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핀란드

(41)
핀란드 여행 - 헬싱키 여기저기 : 호텔 헬카, 캄피 예배당 그리고 여행의 마지막 / 2016.04.22 오늘은 이번 여행의 진짜 마지막 날. 오후 2시에는 숙소에서 공항으로 출발해야 했다. 다행히도 호텔 측의 배려로 늦은 체크아웃이 가능해서 한결 여유롭게 움직일 수 있었다. 우리는 아침 짜투리 시간에 암석교회와, 쇼핑몰 '포럼(Forum)'에 있는 무민샵을 둘러보기로 하고 숙소를 나섰다. 그러나 암석교회를 잘 둘러보고 나와 갈림길로 내려가는 도중! 뱃속에서 다급한 신호가 왔다. 길 한가운데, 암석교회와 숙소의 중간 지점이었는데, 숙소까지 걸어서 3분 정도 거리였던 곳이라, 그냥 숙소로 돌아가는 게 빠르다고 판단했다. HJ를 로비에 앉혀두고 카메라를 줬다. 그랬더니, 아래와 같은 사진을 찍었더라. 헬싱키에 있는 호텔 '헬카(Helka)' 로비에 있는 테이블에 빛이 예쁘게 들었다 창 밖으로 할아버지 한 분이 ..
핀란드 여행 - 헬싱키 암석교회 (템펠레아우키오/Temppeliaukion Kirkko) / 2016.04.22 오늘은 이번 핀란드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비행기가 오후 편이라, 오전에 약간의 시간이 있었기에, 막간을 이용한 짜투리 관광을 할 수 있었다. 나는 '암석교회 (Temppeliaukion Kirkko)'를 가고 싶어 했고, HJ는 무민샵을 가고 싶어 했어서, 마침 서로의 이해가 잘 맞아 떨어졌다. 아침 식사를 마치고 숙소를 나서 먼저 들린 곳은 숙소 바로 옆에 있던 암석교회. 지난 번에 한 번 왔을 때는 문 닫는 시간이었던지라 못봤는데, 재도전을 해서 볼 수 있었다. 입장료 같은 건 없었고, 마침 한 커플이 앞서 가길래 그들을 조용히 따라갔다. 성당 내부는 생각보다 크진 않았다 엄청 거대할 줄 알았는데, 상상일 뿐이었다 대신에 그 어디에도 없는 독특함이 있었다 천장을 올려다 봤더니 마치 냄비 바닥처럼 생..
핀란드 여행 - 헬싱키를 여행한다면 꼭 먹어보자, 버거킹보다 맛있었던 파파스(Fafa's) / 2016.04.21 핀란드에 있는 팔라펠 전문점인 파파스(Fafa's). 개인적으로 여기가 너무 맛있어서, 여행하는 동안 너댓번 정도 갔었다. 이미 핀란드 여행기 초기에 파파스에 대해서 한 번 정리했지만, 그때보다 사진이 예쁘게 나와서 한 번 더 간략하게 포스팅. 지난 번에 갔던 곳은 헬싱키 중앙역 근처였는데, 이 곳은 숙소인 호텔 헬카 바로 옆에 있는 곳이다. 사진은 이 쪽이 더 잘나오는 것 같다. 파파스에 대해 자세한 내용은 "이 곳"을 참고.호텔 헬카 옆에 있던 파파스지난 번에 갔던 곳과 마찬가지로직원들이 밝게 웃으며 맞아주었다한켠에 있었던 공연 포스터들문득 홍대 앞 클럽들이 생각났었음파파스 내부는 작았다테이블도 기껏해서 10개도 채 안되었듯HJ왔져염뿌우우리가 주문한 음식이 나왔다양도 푸짐하고 신선해서 맛있어보였다으아..
핀란드 여행 - 헬싱키 인근에서 핀란드 전통 가옥을 만나보자, '세우라사리(Seurasaari)' / 2016.04.21 우리는 세우라사리 섬을 천천히 걸었다. 나는 왠만하면 왔던 길을 다시 돌아가지 않고, 섬을 한 바퀴 돌고 싶었다. 혹시나 HJ의 생각이 나와 다를까 싶었지만, 다행히도 중립적이라 살살 꼬셔서 계속 걸었다. 맑은 날씨에 산림욕을 하는 기분이었다. 1790년에 '타이바쌀로(Taivassalo)' 지역에 지어진 '카일루오돈(Kahiluodon)' 영주의 대저택 작은 집들은 옮겨온 게 이해가 됐는데 이렇게 커다란 집까지 옮겨놨을 줄이야 이 곳에는 비슷한 모양의 집들이 많았다 처음에 봤던 집보다 사이즈도 더 커져 있었고 Kaukolan Savutuvat 이라는 굴뚝없는 집들 한편 내 발 아래를 내려다 보니 이런 느낌이었다 아마 이 공원을 조성한 사람들의 노력이 아니었으면 어쩌면 핀란드 전통 가옥을 보기 힘들었을지..
핀란드 헬싱키 여행 - 핀란드의 민속촌 같았던 공원이자 섬, '세우라사리(Seurasaari)' / 2016.04.21 우리는 오전에 '탐페레(Tampere)'를 떠나 '헬싱키(Helsinki)'로 왔다. 그리고는 며칠 전에 묵었던 호텔 헬카에 체크인을 다시했다. 짐을 정리하고 나선 곳은 헬싱키 서쪽에 있는 섬인 '세우라사리(Seurasaari)'. 이 곳은 공원이기도 하지만, 핀란드 전역에 흩어져 있던 전통 건물 원본이 그대로 옮겨와 있는 박물관이기도 하다. 이 곳은 1900년대 초에 조성되었다.개인적으로는 산림욕을 하면서 산책한 느낌이라서 좋았다. 도심 속의 공원과 달리 약간은 와일드한 자연이 그대로 있었고, 그 사이사이에 목조 건축물이 마치 볼거리처럼 배치되어 있었음. 조용한 것을 좋아하거나 걷는 것을 좋아하는 사람들에게 괜찮은 여행지라고 생각된다. 입장료도 없이 무료이다. 버스정류장에서 내리자마자 본 풍경 너무나도..
핀란드 여행 - 구경하기에 너무 쾌적했던 '이케아 탐페레 (Ikea Tampere)' / 2016.04.20 핀란드 '탐페레(Tampere)' 를 여행하면서 시간이 남았다라기 보다는 저녁 시간에 뭔가 할 게 있을까 생각해보다가, 이케아가 생각났다. 여행을 준비할 때 지도를 보다가 탐페레 외곽에 있는 '이케아(Ikea Tampere)' 를 우연히 보게 된 것. 거리를 확인해보니 버스로 탐페레 시내에서 버스타고 20분 정도? 그리 먼 것도 아니어서 '알고만 있자' 라고 생각하고 그냥 넘어갔었다. 그랬는데, 그 기억을 아주 요긴하게 잘 써먹었다. 북유럽의 이케아는 우리나라와 크게 다르지는 않았지만, 한 번 정도는 가볼만 하다는 생각을 했다. 그냥 생각하기에 북유럽의 가정은 왠지 칙칙하고 무거운 분위기일 줄 알았는데 색 배합도 굉장히 예쁘고 괜찮더라 이쪽은 선반 및 수납장 섹션 전체적인 느낌이나 진열 상태가 우리나라의..
핀란드 여행기 - 북유럽 감성을 느껴보자! 탐페레에 위치한 이케아(Ikea) 탐방기 / 2016.04.20 핀란드 탐페레에는 대도시답게 '이케아(Ikea Tampere)'가 있었다. 이케아를 가기 위해서는 '펠라스 카페(Pella's Cafe)' 건너편에 있는 정류장(Koskipuisto F)에서 버스를 타고 약 15~20분 정도 남쪽 외곽으로 나가야 했다.만약 5 / 33 / 33Y 버스를 타면 좀 돌긴 하지만, 바로 이케아 앞에 내릴 수 있다. 하지만 배차시간이 길어서 타기가 쉽지 않았다. 그래서 우리는 35 / 50 / 53 번과 같이 자주 오지만, 이케아 근처까지만 가는 버스를 탔다. 우리가 내렸던 곳은 Lempääläntie 라는 정류장이었는데, 앞쪽에 자동차 판매점만 달랑 있는, 국도 변에 있는 시골 정류장 같은 곳이었다. 우리는 그 곳에서 동쪽으로 약 10분간 이동해 이케아에 도착했다. 그리고 이..
핀란드 탐페레 여행 - 고양이가 그려진 '펠라스 카페 (Pella's Cafe)' / 2016.04.20 탐페레를 북에서 남으로 관통하며 흐르는 '탐메르코스키(Tammerkoski)' 하천을 따라 걸었다. 우리는 그렇게 '바프리키(Vapriikki)'에서 탐페레 시내 중심으로 이동했다. 이날은 아침부터 많이 걸었던지라, 이때쯤 되니 배가 고파졌다. 그래서 뭐 먹을만한 것이 있나 찾아보던 중, 왼쪽에 고양이 그림이 그려진 카페를 발견했다. 사실, 버스를 타고 오며가며 몇 번은 봤던, 그리고 귀여운 고양이 캐릭터 때문에 인상에 남았던 곳인데, 이렇게 마주치니 아니 들어갈 수가 없었다. 그 카페의 이름은 '펠라스 카페 (Pella's Cafe)'. 출출해서 사진 찍을 생각도 안하고 정신없이 들어간 모양이다. 카페 외관 사진이 없다... 맛있어 보이는 마카롱 하지만 사먹지는 않았다 대신에 이걸 사먹기로 했음 간단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