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6 일본 - 오키나와

오키나와 신혼 여행 - '헤도곶(辺戸岬)', 오키나와의 북쪽 끝 / 2016.08.12

나는 대범하진 않지만, 가끔 호기를 부릴 때가 있다. 이 때가 딱 그랬다. 지도를 보다가 '땅의 끝'이라는 로망에 마음을 홀려 버린 것. 그래서 갑작스레 오키나와의 북쪽 끝을 가고 싶다고 생각했고, 별로 내켜하지 않는 HJ를 잘 설득해 결국 오키나와의 북쪽 끝인 '헤도곶(辺戸岬)'까지 오게 되었다. 마침 우리가 있던 곳이 코우리 대교라서 순수 운전 시간만 편도 1시간이 조금 넘게 걸렸을 뿐이라서 그렇게 힘들지는 않았다.


사실 그리 유명하지도 않고, 관광지에서 멀리 떨어져 있기 때문에, 여정이 길지 않은 여행자들이 오기에는 쉽지 않은 곳일 수도 있다. 하지만 그래서 한적하고, 관광지 같은 느낌을 받지 않아서 좋았다. 게다가 화창했던 날씨와 주변 풍경과의 궁합은 너무 좋아서 안왔으면 정말 서운했을 뻔한 그런 곳이 되었다.


남들이 잘 가지 않는 곳을 가보고 싶은 사람이라면 과감히 선택하는 것도 나쁘지 않을 것 같다.



헤도곶, cape hedo, 辺戸岬

오키나와의 북쪽 끝

'헤도곶(辺戸岬)'



우리는 주차장에 차를 대고

표지석이 있는 곳까지 걸었는데

주변의 식생이 우리나라와 다르고

풍경도 멋져서 사진을 여러 번 담았다



헤도곶 주변에 사는 녀석들은

대략 이렇게 생겼다

굉장히 광이 나던 녀석들이었음



표지석까지 가는 길은

잘 조성되어 있어 걷기 좋았다

HJ



辺戸岬

헤도곶 표지석에는 우리보다 앞서

어떤 가족이 올라가 있었고

우리도 그들처럼 이 오르막을 올랐다



여기가 오키나와의 북쪽 끝

이쯤에서 예전에 다녀온 포르투갈의

로카곶이 문득 생각났다



차가 몇 대 없고, 매점도 문 닫았던

한적한 주차장과 사람 별로 없던

한적한 탐방로 그리고 그 뒤로 멋진 풍경



마침 날씨가 개어

아주 멋진 모습을 보여줬던

'헤도곶(辺戸岬)'이었다



바다

바닷물 색깔도 어떻게 저렇게

청명하고 맑은 파랑색이던지



주변 풍경을 카메라에 담고 있던

HJ를 불러서



정면의 모습을 담았으나

눈을 감아버렸다 ㅋ



이렇게 멋진 바다와 구름을

배경으로도 사진을 담았다



헤도곶 표지석에서 동쪽을 바라본 풍경

거칠고 검은 바위와 녹색 식물의

땅따먹기 싸움 같기도 했다



사실 헤도곶은 이게 전부라서

이제는 탐방로를 살살 걸어볼 차례였다

넓지 않아서 금방 돌아볼 듯 했다





HJ



이곳의 날씨도 다른 곳처럼

미친듯이 더웠지만, 바닷 바람이 불어서

다른 곳처럼 미친듯이 덥지는 않았다



100엔짜리 망원경이 있었으나

돈을 내고 보진 않았다

이 곳에서 북쪽으로 끝없이 올라가면

우리나라의 경남 사천이 나온다




이 곳이 경치도 좋고

바람도 불어서 상대적으로 덜 더운데다가

HJ가 그간 차에서 푹 쉬었기 때문에

그녀도 이곳이 마음에 드는 눈치였다



뭉게구름이 순식간에 해를 가려버려

맑고 깨끗한 색감이 마치 마법처럼

뿅하고 사라져버렸다



뭔가 귀여워서 담았던 순간



절벽, cliff

헤도곶을 바라보고 오른쪽으로 난

탐방로를 걸었더니, 이런 절벽이 나왔다



그리고 그 아래를 굽어보니

정말 신비로운 풍경이 펼쳐져 있었다

묘사하기가 너무 어려운데

정말 신비로웠다



우리는 이렇게 난간에 기대고

몸을 바닷가 쪽으로 쭉 내밀어서

신비로운 바다를 보고, 사진을 담았다

몸을 내미는 게 위험하진 않았다




해를 가린 구름이 지나가길 기다렸다가

담은 사진인데, 땅이 부분적으로 패여 있었고

비취색으로 영롱하던 바닷물이 그 위를 덮고 있었다

이게 저 멀리까지 널리 퍼져 있었다



오키나와 북쪽 끝, 헤도곶에 있는 절벽

자연 그대로 보존해놓은 모습이

역시 일본이구나, 싶은 생각을 들게 했다



여기 모습을 너무나 잘 담고 싶었다

그런데 이게 절벽 위이기도 하고

구름이 햇빛이 가리기도 해서 쉽지 않더라

몇 번 찍다가 그냥 마음에만 담기로 함



이 정도가 '헤도곶(辺戸岬)'의 전부다

빨리보면 10분 안에도 볼 수 있었지만

우리는 제법 오랫동안 있으면서

자연이 주는 여운의 끝자락을 붙들고 있었다




"이제 돌아가볼까?"

카메라를 정리하는 HJ



숙소로 되돌아 가는 길

금새 구름이 또 하늘을 덮었다

도통 종잡을 수 없던 오키나와의 날씨



이쪽은 흐리흐리한데

저 멀리서는 소나기가 오고 있다

ㄷㄷ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