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0 체코

2010년 체코 프라하 - 대통령 궁 근위병 교대식과 우연히 마주친 웨딩촬영 / 2010.08.26

레트나 공원에서 서쪽으로 걷기 시작했다. 그리고 공원의 서쪽 끝에 있는 거대한 메트로놈이 좌우로 딸깍이는 모습을 잠시 지켜봤다. 다음 동선이 막막해진 나는, 일단 언덕을 내려간다고 내려갔는데, 정신 차려보니 대통령 궁 혹은 프라하 성의 뒷쪽을 걷고 있었다. 사실, 대통령 궁은 며칠 전에 한 번 왔었다. 다시 오게 된 건, 순전히 동선이 꼬인 탓.


이 여행이 2010년인데, 이 때만 해도 나는 구글 맵을 쓰지 않고, 종이 지도를 보면서 여행을 했었다. 그래서 시행착오나 길에서 허비하는(?) 시간이 많았다. 갔던 데 또 갔다고 해서 뭔가 잘못되었다는 생각은 들지 않았다. 되려 새로운 눈으로 지난 번에 미처 보지 못한 뭔가를 본다는 걸 깨닫게 되었다. 그리고 운이 좋게도 대통령 궁의 근위병 교대식을 보게 되었다.



한 눈에 내려다 보이던 프라하 시내

예쁘기도 했지만, 동네 뒷산에서 이렇게 스카이 라인을

볼 수 있는 사실이 더 신기하게 다가왔다



어디로 가는 지 정확히는 잘 몰랐지만

성 비투스 성당이 있어서 방향은 잡을 수 있었다

대통령 궁과 성당 뒤쪽을 걷고 있었음



잠시 정원을 가로지르면서

예쁜 붉은 꽃이 담긴 화분도 담아봤다



일단은 프라하성 혹은 대통령 궁 앞으로 가기로 하고

이렇게 정원 내 오솔길을 지났다

참 깔끔하게 잘 만들어져 있었다는 생각



프라하의 성 비투스 성당은 맨 눈으로 보면

엄청난 위압감을 자랑했지만 사진으로 담기는 매우 어려웠다

그러나 우연히 이렇게 멋진 스폿을 찾음



되게 잘 다듬어진 집이었고, 색도 참 예뻤는데

제복을 입은 군인을이 보초를 서고 있던 곳이었다

아마 중요한 사람의 관저가 아닐까 싶었다



프라하 대통령 궁의 가드들

뭔가 좌우가 대칭되면 좋겠다고 생각했는데

길과 건물이 휘어져 있어 생각처럼 잘 안찍혔다



프라하 성 안으로 들어왔다

며칠 전에 왔던 장소에 또 오게 된 셈인데

기분이 살짝 묘했다



저번에는 그냥 지나쳤던 동글동글한 교회

한 번 온 곳에 다시 오니까 지난 번에 미처

눈길을 주지 못했던 것들에 시선이 머물게 되더라



운이 좋게도 근위병 교대식이 시작되었다

교대식이라기 보다는 그냥 교대였는데

그래도 사람들은 시간 맞춰 기다리고 있었다



영국 런던의 버킹엄 궁전의 근위병 교대식이나

대만 타이페이의 행천궁 근위병 교대식에 비하면

아이들 장난 수준이었지만, 여기서는 그 자체가 볼거리



근무를 마치고 하번하는 두명의 근위병

맨 앞에 있는 사람은 그들의 인솔자인듯



프라하 성 혹은 대통령 궁의 정면



'이제 살살 내려가서 다른 곳으로 가봐야지'

나이 지긋하신 할머니와 장년의 여성 두 분이

함께 여행 혹은 산책하는 모습이 보기 좋았더랬다



한가한 계단에 앉아 이런 저런 이야기를 하던 모습

저 모습을 잠시 응시하고 있다가 살짝 담았다



'프라하 여자들의 수다'

와 같은 제목을 붙여볼 수 있을 법한 사진인 것 같다

실제로 대화하던 모습을 뒤에서 담았다



그리고 계단을 내려갔다

생각보다 계단 수가 많아서

내려가는데도 불구하고 살짝 힘들었음



그리고 어떤 성당에서 웨딩촬영을 하는 분을 만났다

솔직히 여기가 어딘지 잘 모르겠다

성 비투스 성당 같기도 한데 기억이 잘 안난다



진상인 거 아는데, 너무 예쁘셔서

촬영에 방해가 되지 않게 몇 컷만 담았다



예비 신랑과 함께 다정한 모습

이 분들 결혼하신지 6년이 지났을텐데

아이들과 함께 알콩달콩 잘 살고 계시기를!

  • 첼시♬ 2016.04.23 20:05 신고

    그동안 참으로 격조하셨습니다. ㅋㅋ 오랜만에 올라오는 체코 글이 반갑네요. +_+
    웨딩촬영하시는 분은 표정도, 자세도, 프로 모델 못지 않게 아름다워요. ^^
    나부끼는 베일과 은근한 미소가 눈길을 사로잡습니다. :)

    • lifephobia 2016.04.23 21:55 신고

      제가 한동안 블로그를 못하거나 안했어요. ㅋㅋ
      최근 일주일 가량은 여행을 다녀와서, 더 뜸해졌지요.
      체코를 어서 마무리해야 하는 압박이 있지만,
      그래도 막 다녀온 핀란드를 먼저 시작할 것 같습니다.

  • 좀좀이 2016.04.24 06:48 신고

    프라하성을 처음 갔을 때 미국 대통령이 방문해서 제대로 된 의전행사를 보았어요. 대신 못 들어가게 막아서 프라하성을 당연히 못 들어가는 장소라 생각했었답니다. 귀국을 앞두고 다시 프라하 돌아갔을 때에야 거기를 들어갈 수 있다는 것을 알고 줄 서서 들어갔었어요. 저 사진 보니 그때 생각이 나네요^^

    • lifephobia 2016.04.24 14:24 신고

      그래도 의전행사를 보셨다고 하니, 귀가 솔깃합니다.
      같은 장소인데 다른 이야기를 서로 가지고 있으니, 신기하네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