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보 24호이자,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 - 경주 토함산 석굴암 / 2017.09.24

2018.01.19 08:09

토함산 정상을 찍고 온 우리는 석굴암을 보기로 했다. 나는 초등학교 6학년 때 수학여행으로 석굴암에 왔으니까, 20년도 더 넘어서 다시 방문하게 된 셈이었다. 그때 석굴암에 대한 감상 같은 걸 적어놨더라면 좋았을텐데, 아쉽게도 남은 건 앨범 속 단체 사진 한 장 뿐. 만약 그 사진이 없었다면, 내가 석굴암에 왔던 걸 기억할 수 있을까? 잘 모르겠다. 여튼 석굴암을 둘러봤다.


신라시대에는 불교가 국교였다. 그래서 신라 사람들은 인도나 중국처럼 석굴을 만들고 싶어했다. 그쪽의 돌은 깎아내기 쉬운 사암이라 석굴을 만들기가 쉬웠지만, 우리나라는 화강암이 많아서 그렇게 석굴을 만드는 것이 불가능했다. 그래서 신라 사람들은 돔 형태로 인공 굴을 만들고 그 위에 흙을 덮어, 석굴을 만들었다. 그냥 굴을 파는 것보다 더 정교한 과학과 기술이 있어야 하는 작업이었다. 게다가 불상도 모두 화강암으로 만들었다. 돌이 아주 단단하기 때문에, 대리석으로 만든 그리스의 조각보다 훨씬 더 어렵고 정교한 기술이 필요했다. 할 이야기는 더 많지만, 글이 너무 많아도 좋지 않으니까.



석굴암 매표소

혹여 토함산 정상으로 가려면

검은 차가 주차되어 있는 길로 가면 된다

표를 끊지 않고



표를 끊고, 석굴암 일주문을 지나니

아주 평탄하고 잘 다듬어진 길이 나왔다



토사가 흘러내릴 것 같은 곳에는

저렇게 전통 방식으로 담을 쌓아놨다

그래서 이질감이 없는 느낌이었다



저 높이 있는 바위는 혹여 떨어질까

강력한 그물로 단단히 고정시켜 놨다



망구가 중학교 때 놀러와서

이 돌에서 사진을 찍었다고 했다

그때를 회상하며 한 컷 찍어달라고 했음



1991년에 세워진 돌이다

제법 세월의 흔적이 생겼다



사진은 석굴암으로 올라가는 계단

바로 앞에 있는 안내판의 지붕인데

기와에 이끼가 가득 껴 있었다

개인적으로 이런 거 완전 좋아함



원래 석굴암을 이루는 석재였으나

현재는 어디에 둬야 하는지 알 방법이 없어

석굴암으로 올라가는 계단에 옆에 둔 자재들

내려가는 계단에도 똑같이 있더라



계단을 올라 석굴암으로 간다

저 앞에 누각이 살짝 보인다



누각의 왼쪽으로 들어가서

오른쪽으로 나오는 구조였다

석굴암 내부는 사진촬영 불가



난 불교 신자는 아니지만

본존불 앞에서 합장을 하고

간단히 인사를 하고 나왔다



석굴암을 보고 나오는 길에

두어 채의 건물이 더 있었다

빛 바랜 단청이 내 시선을 잡아끌었다



한국 전통 건축물의 특징인 부드러운 곡선

이게 생각보다 굉장히 찍기 어렵다



석굴암 경내에는 연등이 가득 들어차 있어서

위에서 보면 제법 예쁜 모습이었다



마찬가지로 석굴암의 자재인데

어디 쓰이는지 몰라 한 쪽에 보관한 돌들

어떤 아줌마가 아이를 돌 위로 올리던데

생각 없이 이러지 말았으면 좋겠다



석굴암의 연등



기념품 샾




석굴암 전각과 그 주변 풍경

사람들이 모인 곳에는 감로수가 있다



경주 토함산 석굴암

작성자

Posted by lifephobia

작성자 정보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8.01.19 20:08 신고

    저도 여기 초등학교 때 수학여행으로 가봤는데... 가고 싶어지네요 ㅎㅎ 그땐 가는 길이 참 힘들게 느껴졌는데 지금은 어떨지 궁금해요 ㅎㄹ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39 신고

      많이 바뀌었을 거에요.
      저도 가보니 옛 기억은 아주 작은 조각 뿐이더라구요.

  • 프로필 이미지
    2018.01.20 13:50 신고

    석굴암.. 고등학교대 우르르 가본기억이 어렴풋이 나네요.
    수많은 다른 학교 구경만 한듯한... ㅠ..ㅠ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40 신고

      저도 다시 가보기 전까지는 비슷한 기억이었어요. ㅋㅋ

  • 프로필 이미지
    2018.01.20 13:55 신고

    아 이곳은 정말 2년 전인가, 아니 이제는 3년전인가 암튼 비교적 최근에 다녀왔어서 장소 하나하나가 눈에 익네요.
    저도 어렸을 적 수학여행으로 갔던 어렴풋한 기억만 있다가 성인이 되어 스스로 다시 찾아가보니 훨씬 더 좋았던 기억이 있어요!!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42 신고

      다시 찾아가기 참 좋더라구요.
      저도 같은 느낌일 것 같아요.
      그래서 10년 20년 후에 또다시 가볼려구요.

  • 프로필 이미지
    2018.01.21 01:08 신고

    석굴암은 어릴 적에 몇 번 가보고... 고등학생 이후로는 한 번도 가본 적이 없어서 다시 가고 싶어요.
    경주를 가야지 가야지 하면서도 방문을 못하고 있네요ㅠㅠㅠ 언제가보나ㅠㅠㅠ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46 신고

      지금가시지 말고 ㅋㅋ
      몇 년 더 묵혀뒀다가 다녀오세요. ^-^

  • 프로필 이미지
    2018.01.21 03:59 신고

    ㅎㅎ~
    학생때 수학여행 장소로 유명한 그곳이죠!!
    색감이 너무 이쁜게, 사진을 감각적으로 잘 찍으신 듯 해요!!ㅋ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50 신고

      요즘에는 수학여행을 다른 곳으로 간다하더군요.
      색감은 좀 짙은 감이 있다고 생각했는데
      좋게 봐주셔서 감사해요.

  • 프로필 이미지
    2018.01.21 10:47 신고

    저는 수학여행으로 한번도 석굴암을 간적이 없어서
    나이 다먹고 석굴암을 다녀왔는데...
    어릴적에 사진찍은 곳을 성인이 된 후 사진을 또 찍는건 정말 특별한 경험 같아요...
    전 나이먹어서 방문한 곳을 십몇년만 흘러서 다시 방문했어도 너무 좋더라구요
    좋은 추억을 친구분들과 나누고 오신것 같아요
    오늘도 사진은 너무 이쁩니다 ㅜㅜ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52 신고

      맞아요. 그런 느낌이었어요.
      그래서 여행을 많이 다녀놓는 게 좋은 것 같아요.
      하지만 지금은 바빠져서 그러지 못한다는 게 함정. ㅋㅋ

  • 프로필 이미지
    2018.01.24 09:33 신고

    부끄럽지만 석굴암을 한번도 못갔어요.
    수학여행때도 그냥 잤어요 안가고 ㅋㅋㅋㅋ

    와이프랑 연애할때 경주를 갔었는데 수학여행때랑은 너무 다른느낌이라 만족스러웠는데...
    여기도 꼭 한번 가봐야겠어요 ^^

    • 프로필 이미지
      2018.02.03 11:54 신고

      석굴암이 세계에서도 매우 드문 형태의 석불이라
      여행가셔서 둘러보시면 좋을 것 같아요. ^-^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