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7 뉴질랜드

뉴질랜드 북섬 여행 - 여행의 끝, '오클랜드(Auckland)'의 '아오티아 스퀘어(Aotea Square)' / 2017.01.20

우리는 내일 새벽 비행기로 뉴질랜드를 떠난다. 그래서 이 날이 여행의 마지막 날이었고, 우리는 오클랜드 시내의 일부를 정말 번갯불에 콩 볶아 먹듯 돌아봤다. 이번 여행은 뉴질랜드의 자연을 보는 게 목적이었기 때문에, 대도시인 오클랜드는 맨 마지막 날에 하루가 채 안되는 일정으로 잡았다. 그리고 그마저도 해가 지기 시작하면서 끝나가고 있었다.


이 글은 이번 뉴질랜드 여행의 마지막 순간이자, 우리나라의 시청 앞 광장이라 할 수 있는 아오티아 스퀘어에서 함께 했던 축제를 정리한 것이다.



해가 넘어가 그림자도 길어질 즈음

여행의 끝이 다가옴이 실감나던 순간



우리는 우연히 한 축제를 함께 하게 됐다

우리나라로 치면 시청 앞 광장쯤 되는 곳에서



그 광장 바로 옆에는

흰 시계탑이 멋진 오클랜드 시청사가 있었다

마치 광장을 내려다 보듯



우리는 축제 중인 '아오티아 스퀘어(Aotea Square)'로

자연스럽게 흘러 들어갔다

주변의 쇼핑 센터 같은 걸 둘러보기도 했는데

역시 우리나라가 짱이라는 걸 다시 확인했음



한쪽 무대에서는 사람들이 춤을 추고 있었다

허접해 보이지만, 참여하는 사람들은 아주 즐거워했다

그걸 구경하는 우리들도 즐거웠고



광장에는 두 개의 무대가 있었는데

그 외의 공간은 저런 의자를 많이 가져다뒀다

사용료도 없고, 그냥 앉으면 되어서 놀랬다

효율을 생각하지 않는다는 걸 깨달았다



우리도 잠깐 앉아봤다

몸이 푹 잠기는 게 편하더라



모처럼 야외에서 게으름을 부릴 수 있어

신났다고 얼굴에 쓰인 HJ



우리는 의자에 서의 눕다시피 한 채

저 열정적인 에어로빅(?) 공연을 한참을 봤다

선생님은 계속 춤을 추고 있었고

지나가던 누구나 춤을 출 수 있었던 무대



축제가 한창이었던

'아오티아 스퀘어(Aotea Square)'의 모습



'아오티아 센터(Aotea Centre)'

입구에서 바라본 광장과 시청사



마침 지난 번에 크라이스트처치에서 맛있게 먹었던

핫도그 브랜드가 있어서 사먹었으나, 그 맛이 아니었다

이걸 먹으니 주변의 새란 새는 다 날아오더라는



그리고 버스를 타러

공항버스 정류장으로 돌아가는 길

2017년 1월, 뉴질랜드 여행의 끝



  • Richard 2017.06.01 11:28 신고

    아오티아 스퀘어~ 그래두 뭔가 아기자기한게 예쁜데요? ㅎ
    거기다가 편해보이는 의자들이 많이 있어서 ㅎ
    휴식 취하기도 좋을것 같구요^^
    이제 벌써 뉴질랜드 여행편 끝나가는군요~!
    너무 잘 봤습니다~!!

    • lifephobia 2017.06.02 07:56 신고

      저 의자는 하나 가져오고 싶었어요.
      앉아보니까 너무 편하더라구요.
      야외에 하나 놓고, 누워 있으면 피서 온 느낌도 들구요. ㅋ

  • 친절한민수씨 2017.06.01 11:58 신고

    저 의자에 누워서 여유로움을 즐기겠죠 ?
    서양사람들은 참 여유가있고 흥이 있어 우리랑은 다른거같아요 ^^
    긴 여행기~ 수고하셨어요

  • 꿈꾸는 우주 2017.06.01 12:20 신고

    사진 속 하늘이 물감으로 칠한 듯 파랗네요. 요즘 미세먼지 때문에 안개낀 것 같은 하늘만 봐서 그런지.... 하늘이 참 예뻐요...^^

  • 슬_ 2017.06.01 13:28 신고

    한가롭고 참 좋네요~ 처음에 사람들이 길 건너는 사진 보고 깜짝 놀랐어요.
    호주 브리즈번 시티랑 분위기가 비슷해서요ㅎㅎ
    시청 건물도 멋지네요^^*

    • lifephobia 2017.06.02 08:04 신고

      아마 같은 영국 문화권에 서로 붙어(?) 있으니까
      비슷한 느낌이 나지 않을까, 싶어요.
      호주가 이런 느낌이라 상상하면 되겠군요. ^-^

  • 카멜리온 2017.06.01 20:21 신고

    에어로빅 하는 곳 신기하네요~ 지나가는 사람 누구나 참가할 수 있는..
    저 핫도그는 맛있어보이는데 다만 빵이 제 타입이 아니군요.
    밑면 자국을 보면 바게트 틀에 구워낸 것 같은데 소프트할 것 같진 않고 하드 계열일 것 같은데 하드계열 치고는 또 색이 연해서...

    • lifephobia 2017.06.02 08:09 신고

      저 선생님이 빡세겠더라구요.
      나중에 편성표를 보니, 1시간을 쉬지 않고 하셨더라구요.ㄷㄷ
      빵은 바게트였는데, 말씀대로 조금 딱딱한 느낌이었습니당.

  • GeniusJW 2017.06.02 02:18 신고

    ㅎㅎ~
    여행의 마지막날 까지,
    즐거움이 가득하셨겠어요~~
    저도 언젠간 뉴질랜드로도 여행을..ㅠ

  • sword 2017.06.02 10:15 신고

    광장도 광장이지만 일단 시청사가 매우 멋지네욤 +_+

    ㅎ하 핫도그 ㅋㅋㅋㅋㅋ 새들이 날아들다니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그래도 덤벼들진 않았다면...다...다행입니다 ㄷㄷㄷㄷㄷㄷㄷㄷ

  • 프라우지니 2017.06.03 22:23 신고

    여행도 마치고, 여행기도 마치셨다니 축하드립니다. 저는 아직도 여행기가 숙제처럼 남아있어서..^^;

  • 임무비 2017.07.06 09:52

    진짜 이렇게 여행기 쓰는 부지런함,, 본 받고 싶네요!!! 덕분에 저도 눈 호강 많이 했어요^^

    • lifephobia 2017.07.10 03:13 신고

      나중에 보려고 정리를 하는 것이지만
      때로는 너무 힘들 때도 있어요. ㅠ_ㅜ
      때려치고 싶은 유혹을 뿌리치고 완결해서 다행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