밤에 찾은 북경의 쇼핑거리, '싼리툰(三里屯)'

2018.07.21 14:03

훠쿼로 저녁 식사를 하고 마지막으로 찾은 곳은 북경의 쇼핑거리라 불리는 '싼리툰(三里屯)' 이었다. 우리나라로 치자면 강남 혹은 명동, 또는 코엑스 라고 할 수도 있을 것 같고, 이 모든 것을 합쳐 놓았다고도 할 수 있을 것 같았다. 아쉽게도 우리가 갔을 때는 시간이 늦은 편이라 문을 닫은 상점이 제법 있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거리 구경과 사람 구경은 재미있었다.


구경을 마치고 숙소로 돌아가는 길. 어딘지 정확히 모르겠지만, 왼쪽에 4차선 차도를 끼고 걸었다. 그런데 4차선 찻길 너머에 고고바랑 사창가(?)처럼 보이는 거리가 있었다. 그 모습을 보고 "호우!" 라고 소리를 질렀더니, 근처에 있던 삐끼란 삐끼는 다 달라붙어서 이것들을 떼어내느라 큰 곤혹을 치뤘다. 남자 둘이 있으니까 삐끼들에게는 영업 대상으로 보였겠지. 하지만 이래저래 무시라고 가던 길을 가니까, 어떤 삐끼는 뒤따라 오면서 찰진 쌍욕을 엄청 해댔고, 어떤 삐끼는 뭐라고 크게 소리를 쳤는데, 내가 알아들은 건 "한국인" 이었다. 우리는 잰 걸음으로 그 곳을 빠져나갔다. 삐끼들은 우리가 본인들의 영업 영역을 벗어나니 더 따라오지는 않았다. ㄷㄷㄷ


그렇게 첫 중국 여행이자 북경 여행의 끝이 났다.



브랜드만 보면 여기가

한국인지 중국인지 구분하기 어려울 정도

여기가 싼리툰의 시작점이라 한다



유리로 외벽을 마감한 건물에

익숙한 브랜드에 스타벅스까지

쇼핑하다가 쉬기 딱 좋은 그런 곳



광장 한 켠에는 사람들이 모여서

야외 요가 강습을 듣고 있기도 했다

뭔가 색다른 모습이었다



쇼핑거리답게 거리를 다니는 사람들의

연령대는 상대적으로 젊고 어렸다

그리고 데이트를 하는 커플도 많았다



우리는 상점 구경도 하고 거리 구경도 하고

사람 구경도 하면서 거리를 걸었다

나는 딱히 뭔가를 사진 않았다



클럽으로 안내하던 바닥 표지

일단 주목 할 수 밖에 없는 형태와 색



꼼데가르송

가격은 뭐, 허허



북경의 쇼핑거리, '싼리툰(三里屯)'



여행 일자 : 2017년 10월 28일


작성자

Posted by lifephobia

작성자 정보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8.07.22 15:51 신고

    야간 요가 신기해요. ㅋㅋㅋㅋㅋ 무슨 현대 미술 같네요.
    삐끼들 무섭네요. 밤에 조심해야겠어요 ㅠ_ㅠ

    • 프로필 이미지
      2018.07.29 14:54 신고

      괜히 한 번 유후했다가 ㅋㅋ
      신나게 털릴 뻔 했네요. 무서웠습니다. ㅠ_ㅜ

  • 프로필 이미지
    2018.07.23 22:52 신고

    이야 역시 베이징이군요 일본인지 한국인지 모를 정도로 세련되고 모던한 느낌입니다.

    • 프로필 이미지
      2018.07.29 14:54 신고

      베이징을 처음 가봤는데, 생각과 너무 다른 모습이었어요.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