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포르투갈

포르투갈 여행 : 포르투 - 인팬치 다리 + 내 맘대로 걷기 / 2014.01.29

샌드맨 와이너리 투어를 마치고 구입한 두 병의 와인을 들고 돌아다니기에는 무리였다. 무거웠으니까. 그래서 나는 숙소로 되돌아가 와인을 두고 나왔다. 포르투에서 왠만한 곳은 다 가봤고, 이제는 시내 중심 지역은 지도없이 다닐 정도가 되어서, 어딜 가야할지 고민했다. 잠시 '원래 계획했던대로 기마랑이스를 갈껄..' 하는 생각도 했지만, 이제와서 어쩌겠는가?



그저께 세랄베스를 가기 위해 서쪽으로 걸어서 대서양을 보고 왔으니, 오늘은 동쪽으로 걸어보는 게 좋겠다고 생각했다. 하지만, 처음에는 길을 잘 몰라서 이리저리 헤메었고, 그저께처럼 멀리 가지고 못한 채 인근 골목만 돌아다니게 된다. 딱히 유명한 곳 없이 거리구경만 한참을 했던 하루.



이 길은 차도는 좁았지만 사람이 매우 많았다

우리나라의 명동 느낌이 좀 났던 것 같다

길 이름은 'Rua de Santa Catarina'



'Rua de Santa Catarina' 를 지나가면서 본 '마제스틱 카페(Majestic Cafe)'

외관부터 심상치 않은 이 곳은 상당히 유명한 곳이지만, 문이 닫혀 있었다



이 곳은 내가 처음으로 프랑세지냐를 먹은 곳이다

'Lado B' 라는 이 식당은 Rua de Santa Catarina를 걷다가

사거리에서 우회전 하면 나오는 길, Rua Passos Manuel 에 있다



이리저리 걷다보니 도착한 곳은 작은 공원이었다

동양이나 서양이나 공원은 나이 든 어른들의 차지인가 싶었다

한 번 둘러볼까 싶었으나, 그러기에는 공원이 너무 작았다는

'성 라자로의 공원(Jardim de São Lázaro)'



공원의 맞은편에 있던 '희망의 성모 대학(Colégio de Nossa Senhora da Esperança)'은

학교라고는 믿어지지 않는 비쥬얼을 가지고 있었다

처음에는 성당인 줄 알았으나, 아니었다



이 골목은 이름조차 없는 작은 샛길이다

도우루강 쪽으로 Rua das Fontainhas 길을 걷다가

우측 어딘가에 있었던 길



그리고 걸어서 도우루강을 건너기 시작했다

다리의 오른쪽으로 보이는 풍경에서는 절벽공사를 하고 있었는데

왠지 느낌이 기존에 있던 건물을 철거하는 듯 싶었다

그래서 절벽을 복원하려는 것 같다는 생각을 했고



내가 건너는 이 다리의 이름은 '인팬치 다리(Ponte do Infante)'

눈부신 흰색을 가지고 있는 이 다리는 멀리서보면 현대식으로 말끔한 모습을 가지고 있다

관광객으로 보이던 한 커플이 이 다리를 나와 함께 건너다가 되돌아 가더라는



다리의 왼편에는 '공용 빨래터'로 보이는 곳이 있었다

오래되어 보였을 뿐만 아니라, 전혀 낭만적이지도 않았다

사진에서도 보이듯 절벽 아래로 쓰레기를 막 버리는 것 같아 아쉬웠다

아주머니 한 분이 빨래를 하고 계셨는데, 삶과 투쟁하는 느낌이 들었다



다리의 오른편으로는 저 멀리 동 루이스 1세 다리가 보였다

그리고 햇살을 받아 눈부시게 빛나던 세라 수도원



처음에는 도시의 오른편으로 멀리 걸어보자 마음먹었지만

이렇게 세라 수도원이 보일 정도 밖에 가질 못했다

왜냐면 그저께가 너무 힘들었어서



다리 오른편으로 보이던 이 절벽도 많은 건물들이 비워져 있었다

그리고 녹색으로 덮인 곳도 자세히 보면 평평한 부분들이 있었다

왠지 그런 곳은 건물이 있던 자리처럼 보이기도 했다



인팬치 다리를 다 건넜다

건너자마자 오른쪽의 샛길로 빠져나와 동 루이스 1세 다리 쪽으로 가고자 했다

인적이 없고, 사람이 못가는 길 같았지만 일단 걸어보기로



매우 모던한 느낌이 드는 인팬치 다리(Ponte do Infante)'



같은 풍경이라도 바라보는 각도에 따라 느낌이 달라진다

동 루이스 1세 다리에서 보이는 모습도 좋았지만

개인적으로는 이 쪽이 더 마음에 들었다



인팬치 다리를 건너자마자 오른쪽으로 빠질 수 있는 길이 있었다. 사진을 찍어놓진 않았는데, 절벽으로 이어지는 길이었고, '이 쪽으로 가도 되나?' 하는 의문이 드는 길이었다. 다른 곳은 길의 포장이 아스팔트나 블럭으로 되어 있었다면, 이 쪽은 시멘트로 대강 포장이 되어 있었다. 살짝 주저하긴 했으나, 나는 동 루이스 1세 다리로 가고 싶었으므로, 그 길(Travessa do Cabo Simão)을 걸었다.


길을 걷는 동안 느낌이 이상했다. 집들은 대부분 비어 있어서 살짝 긴장했다. 행여 해코지라도 당한다면 꼼짝없이 당해야 하는 그런 곳이었으니까. 게데가 길도 매우 좁아져서 두 사람이 나란히 걷기에도 길이 좁았다. 나중에는 관목들이 길을 침범해서 혼자 지나가는 것 조차도 불편한 길도 있었고.


익숙한 기운이다, 싶었는데.. 잘 생각해보니 재개발을 하는 데, 떠나지 못하는 주민에게서 느껴지는 기운이 느껴졌다. 이 곳이 실제로 재개발을 하는지는 확실하지는 않다. 다만 나는 그와 비슷한 기운을 느꼈을 뿐이다. 그리고 여러 정황으로 미루어보아, 실제로는 재개발이 아닌 절벽 복원 공사일 것이다. 여튼, 그런 곳에 관광객이 커다란 카메라를 들고 찾아갔으니, 행여 주민들을 만나면 퍽이나 반가워하겠다 싶었다. 그래서 빨리 벗어나고 싶었다. 걸음이 빨라졌지만, 되려 내가 내는 소리는 더 작아졌다.



빈 집이라고 하기에는 유적같은 건물들이 많았다

그리고 얼마 전까지 사람이 살았던 것만 같은 집들도 많았고

떠날 수 있는 사람은 떠나고 못떠나는 사람들만 남은 듯한 느낌



이제는 아무도 사용하지 않는 듯한 작은 성당

문은 닫혀 있고, 주변은 철창으로 에워싸져 있었고

심지어 천장에는 구멍까지 나 있던



그렇게 얼마를 걷다보니, 제대로 포장된 길이 나왔다

그리고 집도 갑자기 고급스러워져서 마음 부담도 줄어들었다는



동 루이스 1세 다리를 지나 와이너리가 많은 지역으로 왔다

이 아름다운 모습을 보는 것도 오늘이 마지막이구나



언젠가 죽기 전에 꼭 한 번 다시오겠다는 생각을 했다

크로아티아의 두브로브니크가 굉장히 화려해서 마치 성형미인 느낌이라면

이 곳은 화장도 별로 안했는데, 수수하게 예쁜 미인의 느낌이랄까?



빌라 노바 데 가이아 지역에서 도우루 강에 접한 길(AV. Diogo Leite)을 걷다가

갑자기 변덕이 생겨 되돌아가고 싶어졌다

그래서 다시 동 루이스 1세 다리로 가는 중



걸어가다가 문득 이 건물에 시선이 사로잡혔다

마치 요거트 아이스크림에 체리나 딸기가 박힌 느낌의 건물

내가 빨간색을 좋아해서 그런가, 건물주가 센스있다고 생각되었다



도우루 강을 건너, 다시 북쪽 지역인 포르투로 넘어왔다

강변에는 많은 레스토랑이 있었지만,

비수기인데다가 비가 오락가락하니 장사는 별로 안되는 듯 싶었다



사진을 우연히 담았는데, 나중에 이 앵글과 똑같은 흑백 엽서를 사게 되었다

저 파란의자(음식점테이블)는 있어서 좋은 거 같기도 하고

만약 없다면 공간이 더 예뻤을 것 같기도 하고



그리고는 그냥 발길 닿는 대로 길을 걸었다

이제는 장사를 하지 않는 듯한 붉은 카페



파란 아줄레주가 그리는 일그러진 십자 모양이 기억에 남던 곳



이 골목의 이름은 Rua de Belmonte



Rua Ferreira Borges



Rua de Belmonte



Rua de Belmonte



Rua de Belmonte



Rua das Taipas



Rua das Taipas



Rua S. Miguel



Rua das Taipas



그냥 이렇게 거리를 걸었다. 유명한 곳은 가지 않았는데도 시간이 잘 가더라. 우리나라의 골목과는 다르게 뭔가 운치가 있어서 걷는 동안에도 심심하다던가 지루하지 않았다. 건물들이 시간을 잘 머금고 있고, 우리나라처럼 네온사인으로 도배가 되지 않아서 느낌이 좋았다. 주차된 자동차만 없다면 더 좋았겠지만, 그건 욕심이고..


포르투에서의 마지막 날. 언젠가 이 곳에 또 오겠다고 마음을 먹었다. 언제가 될런지는 모르겠지만, 그 때에도 이런 풍경이 변하지 않고 나를 맞이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우리나라는 모든 게 너무 빨리 바뀌어서 공간이나 풍경에 위로받을 수가 없으니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