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3 보스니아 & 헤르체고비나

사라예보 여행 - 걸어서 시내 둘러보기 (국립극장에서 박물관까지) / 2013.09.17

사라예보 아트 갤러리를 나왔다. 아트 갤러리는 관광지로서의 사라예보의 거의 끄트머리에 있었는데, 그래서인지 아트 갤러리를 기점으로 동쪽과 서쪽의 풍경이 사뭇 다르게 보였다. 동쪽이 관광지라면, 서쪽은 포장되지 않은 모습으로. 어쩌면 잠시 지나가는 여행자였던 내 착각일지도 모르겠지만 말이다.


물론, 그 순간에도 내 손의 지도는 아트 갤러리의 서쪽에도 볼만한 곳이 있다고 이야기를 하고 있었지만, 아쉽게도 바쉬차르쉬야 거리보다는 그 흥미나 관심이 떨어지는 곳들이 대부분이었다.


그렇지만 사라예보에서 이제 내가 가보지 않은 곳은 서쪽 뿐이었기에 서서히 발걸음을 옮겼다. 지도에서 본 서쪽 끄트머리에 있는 박물관. 그 박물관을 봐야겠다, 싶었다. 그리고는 박물관에서 제법 멀리 떨어져 있는 동계 올림픽이 열렸던 올림픽 스타디움에도 가고 싶었다. 이 두 곳을 목적지로 잡고 대강 방향만 맞춰서 걸었다. 이제 사라예보에서 걸을 수 있는 시간도 얼마 남지 않았다.



사라예보 아트 갤러리를 나와 서쪽으로 걸었다

아직까지는 구시가(Zelenih Beretki)인지라 길이 좁았다

벌써부터 관광지의 느낌은 많이 사라져 있었다



히잡(?)을 쓰고 뭔가를 바라보는 아주머니

무슬림일테니까, 아마도 보스니아인 일 거다

여긴 '브라닐라차 사라예바(Branilaca Sarajeva)'라는 길이다



뒤돌아서 걸어오던 길을 담았다

내가 사진을 찍으면서 습관처럼 종종하는 일

관광지와는 좀 거리가 있는 분위기



오래지 않아 다다른 '국립극장(Narodno Pozorište Sarajevo)'

고풍적이지만 크기는 작은 흰 색의 2층짜리 건물이었는데

발레 공연을 하거나 준비하는 것 같았다

안으로 들어가진 않았는데, 그 앞에서 사랑을 속삭이는 어린 커플이 부러웠다



'초바니야 다리(Cobanija)'를 건너면서 동쪽의 '밀야츠카 강(Miljacka)'을 담았다

이 다리를 건너면 강의 북쪽으로 올라가게 된다



다리를 건너 뭔가 유서깊은 듯한 고급스러운 건물이 있어서 다가갔다

오늘 아침에 봤던 노란색 그라데이션 건물과 건물의 색이 거의 같았는데

건물의 정체는 '사라예보 대학 법학부(Pravni Fakultet)'였다



'페스티나 렌테(Festina Lente)'라는 이름의 다리

다리의 이름은 라틴어인데, '서두르지 말고 느리게'라는 뜻이라고 한다

가운데의 타원 때문에, 걷다가 한 번 방향을 틀어야하는데, 이도 컨셉을 반영한 듯 하다

사라예보 고급 예술 아카데미(Academy of Fine Arts in Sarajevo)에 재학 중이던

3명의 학생들이 컨셉 디자인을 구상한 것



체코 대사관을 지나가며 사진을 찍으려다가 경비원에게 제지 당했다

이 건물은 여러 대사관을 지난 후에 있던, 거리의 끄트머리에 있던 건물이었는데

건물이 낡고 부서졌어도, 벽에 그려진 그림이 내 시선을 붙잡았다

그리스 대사관이라는 것 같기도 한데, 확실하지는 않다



'앙펠로브 다리(Ajfelov Most)'를 건너며 동쪽을 바라보며 사진을 담았다

사진의 좌측에는 노란색의 사라예보 법학부 건물의 돔이 빼꼼히 보인다



연인이 자물쇠에 사랑을 담아 꼭꼭 잠그는 건 세계 공통인가 보다

나는 언제쯤 누군가와 자물쇠를 매어 볼 수 있을까?

앙펠로브 다리 난간에 잠겨있던 자물쇠들



'Obala Kulina Bana(길 이름)'를 걸으며 밀야츠카 강의 건너편 남쪽을 담았다

언뜻보기에도 관광지의 느낌보다는 그냥 사람사는 곳의 느낌이 강했다

화려하지도 않았고, 하늘을 찌를 듯한 높은 건물도 없었다



하루 남짓한 짧은 시간 동안 돌아다닌 사라예보에서 봤던 건물 중

전쟁의 피해를 가장 많이 입은 것처럼 보이던 건물

전쟁이 끝난지 거의 20년이 지났는데도 그 상처는 여전하다



사람들이 살고 있는 건물에도 총탄 자국이 선명했다

언젠가는 메워지겠지만 기분이 조금 묘했다



여기는 '알타(Alta) 쇼핑센터'

총탄 자국이 있는 곳과 지척에 있었는데, 통유리의 현대식 건물이

왠지 이 곳에는 이질적이었다

그리고 화장실을 가려고 안으로 들어갔으나, 못찾고 나왔다



알타 쇼팅센터 바로 옆에 있던 '성 요셉 교회(Saint Joseph's Church/Crkva sv. Josipa)'

문도 잠겨 있고, 크기도 작고, 그리 오래되지도 않은 지라 그냥 보면서 지나갔다



알타 쇼핑센터 앞에 노란 꽃들이 수놓아져 있었다

꽃은 잘 모르지만 국화 계열 같았다



맞은 편에는 거대한 유리 건물이 공사중이었는데

건물 이름은 '사라예보 시티센터(Sarajevo City Centre)'라고 한다

여기에는 쇼핑몰, 5성급 호텔, 오피스 등이 들어선댄다



공사 중인 사라예보 씨티센터 바로 옆에는 잘 조성된 광장이 있었다

막상 그 광장으로 들어가니 주위에 둘러싸고 있는 건물이 심상치 않았다

'보스니 헤르체고비니 광장(Trg Bosne i Hercegovine)'과 '국회의사당(Parliaments of B&H)'



광장에서 국회의사당을 등지고 저 멀리 맞은편을 바라보며 한 컷

좌측의 파란 건물은 '정부청사(Council Ministers / Vijeće Ministara BiH)'이고

건너편에 '노란색의 홀리데이인(Holyday Inn)' 건물이 보였다



광장에서 다른 각도로 담아본 사진

사진의 좌측에 알라 쇼핑센터가 짤리고, 그 옆에 성 요셉 교회가 있고

가장 우측에는 사라예보 씨티센터가 있다



보스니아 내전 중에 유일하게 안전한 건물이었다는

'홀리데이 인(Holday Inn)' 건물을 배경으로 펄럭이는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국기



파란색과 노란색과 흰색이 어우러진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의 국기

노란색부분은 이 나라의 영토와 그 생김새가 매우 비슷하다




보스니아 내전 중에 유일하게 안전한 건물이었다는 '홀리데이 인(Holiday Inn)'

전쟁 중에는 외신 기자들이 여기에 상주해 있었다고 한다

건물 위쪽의 회색 벽을 보면 작게 총탄 자국이 보이는데

다른 부분은 다 복원했으나 이 부분은 일부러 복원하지 않은 듯 했다



정말 안타까웠던 것은 '국립박물관(Zemaljski Muzej)'이 문을 닫았다는 것이었다

밖에서 건물만 한 번 둘러보고서는 발걸음을 뗄 수 밖에 없었다



박물관에서 더 서쪽으로 가면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 역사박물관(Historical Museum of BiH / Historijski Muzej)'이 있다고 지도에 표기되어 있었다. 국립박물관을 보지 못한 나는 아쉬운대로 역사박물관이라도 봐야겠다고 생각했다. 그나마 다행인 건 거리가 지척이라 금방 갈 수 있었다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