걸어서 유후인 한 바퀴 - 유후인 역에서 긴린코 호수까지

2018.11.02 07:13

회사에서 워크샵을 가게 되었다. 본부 내 직책자들만 가는 워크샵이었다. 여름 즈음에 직책자 워크샵을 이야기 한 것 같은데, 어쩌다 해외로 가게 된 건지는 잘 모르겠다. 여튼, 정신 차려보니 후쿠오카 공항이었고, 유후인으로 가는 버스를 타고 있더라. 나는 개인적으로 업무 백업이 되지 않아서, 계속 일을 해야 했는데, 가장 바쁜 아침 시간에 해외에서 일을 하려니 이게 참 쉽지 않더라. 불편했다.


개인적으로 유후인은 세 번째 방문이었다. 몇 년 전에 업무 차 온 것이 한 번, 그리고 HJ랑 온 것이 한 번, 그리고 이번 워크샵으로 온 것이 한 번. 우리나라에서도 갔던 곳을 또 여행하지는 않는 편인데, 같은 곳에 세 번이나 오다니, 이 무슨 인연인가 싶었다.


올해는 이런 저런 이유로 HJ와 해외여행을 하지 않았고, 개인적으로 여름 휴가도 쓰지 않았는데, 이렇게 밖으로 나와보니 문득 여행을 가고 싶어졌다.



진열된 신발들

신발을 짝짝이로 신고 온 JK가

반갑게 들어갔던 신발 가게

그는 여기서 신발을 샀다



유후인의 어떤 골목



유후인의 거리

유후인 기차역 앞 메인 거리를 걸었다

대표님과 BJ가 앞서 가고 있다



상점 앞에 진열된 일본식 우산

가게 한 켠에 전시된 우산이 참 예뻤다

우산은 돈주고 잘 안사지만

이 우산은 사고 싶을 정도로 예뻤다



유후인의 어떤 가게



우리는 유후인의 명물

B-Speak에 들려서 롤케이크를 샀다

그러면서 담은 사진



유후인 B-Speak 내에 있는 진열품

이런 것도 팔고 있었는데

롤케이크 말고 한 번 도전해봐도 좋겠다는

생각이 이제서야 드는 걸 왜일까



몇 년 전에 HJ와 여기에서

젓가락을 샀었는데, 지금도 잘 쓰고 있다

사라졌을까 싶었으나, 다행히도 잘 있었다



유후인을 걸었다

오후 너서시쯤 되었을 것이다

그림자가 길다



일본 유후산 꼭대기에 걸린 구름

우후산 꼭대기에 구름이 걸려있다

저 산의 높이는 약 1천 5백 미터



유후인의 단풍

우리나라는 단풍이 한창이지만

여기는 우리나라보다 3~4주 느린 것 같았다

이제 막 불긋불긋해지는 단풍



유후인 안쪽에 있는 긴린코 호수 가는 길에

버스 주차장이 있었는데, 좁아서 위험하더라

기사 아저씨 몸은 이미 하천 위에 떠 있음



일본적인 느낌의 숲과 다리

지나가면서 담은 사진인데

참 일본적인 느낌이라 생각했다



유후인 긴린코 호수

긴린코 호수

같이 간 일행이 저 건물은 뭐냐고 물어보길래

식당 겸 숙박시설이라 답해주었다



이 호수는 이른 아침에 오면

물안개가 멋지게 피어있다

그러나 조금만 지나면 관광객들이 모인다



"안녕"

호숫가에 거위 두마리가 있어서 다가갔다

사람을 겁내지 않는 신기한 녀석



거위 두마리

먹을 걸 달라고 하는 눈치다

빈 손을 내밀어보니 그 위에 주둥이를 대고

허겁지겁 먹어대는 모습이

한 두번 해본 솜씨가 아니었다



손에 뭔가 먹을게 있다는 걸 아는 녀석들

만져보니 털이 참 부드럽고 멋진 감촉이었다



이 물고기들도 신기했는데

저 나뭇잎을 뜯어먹고 있었기 때문이다



단풍

유후인의 가을 단풍



긴린코 호수 옆에 있는 샤갈 갤러리

여기는 샤갈 갤러리다

유후인은 세 번째 방문인데, 올 때마다

이런 시골에 갤러리가 있는 게 신기할 따름



유후인의 어떤 골목



금상 고로케

여기는 긴린코 호수 근처의 금상 고로케

여기가 고로케가 참 맛있더라



유후인 거리

이제 유후인 역 앞으로 되돌아 간다

락커는 5시까지이고, 그림자가 길어졌으니

부지런히 걸어가야지



몇 년 전에 HJ와 여행 왔을 때

기념품으로 티폿과 찻잔 2개 세트를 샀던 가게

아직까지도 아주 잘 쓰고 있다



유후인 그리고 유노츠보 거리

그리고 긴린코 호수


촬영 일자 : 2018년 11월 25일

작성자

Posted by lifephobia

작성자 정보

여행하고, 사진찍고, 글 쓰는 것을 좋아합니다. 필름 카메라도 좋아해요.

태그

관련 글

댓글 영역

  • 프로필 이미지
    2018.11.02 13:40 신고

    저도 후쿠오카를 지금 일하는 곳에서 단체로 갔는데 어쩌다보니 제가 가이드처럼 되어서 너무 힘들었던 기억만ㅋㅋㅋㅋ
    이렇게 보니 여유롭고 좋네요. 제가 갔던 날은 사람 사람 사람 천지였습니다. ㅠ_ㅠ
    가을에 서서히 물들어가는 단풍잎도 운치있고, 호수는 여전히 예쁘네요 ㅎㅎㅎ

  • 프로필 이미지
    2018.11.03 09:07 신고

    방문했던 장소를 다시가는것도 반갑지만
    회사일로 가다니 신기한 느낌이었겠어요 ㄷㄷㄷㄷ

    게다가 방문했던 가게가 그대로 있다는것도^^

  • 프로필 이미지
    2018.11.04 19:28 신고

    JK님은 어떤 연유로 신발을 짝짝이로 신으셨는지...ㅋㅋㅋ
    뭐 사셨을지도 궁금하네요.
    그리고 버스 주차장은 제가 봐도 아찔합니다. -_-;;;

블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