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실버푸들 토리

서투른 봄 산책

2019년 3월 17일. 토리랑 산책을 나서면서 카메라를 들고 나갔다. 사진을 많이 찍어보려 했는데, 토리가 산책이 어색하고 서툴러서 컨트롤이 잘 되지 않았다. 그래서 사진은 초반에 찍은 다섯 장이 전부. TV에서 보던 강아지와의 산책은 어림 반푼어치도 없는 일이었다.

 

아직 배냇미용을 하기 전이라 털이 북실북실하고 정리가 잘 안되어 있지만, 그래도 실버푸들이라고 검은 털 사이로 조금씩 은색이 올라오고 있었다. 3개월 정도 된 상태. 그리고 사진에 필름 느낌을 살짝 얹어봤다.

 

 

저쪽으로 가고 싶은 토리

 

>_<

 

이런 눈빛을 보면 약해질 수 밖에 없다

 

뒷다리로 벅벅벅

 

아직 푸릇하진 않아도, 잔디랑 친해지는 중