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스페인 - 바르셀로나

(19)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여행의 마지막, 목적지 없이 걸어 다닌 바르셀로나 /2016.12.15 바르셀로나 대성당을 나온 우리는 목적지 없이 여기저기를 설렁설렁 돌아다녔다. 내일 떠나기 때문에 지금 이 순간이 여행의 마지막이나 다름 없었는데, 딱히 뭘 해야겠다는 것이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마음이 초조하지 않았다. 옛날 같았으면, 마치 좀머씨처럼 뭔가를 보거나 뭔가를 하러 빨리빨리 움직이려 했을 것이다. 나와 여행 스타일이 아주 반대인 HJ를 배려하다보니 내 여행 스타일도 약간 바뀌었나 싶었다. 아니면 어느덕 불혹에 가까워져가는 나이 탓이거나. ㅠ_ㅜ 대성당을 나온 우리는 걷다보니 '산 하우메 광장(Plaça Sant Jaume)'에 도착했다 광장 앞에는 크리스마스 맞이 조형물이 있었다 잠깐 둘러보고 츄레리아로 츄로스 사먹으러 가는 길 상점마다 작은 크리스마스 트리가 있었고 그 트리마다 사람들의 손글씨..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츄로스 먹으러 '츄레리아(Xurreria)' 가는 법, 그리고 영업시간 스페인 여행을 한다면 먹어야 하는 것이 엄청 많다. 하몽도 먹어봐야 하고 빠에야도 그렇고, 각종 타파스 등등 끝이 없다. 하지만 가볍게 간식으로 먹기에는 츄로스 만한 것이 없다. 그러나 바르셀로나에서 츄로스를 찾아보기가 생각보다 여려워서 의외였다. 츄로스만 단독으로 파는 곳은 거의 전무했고, 대부분 카페에서 그냥 "취급"하는 정도? 게다가 츄르스를 팔지 않는 카페도 종종 있었다.그러나 바르셀로나에는 츄로스로 굉장히 유명한 가게가 있다. 1968년부터 츄로스를 만들어온 '츄레리아(Xurreria)'가 바로 그 곳이다. 평일 영업시간은 오전 7시부터 20시 15분까지 인데, 중간에 13시 30분부터 15시 30분까지 브레이크 타임을 갖는다. 토요일과 일요일도 약 30분 정도 시간이 왔다갔다 할 뿐 대체로 비..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바르셀로나 대성당(Catedral de Barcelona)'과 수호성인 에우랄리아(Eulalia)' / 2016.12.15 오늘은 이번 여행의 마지막 날과 다름없는 날이다. 예전의 여행과는 달리 일정을 아주 느슨하게 잡아서, 오늘의 정해진 일정은 없었다. 그래서 바르셀로나 시내를 무작정 돌아다녀보기로 했다. 가야할 곳을 정하지 않고, 그냥 걸으면서 골목을 구경하고, 거리를 눈에 담았는데, 그러다 보니 운이 좋게도 바르셀로나 대성당에 도착하게 되었다. 바르셀로나 시내, 카탈루냐 광장에는 택스 환급을 해주는 곳이 있어서 먼저 들렀다 저 아래, 인포메이션 센터 너머에 있더라 이번에는 몇 번 걸었던 람블라스 거리가 아닌 그 옆 블럭의 길을 걸었다 이쪽도 람블라스처럼 번화했고 상점도 많았다 HJ를 동심에 빠트렸던 디즈니 스토어 사진 속 어린아이가 그린 듯한 그림은 기념품 가게의 간판인데, 피카소가 그렸다고 한다 스페인의 전통 춤을 추..
스페인 바르셀로나 여행 - 람블라스 거리의 맛집에서 타파스를 먹었다, 'Bar Lobo(바 로보)' / 2016.12.14 몬세라트 수도원에서 돌아온 우리는 걸신이 들렸다. 특히 HJ가 배가 고프다고 난리였다. 우리는 어제 먹었던 햄버거를 제외하고, 다른 메뉴를 생각하다가 문득 '타파스(Tapas)'를 먹자고 의견이 모아졌다. 왜냐하면, 바르셀로나의 수많은 레스토랑 혹은 맛집 앞을 지나면서 '타파스(Tapas)' 라는 글자가 너무 많이 봐왔고, 이에 호기심이 생겼기 때문이다. 그래서 람블라스 거리를 걸었다. 맛집을 찾고 싶었지만, 그보다는 맛이 없어도 괜찮으니까 아무거나 빨리 먹고 싶었다. 그렇게 우리는 여기저기를 헤매다가 '바 로보(Bar Lobo)' 라는 레스토랑 겸 바(Bar)로 들어갔다. '바 로보(Bar Lobo)'의 위치 람블라스 거리에서 르 메리디엔 호텔과 '쿠스토(Custo)' 매장 사이로 들어간 후 첫 번째 ..
스페인 바르셀로나 근교 여행 - 몬세라트 수도원 '산 호안(San Joan)' 전망대 트레킹 / 2016.12.14 몬세라트 수도원 맞은편에는 거대한 바위산이 있다. 우리나라의 산에 등산로가 많은 것처럼 이 산도 예외는 아니어서 오를 수가 있더라. 아예 걸어서 올라갈 수도 있지만, 우리는 다른 많은 관광객이 그러하듯 푸니쿨라를 타고 중간까지 올라간 다음 걸었다. 우리의 통합권은 푸니쿨라가 포함되지 않은 17.50 유로 짜리라서, 여기서 티켓을 다시 구매했다. 푸니쿨라를 타고 올라가니 길이 좌우로 나뉘었다. 왼쪽은 마치 언덕처럼 시시해보여서, 오른쪽으로 길을 잡았다. 목적지는 '산 호안(San Joan)' 전망대. 편도 소요시간은 약 50분 정도. 왕복 2시간을 잡고 걸었다. 난이도는 낮은 편이었다. 다만, 맨 마지막에 60미터 정도는 길이 살짝 거칠어지는데, 천천히 가니 그리 어렵게 느껴지지도 않았다. 전망대는 우리나..
스페인 바르셀로나 근교 여행 - '몬세라트(Montserrat)' 수도원 / 16.12.14 우리의 오늘 일정은 '몬세라트(Montserrat)' 수도원 하나 뿐이었다. 느리적 움직일 수 있었지만, 그래도 세계 3대 소년 합창단이라는 '에스콜라니아(Escolania de Montserrat) 합창단'의 공연을 보고 싶어서 약간 일찍 움직였다. 우리는 우선 카탈루냐 역으로 가서 'To Montserrat' 라는 표지판을 따라가 산악열차 통합권을 샀다. 푸니쿨라는 포함되지 않은 19.3 유로 짜리 티켓이었다. 그리고는 기차를 20분인가 30분 정도 기다렸다. 기차를 타고서는 그냥 편안하게 바깥 경치를 구경하면서 여행했다. 기차는 약 1시간이 조금 못되는 시간 동안 우리를 품고 있다가 '모니스트롤-센트랄(Monistrol-Central)' 역에 우리를 내려놓았다. 안내 방송을 못듣고, 창 밖으로 역 ..
스페인 바르셀로나 햄버거 맛집 - 인생버거 '바코아(Bacoa)' 코도뉴 와이너리 투어에서 돌아온 우리는 구매한 까바를 숙소에 두고 나와 '자라(Zara)'에 가서 쇼핑을 했다 한국의 50~70% 정도 가격이라 엄청 질러댔다 그리고 배가 고파진 우리는 먹을 것을 찾다가 아주 맛있는 햄버거 가게를 발견했다. 개인적으로는 버거킹보다 더 맛있었고, 인생에서 여태 먹었던 그 어떤 버거보다도 맛있었던 인생버거였다. (나중에 뉴질랜드 '퀸즈타운(Queenstown)'에 있는 유명한 버거인 '퍼그버거(Fergburger)'에서도 버거를 먹어봤는데, 개인적으로는 여기가 더 맛있었던 것 같다)이곳 바코아는 시스템이 약간 독특하다매장에 들어가면 이렇게 연필과 브로셔가 있는데저 브로셔가 바로 메뉴이자 주문서이다사진은 카탈루니아어 브로셔 메뉴물론 스페인어와 영어도 별도로 있었다브로셔를 펼펴..
스페인 바르셀로나 '코도뉴(Codorniu)' 까바 와이너리 투어 예약 및 교통편 정리 1. 소개 '코도뉴(Codorniu)'는 스페인에서 가장 오래된 와이너리 중 하나이다. 1551년에 설립되었으니, 그 역사가 자그마치 약 500년에 달한다. 1851년에는 프랑스에서 배워온 '전통방식(Traditional Method)'으로 스페인에서 '까바(Cava)'를 최초로 만들었으며, 21년 후인1871년부터 판매하기 시작한다.이 곳 와이너리 지하에는 굉장히 오랜 세월에 걸쳐서 만든 거대한 까바 저장고가 있다. 저장고는 방의 형태가 아니라 복도식이며, 그 길이만 30Km에 달한다. 투어를 하면 복도 좌우에 2차 숙성을 위한 까바들이 도열해 있는 모습을 볼 수 있는데, 그 모습이 장관이다. 총 100만 병 이상의 까바가 저장되어 있다고 한다.2. 코도뉴(Codorníu) 와이너리 투어 예약 하는 법..