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5 일본 - 유후인

일본 후쿠오카 여행 - 유후인 긴린코 호수 둘러보기 / 2015.12.11

무진조에서 아침 식사를 하고 HJ와 함께 나왔다. 이번 여행은 온천을 하러 온 여행이라, 딱히 어디를 가야한다거나 하는 곳이 없었다. 아무런 정보가 없었고, 그냥 발길 닿는 대로 설렁설렁 걸어다니려 했다. 그나마 내가 아침에 긴린코 호수를 다녀온 터라, 그 쪽으로 가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무진조에서 긴린코 호수는 굉장히 가까이 있어서, 채 10분도 걸리지 않았다.



유후인의 긴린코 호수 쪽으로 다가가자

좁은 수로가 흐르던 곳이 있었는데

수로의 벽을 타고 자란 작은 꽃을 담았다



꽃을 찍고 있는 HJ

아마 위 쪽에 있는 사진처럼 찍혔으리라



음식점이 예뻐서 HJ의 사진을 담았는데

이 집이 상당한 맛집이라는 걸 나중에 알게 되었다

아침부터 고기굽는 냄새가 굉장했음



아까 아침에 혼자 이 호수까지 산책왔었지만

HJ에게도 이 호수를 보여주고 싶어서 함께 왔다

살짝 물안개가 피어오르던 긴린코 호수



나를 찍고 있는 HJ

그리고 비오는 날의 유후인



우리는 호수 주변으로 조성된 산책로를 걸었다

아침에 왔을 때보다는 사람이 제법 있었고

건물과 자연이 조화를 이루는 풍경이라 생각했다



긴린코 호수와 '도요노쿠니(豊の国)'를

배경으로 담은 우산 쓴 HJ




마치 동화 속에서나 볼 법한 풍경이었다

산과 호수가 있는 곳에 지어진 예쁜 건물 하나



입술을 삐죽 내밀고 있는 HJ

사진 속 흰 우산은 후쿠오카 공항에 있는

세븐 일레븐에서 500엔에 샀는데 참 요긴했다



따뜻한 온천물에서 살고 있는 잉어는

왠지 굉장히 건강할 것 같았다



풍경이 한 폭의 수채화 같다는 게

이런 그림을 두고 말하는 것 같았다

굉장하진 않았지만, 편안했던 풍경



마치 일본 애니메이션에서 나올 법한 모습

실물보다 사진이 더 잘나온 것 같다



긴린코 호수를

담고 있는 HJ



샤갈 갤리리는 들어가지 않았고

그 1층에는 사람이 북적이는 카페가 있었다

인기가 많은 곳이라 아침부터 대기하더라는

우리는 들어가지 않고 그냥 지나왔다



일본 느낌을 물씬 풍기던 음식점



내가 아침 일찍 혼자 호수에 와 그랬던 것처럼, 우리는 호수의 풍경을 감상하며 천천히 걸었다. 물안개가 피어오르고 있었고, 관광객들도 조금씩 늘어나기 시작해 활기찬 모습이었다.


한편, 호수 한 편에 한국인 남자 중학생들로 보이는 단체 관광객이 있었다. 학교 전체가 온 건 아닌 것 같았고, 한/일 교류의 목적으로 한 반 정도가 온 듯 싶었다. 우리는 그들을 지나쳤는데, 선생님 혹은 가이드로 보이는 남자가 자유시간을 안내해 이제 막 자유시간이 된 타이밍이었다.


샤갈 갤러리 앞. 학생 한 무리가 호수를 배경으로 모여서 사진에 찍힐 준비를 하고 있었다. 그리고 그 앞에 한 학생이 휴대폰을 들고 그들을 찍으려 하는데, 잠시 어버버거리자, 친구들이 엄청 갈궈대는 모습이 너무 귀여웠다. 친한 친구에게 푸념 하듯 'ㅂㅅ' 정도의 욕을 섞어가며, '빨리 찍어~' 라고 하는 아이들이 어찌나 귀엽던지. 그냥 지나쳐 왔지만, 그들 때문에 한참 웃었더랬다.


그리고는 어제 저녁에 살짝 둘러봤던 유노츠보가이도 거리 쪽으로 향했다.

태그

  • sword 2015.12.27 13:26

    물가의 풍경이 너무 좋습니다

    역시나 물안개가 피어오르는 풍경이 멋지네영!!!!!

    • lifephobia 2016.01.01 08:48 신고

      사진으로 보면 엄청난 양이 몽실몽실 피어오르던데
      제가 봤던 풍경은 그렇지는 않았어요. 찔끔 피더라구요. ㅋ

  • 잉여토기 2015.12.28 00:07 신고

    본문 글 그대로
    정말 동화 속 풍경 같은 곳이네요~

  • 마음따라 길따라 2015.12.28 08:08

    Marc Chagall 화랑이 유후인에도 있다니 놀랍네요.
    4년전 France 를 여행할때 칸 (Cannes) 에 갔다가 St. Paul de Vence 에 들렀더니
    거기에 Marc Chagall 무덤이 있더라고요. 1887- 1985. 그 옛날에 98세까지 장수를 하셨더라고요.
    Wife 도 같이 묻혀있는데 88세까지.... 장수 집안인가 봅니다.

    • lifephobia 2016.01.01 08:50 신고

      저도 일본 한가운데에 샤갈 갤러리가 있는 걸 보고 의아했어요.
      들어가보진 않았지만, 샤갈의 팬이 만들어 운영하는 것 같았어요.
      그 옛날에 98세까지 살았다니, 대.. 대단하네요.

  • 친절한민수씨 2015.12.28 10:39 신고

    비와서 그런지 운치가있네요.
    벤치가있으면 저기 앉아서 잠깐 여유를 즐기는것도 너무 좋을거같아요

    • lifephobia 2016.01.01 08:51 신고

      호수 한 편에 벤치가 있었어요.
      저도 가만히 앉아 풍경과 분위기를 음미하고 싶었지만
      비 때문에 홀랑 다 젖어버려서 그냥 둘러보고만 왔어요.

  • mooncake 2015.12.28 15:14 신고

    발길 닿는대로 설렁설렁 다니는 거 좋아요~♡
    여행 제대로 다녀오셨네요^^

  • 첼시♬ 2015.12.28 19:59 신고

    잉어가 온천에서 산다니...!!!!! 뭔가 호강하는 잉어 같네요. ㅋㅋㅋ
    남자 중고등학생들이 알고보면 최고의 김첨지(운수좋은 날의 그 김첨지 말입니다 = 츤데레 ㅋㅋ)라고 하더군요.
    말끝마다 숫자와 동물이 들어가는 욕설을 남발하는데, 그 내용을 들어보면 '밥 잘 챙겨먹어라', '추운데 따뜻하게 입고 다녀라' 같은...
    아웅다웅하는 모습 보면 참 귀여워요. ^^

  • ☆Unlimited☆ 2015.12.29 11:01 신고

    동화속에나 있을것 같은 마을이네요. 잘 보고 갑니다 ^^

  • noir 2015.12.29 14:09 신고

    꽃사진 예쁜거같아요. ㅎㅎ 예전에 도쿄에서 한국 학생들이 돈빌려달라고했던게 기억나네요 ㅎㅎ(씁쓸.....)

    • lifephobia 2016.01.01 08:56 신고

      꽃은 실제가 더 예뻤고, 돈은 저라면 그냥 무시했을 것 같아요.
      집에 얘기하면 될 테지만, 밑져야 본전이니까 구걸하는 거 거든요. ㅋㅋ

  • 좀좀이 2016.01.01 22:07 신고

    참 깔끔하고 아름다운 풍경이로군요. 저 풍경 자체를 일부러 만든 것 아닌가 싶을 정도로 예뻐요. 저 호수에서 아침 시간을 보내면 매우 즐거운 시간이 될 것 같아요. ㅎㅎ

  • 안녕채영 2016.01.07 22:36 신고

    저와 며칠차이로 다녀오셨네요 :) ㅎㅎ
    긴린코호수는 소박한 매력이 있는 것 같아요 :)

    • lifephobia 2016.01.09 01:29 신고

      저와 비슷한 시기에 다녀오셨으면, 좋은 풍경을 보셨을 것 같아요.
      저는 긴린코 호수가 매우 크리라 생각했는데, 아주 아담하더라구요.
      처음에는 의아했지만, 그 묘한 분위기에 곧 빠져들었더랬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