베트남 다낭 여행 - 더운 날 걸어본 '미케비치(Mỹ Khê Beach)'와 호텔 주변 / 2017.06.30

2017.07.18 06:55

우리는 호텔 바로 앞에 있던 해변을 걸어보기로 했다. '미케 비치(Mỹ Khê Beach)'라는 이름의, 세계 10대 해변 중 하나라는 곳이라고 했다.


걸어보니 모래밭이 상당히 넓었다. 파도는 2~3살 짜리 어린아이가 놀 수 있을 정도로 아주 잔잔했고 부드러웠다. 그런 파도 끄트머리에 살짝 발을 담궈보니 더운 날씨 때문인지 따뜻했다. 시원한 청량감을 기대했었는데, 기대와는 달랐던 부분. 레포츠를 하는 곳도 있었지만, 더운 날씨 때문인지 생각보다 사람이 없었다. 썬베드도 거의 다 비어 있었고, 걸어다는 사람도 눈으로 셀 수 있을 정도였다.


이 곳이 해지는 모습이 예쁘다고 해서, 나중에 그 시간에 맞춰 오자고 HJ에게 이야기를 했었다. 하지만 우리는 여행 내내 해가 질 시간에는 다낭 시내에 있었다. 그래서 노을지는 모습은 결국 볼 수 없었다. 게다가 여행 경비도 아끼려고, 숙소도 오션뷰가 아니었어서 바다를 본 건 거의 이 때가 전부.



미케 비치,Mỹ Khê Beach

숙소에서 길 하나만 건너면 해변이었다

차도는 8차선쯤 되는데 신호등이 없어서

어리둥절 했었지만, 이내 적응되었더랬다



Mỹ Khê Beach

내겐, 들어가서 노는 것보다 이렇게

바라보기만 할 때가 더 많은 바다



파도가 부드럽게 해변으로 올라올 때마다

그림을 그리고 있었다



Mỹ Khê Beach

해변이 끝도 없이 이어져 있었다

우리나라의 꽃지 해수욕장도 엄청 큰데

그보다 더 클 것 같기도 했다



Mỹ Khê Beach

해변에서 바라본 호텔 촌의 모습

오션뷰가 잘 나올 것 같은 호텔들

지금도 호텔을 지어 올리는 곳이 많았음



HJ에게 같이 하자니까 안한다고

혼자 하라길래, 혼자 할 거면 안한다고



바닷물에 발을 담궈봤다

더위 때문인지 바닷물조차 따뜻했다



HJ



걷다보니 논룩 비치까지 왔다

생각보다 가까웠는데, 해변을 부분적으로 잘라

다른 이름을 붙여 놓은 게 아닐까 하는 생각



나는 저 구멍이 눈 한 쌍인 줄 알았다

얼굴을 넣는 곳이라는 건 미처

생각지도 못했었는데 말이다



해변을 나와 주변을 걸었다

다낭은 건물이 올라가는 공사현장이

굉장히 많았는데, 저 멀리에도 하나 있었다



HJ는 어제부터 계속 베트남 전통모자를

사고 싶어서 노래를 불렀다

다행히도 근처 작은 슈퍼에서 하나 발견했다

쓰기 전에 머리를 묶고



"나이뻐?"



내게 한 번 묻고 나서

거울을 바라보는 HJ



베트남 전통모자인 '논'을 쓰고

다낭 해변가 근처를 걸었다



보라색 꽃이 예쁘게 핀

어떤 집의 모습이 예뻐서 담아본 대문

대문도 나름 신경 쓴 모양이었다



우리는 일단 걷긴 걸었지만

너무 더워서



다시 숙소로 돌아왔다

호텔 로비도 들어오니, 세상 시원하더라

호텔 앞의 모습

작성자

Posted by lifephobia

작성자 정보

여행하고, 사진찍고, 글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필름 카메라도 좋아해요.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7.07.18 09:15 신고

    다낭 뜨겁죵... ㄷㄷㄷ

    휴양으로 가는곳이라 굳이 날씨와는 큰 상관 없는곳이기도 하지만
    그래도 가을겨울은 쌀쌀한 곳이라 휴양으로 간다면 여름도 좋은거 같아요 ^^

    • 프로필 이미지
      2017.07.20 06:43 신고

      저도 11월 이후에 여행하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어요.
      동남아를 한 여름에 가니까 너무 덥더라구요. ㅋ

  • 프로필 이미지
    2017.07.18 11:34 신고

    요즘 다낭 많이들 가던데.... 몬가 개발안된 해운대 느낌도 살짝 나네요.. 해변은 넘사벽이지만...
    엄마도 다녀왔는데 좋다고 하시던데...ㅋ

    호텔앞에 저리 야자나무가 있으니 너무 좋네요.
    야자나무가있어야 내가 해외에 온거구나 느낌이 나더라구요 ^^

    • 프로필 이미지
      2017.07.20 06:45 신고

      지금도 건물이 엄청나게 올라가고 있더라구요.
      몇 년 지나면 리틀 해운대 같은 느낌이 나지 않을까 싶어요. ㅋ

    • 프로필 이미지
      2017.07.20 06:48 신고

      조형물이 얼굴을 형상화 한 줄 알았는데
      눈이라고 생각한 자리가, 얼굴을 넣는 자리더라구요. ㅋ

  • 프로필 이미지
    2017.07.18 18:27 신고

    전통 모자를 논이라고 하는 건 처음 알았어요.
    저 돌로 된 건 그냥 조형물인 줄 알았는데 포토존이었군요ㅋㅋㅋㅋ 독특하네요.
    너무 더워서 바닷물까지 뜨끈할 정도라니 물놀이를 해도 춥지는 않겠어요ㅎㅎㅎ

    • 프로필 이미지
      2017.07.20 06:51 신고

      저도 이번에 알게 되었는데, 안까먹을 거 같아요. ㅋㅋ
      여기는 아마 겨울에도 물이 따뜻할 것 같은 느낌이었어요. ^-^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