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7 뉴질랜드

(65)
뉴질랜드 북섬 여행 - 여행의 끝, '오클랜드(Auckland)'의 '아오티아 스퀘어(Aotea Square)' / 2017.01.20 우리는 내일 새벽 비행기로 뉴질랜드를 떠난다. 그래서 이 날이 여행의 마지막 날이었고, 우리는 오클랜드 시내의 일부를 정말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돌아봤다. 이번 여행은 뉴질랜드의 자연을 보는 게 목적이었기 때문에, 대도시인 오클랜드는 맨 마지막 날에 하루가 채 안되는 일정으로 잡았다. 그리고 그마저도 해가 지기 시작하면서 끝나가고 있었다. 이 글은 이번 뉴질랜드 여행의 마지막 순간이자, 우리나라의 시청 앞 광장이라 할 수 있는 아오티아 스퀘어에서 함께 했던 축제를 정리한 것이다. 해가 넘어가 그림자도 길어질 즈음 여행의 끝이 다가옴이 실감나던 순간 우리는 우연히 한 축제를 함께 하게 됐다 우리나라로 치면 시청 앞 광장쯤 되는 곳에서 그 광장 바로 옆에는 흰 시계탑이 멋진 오클랜드 시청사가 있었다 마치 ..
뉴질랜드 북섬 여행 - 오클랜드 아트 갤러리(Auckland Art Gallery Toi o Tāmaki) / 2017.01.20 시내를 돌아다니던 우리는 몇몇 상점도 들어가보고, 음식점도, 카페도 들어가봤다. 딱히 쇼핑을 할 건 아니었어서, 근처에 갈만한 곳이 있나 살펴보다가 지척에 '오클랜드 아트 갤러리(Auckland Art Gallery Toi o Tāmaki)'가 있는 걸 발견하고, 그 쪽으로 걸어갔다. 무료 입장이었는데, 우리나라의 유료 전시회 만큼 괜찮았다. 우리가 갔을 때는 대략 문닫기 2~3시간 전이었는데, 쓱쓱 둘러보니 문 닫을 시간에 거의 맞추어 관람을 마치고 나올 수 있었다. 우리가 갔을 때의 메인 전시는, 한 뉴질랜드 화가가 약 100년 전에 찍힌 마오리족의 흑백 사진에서 모티브를 얻어서, 그린 마오리족의 초상화의 컬렉션이었다. 오클랜드 아트 갤러리의 입구 (Auckland Art Gallery) 영어와 마오..
뉴질랜드 북섬 여행 - 오클랜드 카페 '미스터스(Misters)' / 2017.01.20 우리는 거리를 걷다가 커피를 마시고 싶어져서, 카페를 찾았다.이런 경우, 나는 보통 HJ의 촉에 따른다. "맛집 레이다를 돌려봐봐" 라고 HJ에게 이야기를 하면, 마치 사냥을 위해 훈련된 웰시코기처럼 HJ가 두리번거리면서 카페나 음식집을 찾는다. 그런데 신기하게도 이렇게 해서 찾은 곳에 들어가면 95% 이상의 확률로 만족감을 얻었었다. 음식이 맛있거나, 분위기가 좋거나, 직원이 친절하거나.오클랜드에서 찾은 이 카페, '미스터스(Misters)' 도 그렇게 해서 찾은 카페였고, 상당히 괜찮았다. 일단은 분위기가 자연주의를 표방하면서도 고급진 편이었고, 직원이 아주 인상적일 정도로 친절했다. 우리는 커피 두 잔을 테이크 아웃 해서 나와서 다른 메뉴는 먹어보지 못했지만, 여러 요소들을 보아 판단하건대, 괜찮을..
뉴질랜드 북섬 여행 - 오클랜드 시내 돌아보기 / 2017.01.20 우리는 퀸즈타운을 떠나 북섬의 오클랜드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공항 근처에 있던 숙소에 짐을 푼 다음에 버스를 타고 시내로 왔다. 오늘은 이번 뉴질랜드 여행의 마지막 날이고, 내일이면 뉴질랜드를 떠나기 때문에, 짧게나마 오클랜드를 돌아보기 위함이었다. 뉴질랜드 남섬의 시골 같은 곳에 오랫동안 있다가 대도시로 오니, 내가 마치 촌놈이 된 기분이었다. 그리고 퀸즈타운에 있던 사흘 내내 비가 내려서 아쉬웠는데, 여기 오클랜드의 날씨는 어찌나 좋던지.. 날씨에게 서운할 정도였다. 우리는 오클랜드 시내의 퀸 스트리트(Queen St.) 근처에서 서너 블럭 정도를 걸어서 돌아다녔다. 사진이 마치 세트장에서 찍은 것처럼 나왔다 순간적으로 지나가는 스쿠터가 함께 담겼음 높은 빌딩을 오랜만에 보니까 상당히 멋지다는 생각이..
뉴질랜드 남섬 여행 - 퀸즈타운 인근의 작은 마을, '글레노키(Glenorchy)' / 2017.01.18 오늘은 렌터카를 반납하는 날이다. 차를 쓸 수 있는 마지막 날이라, 퀸즈타운 북쪽에 있는 작은 마을 '글레노키(Glenorchy)'를 다녀오기로 했다. 원래 목표는 더 북쪽에 있는 '글레노키 파라다이스(Glenorchy Paradise)'까지 가는 것이었는데, 출발이 늦었고, 날씨도 안좋아서, 글레노키까지만 다녀왔다.비가 많이 내려서 오래 있진 못했다. 대략 20분 정도 있었던 것 같다. 가는 날이 장날이라고, 날씨 때문에 참 아쉬웠던 하루. 퀸즈타운의 북쪽으로 뻗어있던 '와카티푸 호수(Lake Wakatipu)'는 희뿌연 운무 속으로 숨어 있었다 잠시 정차할 수 있는 곳이 있어 비를 맞으며 사진을 몇 장 담았다 오른쪽에 왕복 2차선의 도로가 보인다 비가 내려서 오래 있을 수는 없었지만 그래도 잠시 서서..
뉴질랜드 남섬 여행 - 퀸즈타운 카페 '헤일로 포비든 바이트(Halo Forbidden Bite)' / 2017.01.19 우리가 퀸즈타운에 머무는 3일간, 숙소였던 시닉 스위트 퀸즈타운에서 시내로 가는 길에 몇 번이나 지나쳤던 카페가 있었다. 아니, 언뜻 보면 마치 고급스러운 술집처럼 보이기도 했던 곳이기도 했다. 그 곳의 이름은 '헤일로(Halo)'. 지나칠 때마다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그 분위기가 나같은 사람에게는 익숙하지 않을 고급스러움(?)이 있어서, 그냥 지나쳐 갔었다.오늘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시내로 가던 길에, HJ가 그곳을 한 번 가보고 싶다고 해서 들렀다. 마침 아침 식사를 메뉴에 두고 팔고 있더라. 음식의 모양이나 퀄리티는 상당히 높지만, 그만큼 가격도 다른 곳에 비해 살짝 높은 편.오늘 우리가 아침을 먹으러 향한 곳은'헤일로 포비든 바이트(Halo Forbidden Bite)'라는카페 겸 술집이다뉴질..
뉴질랜드 남섬 여행 - 아주 간단히 정리한 '퀸즈타운 데빌버거(Devel Burger)' / 2017.01.17 아침에 일찍 나와서 부두 카페에서 식사를 하고, 스카이라인 케이블카를 타고 올라가 루지도 타고. 그리고는 AJ 해킷 번지에 가서 구경하고, 그 다음에는 애로우 타운에 들러 한 번 돌아보고. 그리고는 다시 퀸즈타운으로 돌아와 저녁을 먹기로 했다. 어쩌다보니 오늘도 버거를 먹게 되었는데, 유명한 퍼그 버거가 아닌, 다른 버거를 먹었다. 이름하여 데빌 버거(Devil Burger)'. 좁아터진 퍼그 버거에 비하면, 매장도 넓고 쾌적했고, 앉을 자리도 많았다. 버거는 먹어보니까 그렇게 큰 차이는 안났던 것 같다. 퍼그 버거가 좀 어려우면 이쪽으로 와도 충분히 괜찮을 것 같다.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아서 5장 뿐.주문하고 음식을 기다리는 중배가 고프다며 입술을 비죽 내밀고 있다'빨리 음식 가져다 줘, 빨리이''데빌..
뉴질랜드 남섬 여행 - 퀸즈타운 인근 '애로우 타운(Arrow Town)' / 2017.01.17 퀸즈타운 인근에는 '애로우 타운(Arrow Town)'이라는 작은 마을이 있다. 이 마을은 유럽인들이 정착하던 초기의 모습이 지금까지 남아 있어, 유명한 곳이다. 원래는 이 근방에서 금광이 발견됨에 따라 생긴 여러 광산촌 중 하나였다. 하지만 세월이 흐르면서 금광은 모두 폐광되고, 광산촌도 상당수 사라졌으나, 이 애로우 타운은 그 당시의 모습을 일부 간직한 채 현재까지 남아있다고 한다. 우리도 몇 장의 사진을 보고는, 그 독특한 모습이 예뻐보여서 살짝 다녀와 봤다.마을이 작은 건 알았지만, 이 정도로 작을 줄은 몰랐다. 약 100미터가 조금 넘을 듯한 도로 양 옆으로 조성된 상점가가 볼 거리의 전부인 것 같았다. 그외 소소한 볼거리가 있기도 했지만, 더운 날씨에 괜히 게을러져서, 부지런히 움직이진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