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일본 - 오키나와

오키나와 신혼 여행 - 츄라우미 수족관의 매너티랑 거북이 그리고 돌고래쇼 / 2016.08.11

츄라우미 수족관을 다 돌아보고, 번외편처럼 있던 전시관도 가볍게 한 바퀴 돌았다. 그리고는 출입문을 통해 밖으로 나가려는데, 솔직히 바깥의 불볕 더위가 두려웠다. 그래서 미적미적 대면서 안에 있는 자판기에서 물도 사먹고, 화장실도 다녀오고 그랬다. 그리고 밖으로 살짝 나가보니, 와.. 이건 뭐 죽으라는 것 같았다.


내가 왜 더울 때 더운 나라로 신혼여행을 왔을까, 라는 후회가 엄청 밀려왔다. 가까운 곳으로 가고 싶었는데, 차라리 삿뽀로를 갔더라면 이렇게 고생하진 않았을 것 같다는 생각도 들었다. 하지만 이제와서 그런 생각해 봤자 쓸모 없다는 생각도 했고, 이래저래 마음이 복잡했으나... 둥글둥글 매너티가 마음을 진정시켜 주었다. ㅋ



츄라우미 수족관 출구로 나와

맞은편에 있는 건물로 들어갔다

고작 저기서 여기까지 걸었는데

또다시 땀 범벅이 되었다



하지만 이렇게 귀엽게 생긴 매너티가

푹푹찌는 더위의 짜증을 해소시켜줬다

"안녕, 매너티야"



자세히 보면 노란 단호박 하나가 없어졌다

그렇다, 매너티가 꿀꺽한 것



퀴즈탐험 신비의 세계 같은 TV에서만 보다가

실제로 본건 아마 처음이지 싶은데

생긴게 엄청 귀여웠다

하지만 좁은 공간에 있는 건 안타까웠다



한 쪽에 있는 계단을 내려가니

매너티를 옆에서 관찰할 수 있었다

하지만 매너티가 나를 관찰하는 듯한 느낌



이 녀석들은 엄청 순하다고 설명이 있었다

하지만 좁은 공간 안에 있어 불쌍했다

공간을 조금 더 넓혀주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음

표정도 뭔가 슬프다 ㅠ_ㅜ



바로 옆에 해변이 있었는데

바다에 다가가면 조금 덜 더울 것 같아서

한 번 내려가 보기로 했다



바닷물은 맑았고

상당히 따뜻했다



바다 오른편으로 인공적으로 만들었다는

해변이 보였지만, 더워서 갈 엄두는 못냈다



돌일까? 산호일까?



잠시 해변에서 바다 구경을 한 우리는

무작정 발길 닿는 대로 걷다가

이번에는 거북이들을 발견했다!



"우와, 바다 거북이다!"

생각보다 굉장히 컸다



"어어, 그래, 왔니?"



"안녕, 잘 가~"



앞선 매너티 수족관과 마찬가지로

이 곳 또한 측면에서 거북이를 볼 수있도록

구성해 놓았지만, 역시나 그 크기가 작았다

공간이 조금 더 넓으면 좋겠다



오키나와 츄라우미 수족관

더워서 그런지 야외에는 생각보다

사람이 별로 없었다



개인적으로 양산을 별로 안좋아해서

항상 양산을 쓰려하는 HJ와 티격태격하는데

이번 여행에서 양산의 유용함은.. 인정했다

너무 더우면 나도 저 그늘 안으로 들어갔으니



매너티와 거북이에 이어

이번에 우리가 만난 친구는 바로 돌고래

곧 시작할 돌고래 쇼를 준비 중이었다



무대 수조 바로 옆 대기 수조에서

사육사들과 호흡을 맞추고 있는 돌고래

이렇게 동물을 가까이서 보니 너무 좋았다



돌고래가 점프하는 모습도

가까이에서 볼 수 있었고



먹이를 달라고 사육사에게

삐윳삐윳 소리내는 것도 들을 수 있었다

돌고래의 치아는 참 가지런했음



돌고래 쇼가 곧 시작한다는 방송이 나와

아쉽게도 우리는 객석으로 이동해야 했음

"안녕, 돌고래야~ ㅠ_ㅜ"



이 곳에서 거의 유일하게 큰 그늘이 있는 곳이라

땡볕에도 많은 관람객들이 자리를 꽉 채우고 있었음

그리고 곧 돌고래 쇼가 시작되었다



사육사의 지시에 따라 저 녀석이

수조를 한바퀴 돌고 저리 올라가더니

"삐윳삐윳" 소리를 내며 인사를 했다

관객들의 박수 갈채, 짝짝짝~



두 마리의 돌고래가

기가 막힌 타이밍으로 점프도 하고



수면 위로 10미터 쯤 튀어 오르기도 했다

저 꼬리의 힘이 굉장히 세구나 싶었다

둥글둥글한데, 힘이 장사였음



아이돌 가수들의 칼각 군무마냥

각이 바짝 살아있는 돌고래들



츄라우미 수족관의 이 돌고래 쇼는

약 20여분간 진행되었고

무료인데다가 제법 볼만했다



이 녀석은 주소 바로 앞에 앉은

어린이들에게 물을 뿜어 대는 중

아이들이 엄청 좋아하더라



그리고는 수조 바로 앞에 어른을 앉히고는

돌고래가 힘껏 수조를 돌아

물을 찰랑거리게 만들어서 물벼락을 ㅋㅋ

저 사람들 뒷감당은 안되어도 시원할 것 같았다



돌고래 쇼가 다 끝나고

큰 돌고래 녀석이 인사하는 중이다

"삐윳삐윳"



배도 고프니 살살 다른 곳으로

가고 있는 우리들

HJ는 돌고래 쇼를 보고 기분이 좋다



오키나와 츄라우미 수족관



늦은 점심을 먹으러 가는 길에

더위 때문에 더 돌아보지 못한 아쉬움을

담아 뒤를 한 번 돌아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