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0 체코

2010 체코 체스키 크룸로프 - 당일치기로 골목 골목을 걸어보다 / 2010.08.25

체스키 크룸로프 성을 나왔다. 마땅히 목적지로 정해놓은 곳이 없어 지도를 펴고 잠시 목적지로 삼을만한 곳이 있는지 살펴봤다. 하지만 이 곳에 대해 알고 있는 게 전혀 없었고, 이 때만 하더라고 성당 같은 건 잘 들어가지 않고 그냥 지나갔던 터라 마땅히 갈만한 곳을 찾지 못했다. 그래서 그냥 여기저기 걸어보기로 했다. 이 때만 하더라도 전투적으로 걸어다녔을 때니까.


이 글은 그렇게 걸어 다녔던 체스키 크룸로프의 사진들을 정리했다.



체스키 크룸로프 성과 블타바 강



관광객들이 북적이던 골목



굉장히 예쁘게 꾸며져 있던 골목

왼쪽 할아버지는 나를 보고 웃고 계심



관광지에서 약간 벗어나니

금새 한적해졌다



노랑노란한 건물이 눈에 확 띄었는데

시내와 외곽의 경계 같았다

거리 이름은 '라트란(Latrán)'



노랑노랑한 건물을 밖에서 보니 이런 모습



그 곳에서는 체스키 크룸로프 성을

다른 각도에서 볼 수 있었다



그리고는 스보르노스티 광장으로 되돌아와서는



골목을 걸었다



이 때만 해도 성당에 별로 관심이 없었기에

성 비타 성당을 밖에서만 봤다



그리고는 '리네츠카(Linecká)' 쪽을 걸었다



이 지역의 집들은 특이하게도 이렇게

창문 아래 쪽에 꽃들이 장식되어 있었다



집들은 오래되어 보였지만

그래도 페인트 칠을 새로한 듯 보였다

깔끔하게 단장한 모습



개인적으로는 정말 마음에 들었던 거리



걷다보니 당이 떨어지는 게 느껴져서

초코바를 하나 사먹었다



내가 초코바를 사 먹었던 작은 가게



다시 관광지로 돌아와서는

움직이지 않는 아저씨를 찍고



배고 고파서 이 집에서 햄버거를 사먹었다

사람들이 줄 서 있길래 나도 얼떨결에



그리고 또 어딘가를 걸었다



내 시선을 사로 잡았던 노랑노랑 카페



노랑 상의를 입은 체코 아주머니



그리고는 버스를 타러

버스 터미널로 향했다



체스키 크룸로프에 오래 있진 않았다. 그렇지만 아주 매력적인 곳이라고 생각했다. 한편 이 여행은 내게 아주 오랜만의 여행이었다. 당시에는 잘 몰랐지만, 여행기를 써보니 지금 돌아보니, 아쉬움이 많이 남는다. 도시의 다른 곳도 더 가볼 수 있었을 것 같은데 말이다.

  • 첼시♬ 2016.04.05 09:08 신고

    할아버지 귀여우세요. ㅋㅋㅋ
    그리고 여긴 골목도 간판도 멋지군요. 한 장만 떼놓고 봐도 유럽 느낌이 물씬 픙깁니다. :)
    그리고 lifephobia님 손이 예쁘시네요? 섬섬옥수에요. ㅋㅋ

  • 친절한민수씨 2016.04.06 08:44 신고

    남자도 손이 이쁘면 인기많대요...ㅋㅋㅋㅋㅋ
    갑자기 손이야기는 ㅋㅋㅋㅋ

    어케 저리 창문에 꽃이 있을까요?
    나라서 시킨거는 아닐테고...
    배경화면으로 써도 될꺼같아요...

  • Normal One 2016.04.06 15:25 신고

    고운 손이 대세죠!!
    (저도 발 담궈봅니다 ㅋㅋㅋㅋ)

    그래도 언젠가 또 기회가 나겠죠!! 그땐 더 구석구석 둘러볼 수 있으실거에요 :)

    • lifephobia 2016.04.06 17:17 신고

      네네, 요즘에도 여행 중에 아쉬운 마음이 들면,
      '볼 걸 남겨놔야 다음에 또오지~' 라고 생각합니다.
      물론 저 때도 그렇게 합리화를 했지요. 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