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태국

(30)
태국여행 - 방콕, 쑤쿰윗 인근 마사지 - '반 달라 마인드 바디 스파' & 여행의 끝 / 2014.09.07 오늘은 태국에서의 마지막 날이자, 태국을 떠나 한국으로 돌아가는 날이다. 마지막 조식을 먹고 체크아웃 시간에 맞추어 나왔다. 우리는 심야 비행기라 낮 시간은 뭔가를 할 여유가 있었다. 그래서 짐을 카운터에 맡기고, 밖으로 나왔다. 마시지를 받고 싶어서 유명한 여러 곳을 돌아다녔지만, 아쉽게도 모두 예약이 꽉 차 있었다. 어반 리트리트(Urban Retreat), 헬스랜드(Health Land)는 물론, 상대적으로 덜 알려진 '라바나(Lavana)'까지 가봤지만, 허사였다. 그래서 안알려진 곳으로 해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그런 생각으로 돌아다니다가 찾은 곳이 이 곳, '반 달라 마인드 바디 스파(Baan Dalah Mind Body Spa)'이다. 쑤쿰윗이나, BTS 나나역 인근에서 마시지를 하고 싶다면 ..
태국여행 - 방콕 최고의 푸팟퐁커리, 쏨뿐씨푸드 - 시암 / 2014.09.06 태국요리는 일부 향신료를 강하게 쓴 음식들이 있지만, 대체로 한국인의 입맛에 잘 맞는 편이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으뜸은 단연 푸팟퐁커리가 아닐까 싶다. 이 요리는 게를 이용한 커리인데, 그 맛이 엄청나다. 예전에 진에어에 재직 중일 때, 현지 GSA 이사의 접대로 이 요리를 먹은 적이 있었다. 그리고는 먹어보지 못하다가 이번 기회를 맞이하게 되었고, 오랜만에 꼭 먹어봐야겠다고 생각했다. 방콕에서 푸팟퐁커리로 잘 알려진 음식점은 '쏨뿐씨푸드'이다. 그리고 시암에도 지점이 있다는 소리를 듣고 몇 번이나 찾아보았으나, 도통 찾을 수가 없었다. 일단, 시암 센터, 시암 파라곤, 센트럴 월드 플라자에는 없었다. 그리고 여행의 마지막 밤. 다시 한 번 도전해서 마침내 찾았다. 시암 센터, 시암 파라곤의 건너편 건..
태국여행 - 방콕의 숨겨진 조용한 왕실사원, 왓 수탓(Wat Suthat) / 2014.09.06 방콕 시내에 있는 무료 미술관이라고 해도 과언이 아닌 BACC(Bangkok Art & Culture Centre)'를 들렀다가, 다른 곳을 가고자 했다. 방콕에 세 번을 왔어도 한 번을 가보지 못한 곳, '왓 포(Wat Pho)'. 거대한 불상이 누워있다는 그 곳을 가보고 싶었다. 그래서 BACC의 정문으로 나와 MBK쪽으로 건너간 다음, MBK를 정면으로 보고 오른쪽으로 걸어 버스 정류장을 찾았다. 택시를 안타고 버스를 타보고 싶었는데, 직접 타보니 재미있었다. 사원 '왓 포'까지 가는 버스 번호는 '48ร'번 이었다. 운임은 3바트. 차는 좀 많이 막혀서 느렸지만, 바깥 풍경을 보면서 여유로위지고자 했다. 하지만 어느 도로인가를 지나는 중, 거의 20분동안 10미터 정도를 전진하던 곳이 있었다. 내..
태국여행 - 방콕 시내의 무료 미술관 'BACC'를 거닐어보다 / 2014.09.06 어제 호텔에서 하루 쉬면서 내일은 뭐할까, 이야기를 많이 했다. 원래는 칸차나부리나 아유타야와 같은 곳으로 투어를 가고 싶었지만, HJ가 감기기운을 보이면서 몸이 급속도로 안좋아지는 바람에 포기할 수 밖에 없었다. 그래서 방콕 시내의 어딘가로 가야 했다. 어디로 가야할지 감을 못잡는 상태에서 HJ가 디자인에 관심이 많으니까, 미술관에 가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그러나 몸이 많이 안좋았는지, 하루 더 쉬고 싶다고 이야기를 하더라. 하지만 여기까지 와서 실내에만 있으면 아까우니까, 어떻게든 밖에 데리고 나가려고 몇 번이고 꼬셔봤다. 하지만 무슨 망부석마냥 꿈쩍도 안하더라는. 그래서 어쩔 수 없이 이 날은 혼자 돌아다녔다. 점심시간 즈음에 자고 있는 HJ를 뒤로 하고 조심히 문을 닫고 나왔다. 혼자다니니까 허전..
태국여행 - 방콕 센터 포인트 쑤쿰윗 호텔에서 휴식을 취했던 하루 / 2014.09.05 방콕에서 우리의 숙소는 '센터 포인트 수쿰윗(Centre Point Sukhumvit)'이었다. 이 곳을 택한 이유는 교통이 편리한 쑤쿰윗 지역에 위치해 있고, 가격이 비슷한 시설의 다른 숙소보다 저렴해서였다. 그리고 숙소 안에 세탁기가 있어서 별도 비용없이 세탁이 가능했던 점 또한 너무 매력적이었다. 5성 호텔이었고, 수영장과 헬스장 등 여러 부대 시설도 잘 갖추어져 있었다. 어제는 상당히 힘든 일정이었으므로, 오늘은 아무 것도 하지 않고, 하루 쉬기로 했다. 느즈막히 일어나 아침 식사를 하고 다시 숙소로 돌아와 누워서 쉬다가 수영장에서 놀기로 하고 주섬주섬 짐을 챙겨 나왔다. 깔끔하게 잘 관리되고 있는 수영장이었지만, 끄라비에서 워낙 큰 야외 수영장을 보고 오니, 감흥이 조금 떨어졌다. 아담한 사이즈..
태국여행 - 방콕에서 피자와 파스타를 먹을 수 있는 맛집, 리몬첼로(Limoncello) / 2014.09.04 하루 종일 돌아다녔기 때문에, 저녁이 가까워오자 배가 몹시 고팠다. 오늘은 고생을 충분히 했으니, 저녁으로 맛있는 것을 먹어야겠다고 생각했다. 게다가 HJ가 약간 태국 음식에 물린 것 같아서, 강한 향신료로부터 입가심도 할 겸 이탈리아 음식을 먹기로 하고 근처에 있는 레스토랑을 찾기 시작했다. 그리고 방콕의 한가운데에서 맛집이라고 생각되는 이탈리아 레스토랑 '리몬첼로(Limoncello)'를 발견했다. 어감이 방콕과 썩 어울리지는 않지만, 그래도 이런 이탈리아 레스토랑이 있음에 감사했다. 위치는 BTS 나나(Nana)역 근처에 있어서 숙소와 멀지도 않았다. 알아보다보니 평이 워낙 좋아서 기대를 많이 했더랬다. 깨끗하고, 분위기가 좋고, 맛있고.. 등등의 말들이 있었는데, 실제로도 그랬어서 만족도가 매우 ..
태국여행 - 방콕 에메랄드 사원/왕궁에서 수상버스를 타고 시내로 돌아오는 법 / 2014.09.04 우리는 카오산 로드에서 택시를 타지 않고, 숙소가 있던 쑤쿰윗으로 돌아가기로 했다. 그러기 위해서는 반드시 배를 타야 했는데, 그 선착장은 에메랄드 사원 근처에 있었다. 그래서 우리는 다시 에메랄드 사원으로 되돌아갔다. 선착장 타창(Tha Chang)에서 수상버스라고 불리는 짜오프라야 투어리스트 보트를 타기 위함이었다.날씨는 덥고 몸은 지쳐 있었지만, 그래도 서로 짜증 같은 건 내지 않았다. 이런저런 이야기를 걷다가, 때로는 장난도 치기도 했다. 그렇게 걸으니 선착장까지는 금방이더라.왕궁 입구 인근에서 새 모이를 주고 있는 스님을 담았다이 때 왠 아저씨가 'Hey, My Friend~' 라며 말을 걸었는데다른 정보에서 사기꾼의 수법이라고 본 적이 있어 무시했다왕궁 입구 건너편에서 선착장으로 걸어가고 있는..
태국여행 - 배낭여행자의 성지, 방콕 카오산로드를 걷다 / 2014.09.04 이미 수년 전부터 인근의 라오스, 베트남, 캄보디아로 배낭여행의 중심이 옮겨가고 있는 중이긴 하지만, 여전히 태국은 배낭여행으로 아주 매력적인 국가로 인식되어 있다. 물가가 싸고, 치안은 안전하며, 사람들은 Hospitality 를 가지고 있다. 그리고 그 중에서도 방콕의 카오산 로드는 배낭여행자의 성지라고 불리울 정도로 굉장히 많은 배낭여행자들이 머무는 곳이다. 게스트하우스가 있고, 저렴하게 물건을 판매하는 노점상이 있으면서도, 맥도널드나 스타벅스 같은 글로벌 체인점이 있는 곳. 그러나 뭐니뭐니해도 배낭여행객을 대상으로 하는 투어(Tour)가 이 곳을 중심으로 운영된 것이 이 곳을 배낭여행자의 성지로 만든 가장 중요한 이유이다. 지금이야 방콕이 관광지가 되면서 여기저기서 출발하는 투어 상품이 많지만,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