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5 일본 - 유후인

일본 후쿠오카 여행 - '긴린코 호수'에서 '유후인 밀치' 까지 / 2015.12.11

우리는 긴린코 호수를 잠시 둘러보고 샤갈 갤러리 쪽으로 걸어 나왔다. 그리고는 유후인의 중심가인 유노츠보가이도 쪽으로 걸었다.


이 글은 여기저기 그냥 발길 닿는 대로 가볍게 들린 곳들을 사진으로 간략하게 정리한 포스팅이다. 사진을 많이 찍지 않아서, 이 글에 정리된 사진이 전부라고 해도 무방할 정도다. 아무래도 상점 중심의 관광이라 사진을 찍기 애매한 부분이 있었는데, 비까지 내리니 컷 수가 더 줄어든 것 같다.


그리고 먹느라 사진을 많이 못찍어서 단독 포스팅을 못해 정말 아쉬운 곳이 있는데, '유후인 밀치' 라는 굉장한 곳이 있었다. 디저트를 파는 가게와 카페가 함께 있는 곳이었고, 그 곳에서 파는 120엔 짜리 작은 컵에 담긴 치즈 케이크는 내 인생에서 최고의 디저트였다. 앞으로 이 이상의 군것질은 못만날 것 같은 직감이 들 정도로 굉장한 맛을 자랑하는 곳이었다. 개인적으로는 유후인에서 유명한 롤케이크 가게인 B-Speak 와 비교해도 넘사벽의 그레이드 차이가 존재하는 곳이었음.


가는 법은 어렵지 않아서, B-Speak 와 스누피차야 사이를 천천히 걸어가다보면 쉽게 발견할 수 있다.



일본을 여행하면서 궁금했던 미스테리 중 하나는

길 한가운데에 있는 자판기가

어찌 저리 깨끗할 수 있냐는 것이었다

우리나라 같았으면 개판이었을텐데



어느 양조장(?) 앞에 있던

술통을 찬 주정뱅이 두더지를 만났다

(으음, 혹시 두더지가 아니려나?)



양조장 한 켠에 그려져 있던

술통을 메고 가는 사람 그림을

찍고 있는 HJ



일본의 어느 평범한 가정집을 보고 있는

HJ의 뒷모습



어떤 카페의 입구 초입인데

단풍과 푸르른 잎의 조화가 너무 예뻐서

HJ를 잠깐 세워두고 사진을 담았다



우리가 유후인 긴린코 호수로부터

이 길을 따라 유노츠보가이도 거리 쪽으로 걸었다



이건 어떤 가게의 간판이었는데

저 멀리서 리락쿠마가 보여 다가와서 담았다

우측 하단에 토마스도 있었다



그리고는 유후인 플로랄 빌리지에 들어갔다

겨울이고 비가 내리고 있어서 조금 아쉬웠음



플로랄 빌리지는 한 컨셉으로 묶인 작은 집에

여러 상점이 입주해 있는 공간이었다

볼거리가 많거나 한 건 아니었으나

사진을 찍기에는 괜찮은 편이라고 생각했다



플로랄 빌리지의 어떤 큰 건물 앞에 있던

낡은 빨간 미니(Mini)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를 컨셉으로 한 상점도 있었다

온갖 기념품들을 팔고 있었으나

우리의 지갑을 열기에는 엿부족



건물이 작고 예뻐서 담았다

유휴인 플로랄 빌리지



빌리지 한 켠에 있던 염소

사람들이 구입한 먹이를 먹는 게 녀석의 일이었다

털도 하얗게 관리가 잘 되어 있었음



플로랄 빌리지 한 켠에 우산 가게가 있었다

우산만 파는 가게가 있다는 것도 놀라웠지만

HJ는 여기서 20분이나 구경하다가 양산 하나를 샀다



유후인의 명물 중 하나로 소개되는 스누피차야

음식이 스누피 모양으로 나온다고 함



스누피 차야 바로 옆에 기념품 가게가 있어서 잠시 들렀다

보통 상점 내부 사진을 안 찍는데, 한 장 담아봤다



유후인의 거리를 카메라에 담는 HJ

그런 HJ의 모습을 담았다



비오는 유후인의 거리를 걷는 사람들



유후인의 명물이라는

금상 고로케를 우연히 발견하고는



하나 사먹어봤다

그러나 맛은 기대에 못미쳤다



이 집은 젓가락 만을 전문적으로 파는 집이었다

이런 사소한 것에도 장인정신이 있다는 게 부러웠음

젓가락 받침대라도 하나 살까말까 하다가 안샀다



그리고 이 '유후인 밀치'

치즈 케이크를 파는 곳인데

내 인생에서 가장 맛있는 디저트 였음



이 작은 녀석이 '유후인 밀치'의 정체

'카제쿠젠'이라 불리는 치즈 케이크인데

정말 천상의 맛이라 몇 개를 사먹었다는



'유휴인 밀치'는 내 인생에서 먹어본 디저트 중에서 최고의 맛이었다. 위에 보이는 사진과 같은 크기의 불과 120엔짜리 치즈 케이크인데, 포르투갈의 파스테이스 데 나따에서 먹었던 에그타르트 보다도 맛있었고, 맘보스 베이커리에서 먹었던 크림치즈 빵 보다도 맛있었다. 고디바나 로이스 초콜렛 보다도, 또는 내가 좋아하는 숏브레드보다도, 심지어 밤 11시에 먹는 라면 보다도 맛있었다.


사진 속의 저 녀석은 치즈 케이크. 따뜻한 것과 차가운 것을 고를 수 있는데, 나는 따뜻한 녀석만 사 먹었다. 따뜻한 걸 사면, 식기 전에 먹어야 제 맛인데, 그래서 매장 옆에서 서서 먹는 사람들이 많았고, 우리도 그랬다. 너무너무 맛있었던 맛. 아, 정말 대박.

  • 마음따라 길따라 2015.12.29 22:40

    여행중에 비를 만나면 참 난감하지요. 그런데 비가 촉촉히 내린 유후인의
    풍경이 좋아보입니다. 아기자기한 기념품들, 먹을것들이 사진에서도 사람의 마음을
    휘어잡고 있습니다.

    • lifephobia 2016.01.01 08:59 신고

      마을 자체는 아기자기한데, 음식점과 기념품 점이 많았어요.
      우리나라처럼 대기업 프랜차이즈가 없어서 너무 좋았습니다.
      우리나라도 자영업이 잘 되면 좋겠는데.. ㅠ_ㅜ

  • 첼시♬ 2015.12.29 22:45 신고

    아아.. 치즈케이크...!!!!!
    후쿠오카에 가면 꼭 사먹을거에요!
    120엔이라니 가격도 기특하네요. :D

  • sword 2015.12.30 00:24 신고

    비오는 가을날의 풍경이 너무 아름답네요 ^^


    저도 우산전문매장가면 사지도 않으면서 빠짐없이 구경하는편인데

    포비아님도 한번 구경하기 시작하시면 헤어나오기 힘든 그 매력에 빠지실거라 생각됩니다 ㅎㅎㅎㅎ

    • lifephobia 2016.01.01 09:00 신고

      우산 전문 매장이 있다는 건 처음 들어봅니다. ㅋㅋ
      일본에는 예쁜 우산이 많아 하나 사올까 싶기도 했지요.
      나중에 구경해보면서 그 매력에 빠져보겠습니당

  • 친절한민수씨 2015.12.30 11:32 신고

    나라마다 느낌이 문화가 다르지만
    일본은 가볼떄마다
    아 여기가 선진국이구나 라고 느껴지더라구요
    길거리에 불법주차도없고 깨끗하고 친절하고...

    단 좀 지나쳐서 무섭게(??) 느껴질때도있ㄲ지만요 ㅋ

    • lifephobia 2016.01.01 09:02 신고

      맞아요, 저도 똑같은 생각을 많이 했었어요.
      국민 전체의 의식 수준이 높은 것 같았습니다.
      나라 돌아가는 모습을 보면
      아쉽게도 우리나라는 아직 먼 것 같아요.

  • kiss kiss 2015.12.30 13:23

    유후인은 역시 아직 가을 풍경이...^^
    비내리는 풍경이라 더 느낌있게 다가옵니다.

  • noir 2015.12.30 13:59 신고

    크.. 치즈케잌이라니...푸딩같아 보이는데 신기하네요 ㅎㅎ
    근데 두더지가 아니라 너구리 아닐까요..... 너구리도 신으로 모시더라구요.. 일본애들은 ㅎㅎㅎ
    그나저나 금상고로케 저만 별로였던게 아니네요 ㅎㅎㅎ