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4 대만

대만, 진과스 황금 박물관(金瓜石黃金博物館) 일부와 태자빈관(太子賓館) / 2014.12.04

지우펀 시장을 둘러본 후, 진과스를 가고자 했다. 지우펀에서 진과스로 가는 법은 매우 간단해서, 세븐일레븐 근처에 있는 버스정류장에서 788번 버스를 타면 되었다. 소요시간은 약 30분 정도였다. 버스 안에는 사람이 서너명 뿐이었고, 이상하게 버스 안도 바깥만큼이나 추웠다. 확실하진 않은데, 그 버스는 진과스가 종점인 것처럼 보였다.


진과스에서 내렸는데, 첫 인상은 버스들의 아비규환이었다. 무슨 말이냐면, 진과스가 버스들의 종점이라 차를 돌려서 왔던 방향으로 다시 나가야 하는데, 경사지고 좁은 공간에서 차를 돌리려는 게 버거워 보였던 것. 그 큰 덩치의 버스를 돌리는게 쉽지 않아보였다. 하지만 신기하게도 질서와 순서를 지키며 잘 돌리더라.


버스에서 내리자마자 우측에, 아래 사진처럼 '진과스황금박물관(金瓜石黃金博物館/Jinguashih Gold Ecological Park)'이 있었다.



진과스 황금 박물관의 입구

비가 내리다말다를 반복했고, 산 속이라 추웠다

입장료는 따로 없어서 그냥 들어갔다



진과스 황금 박물관의 지도이다

공원치고는 굉장히 거대하다고 생각했는데

알고보니, 과거 골드러시 시절의 실제 시가지를

그대로 공원으로 만들어 버린 곳이었다



황금 박물관 공원으로 들어갔다

저 앞에 인포메이션 센터가 있었다

몸도 녹이고, 혹시라도 지도가 있으면 얻어보려고

안으로 들어갔다



너무 고맙게도 한국어로 된 지도를 얻고 나왔다

그리고 이건 당시 광부의 모습을 재현한 것이라고 한다

괜히 뭔가가 아련했다



인포메이션 센터에서 왼쪽으로 나 있는 길을 걸었다

12월이고 비가 와서 그런지, 사람은 별로 없었다

오른편에 일본식 가옥이 있었는데

들어갈 수 있는 모양이었다



'사연동(四漣棟)'이라는 이름의 이 건물

이 곳은 광산에서 일하던 일본인 간부의

숙소로 쓰였던 건물이었다고 한다



사연동을 지나 안쪽으로 걸어갔다

저 멀리 보이는 산의 풍경이 웅장하게 느껴졌다

아마 옛 광부들도 이 풍경을 봤을 것이다



광산이 문을 닫음과 함께 쇠락한 도시 진과스

지금은 황금 박물관과 공원으로 바뀌었지만

곳곳에는 사람들이 떠난 흔적이 남아 있었다



걷다보니 작은 광장이 나왔다

이 근방에 경찰서, 우체국 등이 있어서

메인 거리였음을 짐작하게 했다

이동식 카페(?)는 비가와서 그런지 문을 닫았더라



어떤 건물 앞에서 고양이가 나무를 타는 모습을 봤다

그때는 고양이인 줄 알았는데, 이렇게 사진으로 보니까

고양이가 아니라 삵 같기도 하다



나는 따로 목적지를 두거나 루트를 정한 건 아니었고

그냥 발이 가는 대로 걷고 있었는데

정신을 차려보니 '진과스 태자빈관(金瓜石太子賓館)' 앞이었다



이런 풍경을 보리라고는 기대하지 않았는데

진과스 주변의 산이 그려내는 풍경은 참 멋졌다

개인적으로 너무 좋았던 것 중 하나였다



그리고 지우펀이 그러하였듯

산 속에 저렇게 집이 드문드문 세워져 있었다

누군가 사람이 살까? 궁금해졌다



'진과스 태자빈관(金瓜石太子賓館)'으로 들어왔다

하지만 이 건물은 태자가 단 한 번도

방문한 적이 없는 슬픈 건물이다



일제강점기였던 1922년, 당시 일본의 태자가 이 지역을 방문했는데

그의 방문에 맞추어 이 건물을 지어 태자를 모시려했으나

태자는 결국 이 건물에 오지 않았다는 슬픈 이야기

현재 타이페이에 남은 일본식 가옥 중

정교하고 보존이 잘된 건물로 손에 꼽힌다고 한다



태자빈관에서 바라본 풍경

바람소리 밖에 들리지 않을 정도로 조용했다



주변도 조용하고 하니, 문득 대자연 앞에 선 기분이 들었다

뉴질랜드 여행에서 느꼈던 것과 비슷한 기분이었는데

그 때와는 달리 도시 한가운데서의 느낌이라 이상했다 



그래, 나는 대자연 앞에 있는 게 아니라

이렇게 문명 안에 있어

여기는 진과스 태자빈관이라구



하지만 눈 앞의 풍경을 보고 있자니

아무런 생각이 없어졌다

멍하게 봐도봐도 질리지 않던 모습



잠시 그렇게 멍하게 있다가

정신 차리고 밖으로 나왔다



그냥 발길 닿는 대로 걸음을 옮겼다

나처럼 혼자 온 청년이 있어 잠시 지켜봤더랬다



걷다보니 철도가 나왔다

우리나라에서 흔히 보던 철도에 비하면

굉장히 작고 부실해보였지만

불과 40년 전만 해도 황금이 실어날랐을 것이다



걷다보니 본산오갱(本山五坑)까지 오게 되었는데

매표소 옆으로 거대한 기계가 있었다

신기해서 한 컷 담아봤다



그리고는 이 곳에서 할 수 있는 체험 중 하나인 탄광체험을 했다. 이 곳에는 여러 갱도가 있는데, 그 중 5번 갱도의 일부를 개방해놓아 광산을 탐방할 수 있는 체험시설로 활용하고 있었다. 본산에 있는 5번 갱도, 그래서 그 이름이 '본산오갱(本山五坑)'이다.


광산 체험 이야기는 다음 글에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