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5 이탈리아

이탈리아 베네치아 여행의 마지막, 산 마르코 광장의 야경 / 2015.07.03

오늘은 이탈리아 여행의 마지막 날이다. 우리는 무라노 섬을 둘러볼 생각으로 섬으로 향했지만, 생각지도 않은 무라노 글라스로 만든 접시 쇼핑을 했다. 설상 가상으로 비가 내리기 시작해, 무라노 섬은 그렇게 맛배기만 보고 되돌아 올 수 밖에 없었다. 한편, 베네치아 본 섬에 도착하고 보니 이쪽에는 비가 온 흔적이 전혀 없었다. 그나마 다행이라 생각하며, 숙소로 돌아가 쇼핑백을 두고 밖으로 나와 '트라토리아 다 지조(Trattoria da Gigio)'에서 식사를 했다. 그리고 천천히 걸어 산 마르코 광장으로 향했다. 이번 이탈리아 여행의 마지막으로, 밤의 산 마르코 광장을 걸어보려고.



이번 이탈리아 여행에서 마지막 여정은

베니스에 있는 산 마르코 광장이었다

밤의 산 마르코 광장은 너무나도 아름다웠다





어둠이 깔린 산 마르코 광장에서의 HJ

여행의 끄트머리라 이 순간의 모든 것을

기록해두고 싶은 심정이었다



산 마르코 광장 한 켠에 조용히

잠들어 있는 것만 같았던 산 마르코 성당

밤에는 성당에 관심을 주는 이가 드물었다

우리도 그랬고



고무고무 팔!



어디선가 음악 소리가 나길래 다가가보니

노천 카페에서, 공연을 하고 있었다

우리는 걸음을 멈추고 잠시 서서, 공연을 지켜봤다

여기 '콰드로(Quadro)' 외 다른 곳에서도 공연을 했음



너무나도 아름다웠던 베네치아의 밤

그리고 산 마르코 광장의 밤



행복한 이 순간이 도망갈세라

카메라로 열심히 사진을 담았다




우리는 광장에서 뭔가를 하기보다는

그냥 천천히 산책하다시피 걸었다

밤이라서 위험하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HJ



코레르 박물관은 한 번 들어가 보고 싶었으나

언젠가 올 다음 여행으로 미뤄야 할 수 밖에 없었다

아쉽지만 이렇게 바깥에서 보는 걸로



세계에서 가장 오래된 카페로 알려진

플로리안(Florian)에서도 공연을 하고 있었다

하지만 다른 곳보다 손님이 적었고

공연 후에 나오는 박수나 환호도 적은 편이었다



테이블 뒷편에 앉아

음악과 여유를 즐기던 어떤 커플





광장의 한 켠을 지나가면서 본

쇼윈도 너머의 유리 제품들



우리는 살살 돌아가기로 하고

바포레토 정류장으로 향했다



깜깜한 밤에 환하게 빛나는

두칼레 궁전과



그 앞의 작은 광장



밤의 베네치아는 묘한 매력이 있어서

낮에 본 건물도 상당히 다르게 보였다

산 조르조 마조레 성당



베네치아 대운하 끄트머리에 있는

수상버스 정류장 '자카리아(Zaccaria)'의 밤 풍경

이 곳의 밤은 확실하게 밤의 느낌이 났다

우리나라의 밤과 아주 다른 느낌이었다



찍지 말라고 했지만, 카메라를 들이댔다

아직 수상 버스를 기다리는 중



산타마리아 델라 살루트 성당을 뒤로 하고

숙소로 향하는 수상버스를 탔다



수상버스를 타고 대운하를 거슬러 올라오면서 본 밤의 베네치아는 낮의 화려함과는 사뭇 달랐다. 바깥에서 창문 내부를 볼 수 없도록, 덧문으로 창문을 덮거나, 아니면 두꺼운 커튼을 치는 것 같았다. 그래서 베네치아의 밤은 정말 밤처럼 느껴졌다. 뭔가 낯선 느낌이었는데, 그게 운치있다는 생각을 했다. 이런 생각을 하면서 숙소로 돌아왔다.


그리고는 아쉽다는 생각과 한국으로 돌아가기 싫다는 생각을 하면서, 이탈리아의 마지막 밤을 정리했다.

2015년 여름 이탈리아 여행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