서는 어떤 길거리 화가가 그림을 그리고 있었는데, 그 그림이 너무 예뻐서 살까말까 고민을 하다가 일단은 성을 둘러보고 나오기로 했다. 옛날 사령부는 이 안에 있었을 것이다.상 조르주 성 안에 있던 요새언뜻 보기에도 단단해보이던 이 요새는무어인이 이 곳을 점령했던 시절에 지어졌다고 한다성벽이 뚫렸을 때를 대비한 것인지내성임에도 불구하고 성벽이 매우 높고 탄탄해보였다게다가 해자도 있었고그 옛날 성 안에는 여러 건물들이 있었을테지만지금은 빈 공터에 나무들만 있을 뿐이었다그저 벽과 공작..
포르투갈 여행 - 리스본 : 도밍고 성당, 그리고 2개의 성당, 상 조지 성 / 2014.01.31 리스본에서의 마지막 날이자,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 에보라(Evora)를 다녀올까 하다가 리스본에 머물기로 했다. 귀찮기도 했고, 리스본에서 못 본 곳도 많아서, 그냥 한 번 더 둘러보는 게 좋을 것 같았다. 특히, 나는 알파마 지구는 거의 보질 못했다. 포르투에서 그러했듯이 오래 있으면서 느낄 수 있는 매력에 빠지고 싶었다. 그리고 무슨 진격의 거인 마냥 바쁘게 이 도시에서 저 도시로 옮겨다니는 것도 싫었다. 몸도 피곤하고, 이런저런 변명으로 그냥 리스본에 남았다.호텔에서의 부페식 조식은 꽤나 괜찮은 편이라서 맛있게 챙겨먹고 나왔다. 좁은 공간에 사람이 많아서 조금 당황스러웠지만, 내일 새벽에 떠나야하기에 이 아침 식사를 못먹고 간다는 사실이 안타까웠다.숙소를 나와 오늘은 일정을 따로 정하지 않은 채..
포르투갈 여행 - 리스본 : 수제 햄버거 맛집 호노라토(Honorato) / 2014.01.30 '파티마(Fatima)'를 떠나 다시 리스본(Lisbon)으로 돌아왔다. 버스터미널에서 메트로를 타고 '바이샤-치아두(Baixa-Chiado)'역으로 향했다. 여행의 마지막이기 때문에 호스텔이 아닌 3성급 호텔에서 숙박하기로 했다. 마지막 밤이니까 조용히 쉬고 싶어서.한편, 배가 고파서 어디서든 저녁을 해결해야 했다. 늦은 시간이었지만, 나는 '헤스타우라도레스((Restauradores)' 지역은 가보지 못했기에 그 쪽으로 구경하기로 했다. 올라가면서 보니까 명품 매장들이 많더라. 눈이 휘둥그레져서 구경하면서 올라가다가 좀 멀리까지 가게 되었는데, 근처에 엄청 유명한 햄버거 가게가 있어 그 곳에서 햄버거를 저녁으로 먹기로 했다. 이번 포르투갈 여행에서 마지막이 될 저녁다운 저녁.리스본에서 유명한 맛집수제..
포르투갈 여행 : 파티마 - 파티마 대성당 2/2 / 2014.01.30 대성당을 나와서 이러저리 돌아다녔다. 그러다가 이 공간이 좀 특이하다는 걸 발견했다. 우리나라 같으면, 높은 담이 둘러싸고 있었을텐데, 이 곳은 그런 개념이 없었다. 회랑 아래로 나 있는 굴다리(?) 같은 곳을 걸어가면 바로 성당 외부로 이어지는 듯 싶었는데, 녹지가 가늑한 공원이었다. 녹지 내에 성당이 있는 것 같았고, 성지는 높은 담벼락이 없어서 만인에게 열려 있었다. 누구나 편하게 와서 쉬거나 머물거나 할 수 있도록. 성당의 회랑 아래로 나 있는 굴다리를 지나가니 이끼가 가득한 나무와 녹지로 구성된 공원이 나왔다 오래된 돌로 만든 의자 겸 나무 보호대가 인상적이었다 파티마 대성당의 측면 안에서 볼 때는 스테인드 글라스였는데 밖에서 보니, 그냥 평범한 유리였다 왼쪽 회랑에는 의자들을 그냥 쌓아놓았고 ..
포르투갈 여행 : 파티마 - 파티마 대성당 1/2 / 2014.01.30 아침에 일어나 방에 5유로의 팁을 두고 짐을 챙겨 나왔다. 원래 코임브라를 가려던 계획을 수정하게 되면서, 여행 계획을 완전히 흔들게 되었는데, 그 과정에서 결제완료한 1박의 예약을 취소했다. 그게 아마 도착 하루 전이었다. 그리고 같은 호텔에서 그 뒷 날짜로 예약을 다시 잡았더랬다. 예를 들자면, 20일에 도착하는 걸로 예약 및 결제가 끝난 상황에서, 19일에 예약을 취소한 것. 그리고 21일부터 4박의 예약을 다시 잡았다. 어느 호텔이든 도착 하루 전에 취소를 하면 예약할 때 등록한 신용카드에서 숙박료의 100%가 빠져나간다. 여튼, 그리하여 나는 4박을 했다. 내가 취소했던 그 예약은 역시나 환불없이 신용카드에서 결제가 되어 버렸지만, 그나마 큰 돈이 아니라서 버리는 셈 치기로 마음을 먹은 상태였다..
포르투갈 여행 : 포르투 - 사진박물관(Centro Portugues de Potografia) / 2014.01.29 길을 걸었다. 골목길을 끝까지 걸어 큰 길로 나와보니 익숙한 곳이었다. 둘쨋 날에 한 번 지나갔던 곳이었다. 오른편으로는 '클레리구스 타워(Torre dos Clérigos)'가 있었고, 왼편에는 '포르투갈 중앙 사진 박물관(Centro Portugues de Potografia)'과 까르무 성당, 그리고 포르투 대학교가 있었다. 지난 번에 지나갔을 때는 닫혀 있던 사진 박물관이 열려 있었다. 입장료가 얼마일지 잘 몰라서 조심스레 다가갔으나 입장료는 없었다. 그래서 안으로 낼름 들어갔다.전반적으로 만족도가 높은 곳이었다. 1층에는 전시회가 열리고 있었고, 윗 층에는 아주 오래된 카메라부터 현재의 카메라까지 어마어마한 양의 카메라 콜렉션이 진열대에서 전시되고 있었다. 나는 대강 본다고 했음에도 불구하고 시..
포르투갈 여행 : 포르투 - 인팬치 다리 + 내 맘대로 걷기 / 2014.01.29 샌드맨 와이너리 투어를 마치고 구입한 두 병의 와인을 들고 돌아다니기에는 무리였다. 무거웠으니까. 그래서 나는 숙소로 되돌아가 와인을 두고 나왔다. 포르투에서 왠만한 곳은 다 가봤고, 이제는 시내 중심 지역은 지도없이 다닐 정도가 되어서, 어딜 가야할지 고민했다. 잠시 '원래 계획했던대로 기마랑이스를 갈껄..' 하는 생각도 했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는가?그저께 세랄베스를 가기 위해 서쪽으로 걸어서 대서양을 보고 왔으니, 오늘은 동쪽으로 걸어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처음에는 길을 잘 몰라서 이리저리 헤메었고, 그저께처럼 멀리 가지고 못한 채 인근 골목만 돌아다니게 된다. 딱히 유명한 곳 없이 거리구경만 한참을 했던 하루.이 길은 차도는 좁았지만 사람이 매우 많았다우리나라의 명동 느낌이 좀 났던 ..
포르투갈 여행 - 포르투 : 포트와인 와이너리 투어 - 샌드맨(Sandman) / 2014.01.29 포트와인을 영문으로 표기하면 'Portwine'이다. 그냥 봐도 눈에 보이듯이, 이 단어는 항구를 나타내는 Port와 술의 한 종류인 Wine의 합성어이다. 그 뜻은 당연히 '항구에서 생산된 와인'이다. 그냥 와인과는 다르게 뭔가 특별했던 와인. 그렇다, 포트와인은 다른 와인과 다른 점이 있다. 여튼, 포트와인에서 지칭하는 항구(Port)는 사실 '포르투(Porto)'이다. 두 단어가 합쳐지면서 알파벳 'O'가 빠지게 된 것. 원래는 포트와인이 아닌 포르투 와인이라 불리다가 자연스레 포트와인이 되었다. 그리고 이제는 고유명사가 되었다. 우리나라에서는 유명하지 않아 잘 알려져 있지 않지만, 포트와인은 몇가지 특징이 있다. 1) 매우 달달하다. 2) 오픈하고서도 1달 이상 장기 보관이 가능하다. 포트와인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