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0 체코

2010년 체코 프라하 - '발트슈테인 정원(Valdstejnska Zahrada)'과 카를교 / 2010.08.26

프라하 대통령 궁에서 내려와 발트슈테인 정원(Valdstejnska Zahrada)으로 들어왔다. 입구를 찾기 위해 살짝 헤맸는데, 알고보니 외곽을 한바퀴 뱅글 돌았더라. 좁은 인도 한 켠에 불량스러워 보이는 어린 친구들이 있어, 쫄보인 나는 잔뜩 긴장하면서 길을 걸었다. 하지만 다행히도 별 일은 없었다. 오래 전의 일이라 발트슈테인 정원에 입장료를 내고 들어갔는지, 그냥 들어갔는지 가물가물하다. 여행을 계획하면서 '한 번 가보고 싶다'고 생각했던 곳인데, 실제로 와보니 기대했던 것보다 감흥이 적었다. 아무래도 공원과 정원을 많이 봤던 탓이 아니었을는지.



'발트슈테인 정원(Valdstejnska Zahrada)'의 전체적인 모습

함께 있는 건물 내부를 볼 수 있는지는 모르겠으나

나는 정원을 한 바퀴 돌아다녔다



굉장히 근사하게 꾸며진 무대에서는

청소년 합장단이 열심히 연습을 하고 있었고

다리가 아팠던 나는 살짝 앉아 구경했다



골즈킨스키 궁전의 상징인 검은 벽

더운 여름에 벽 위로 물을 흘리게 하여

지금이 에어컨 기능을 했다고 한다



이 벽 안에는 동물들의 얼굴이 숨어 있어서

그걸 찾는 재미가 쏠쏠했다

물범과 사자, 그리고 고릴라 같은 얼굴들



발트슈테인 정원과 궁전의 모습

발트슈테인 이라는 장군이 자신의 권력을 과시하기 위해

화려하게 지은 궁전과 정원이라고 한다

왕권을 위협할 정도였어서, 왕에게 암살 당했다고 함

(역시 까불더라도 정도껏 까불어야..)



궁전 한 켠에는 공작 친구들이 살고 있었다

당시의 나는 매우 오랜만에 공작을 봐서 신기해 했다

엄마와 아기 공작의 귀여운 모습



신기하게도 새하얀 공작이 있었는데

한 짓궂은 아저씨가 공작을 놀래키려고 기어갔는데

공작이 먼저 일어나 유유히 가더라는



정원을 많이 봐 왔던 나는

발트슈테인 궁전을 한 바퀴 돌고서는 밖으로 나왔다



그리고 내가 좋아하던 곳인 '말로스트란스카(Malostranská)'로 왔다

이상하게 나는 지하철 역일 뿐인 이 지역이 좋았다



'말로스트란스카(Malostranská)'의 풍경




그리고 카를교를 다른 각도에서 볼 수 있었다

두 개의 탑이 묘한 안정감을 줬다



'이번 프라하 여행도 살살 막바지가 다가오는구나'

흐린 하늘이 마치 해가 지는 듯한 착각을 하게 만들었다

오늘이 프라하의 마지막 밤이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