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남섬 여행 - 퀸즈타운 카페 '헤일로 포비든 바이트(Halo Forbidden Bite)' / 2017.01.19

우리가 퀸즈타운에 머무는 3일간, 숙소였던 시닉 스위트 퀸즈타운에서 시내로 가는 길에 몇 번이나 지나쳤던 카페가 있었다. 아니, 언뜻 보면 마치 고급스러운 술집처럼 보이기도 했던 곳이기도 했다. 그 곳의 이름은 '헤일로(Halo)'. 지나칠 때마다 들어가보고 싶었지만, 그 분위기가 나같은 사람에게는 익숙하지 않을 고급스러움(?)이 있어서, 그냥 지나쳐 갔었다.


오늘 아침, 식사를 하기 위해 시내로 가던 길에, HJ가 그곳을 한 번 가보고 싶다고 해서 들렀다. 마침 아침 식사를 메뉴에 두고 팔고 있더라. 음식의 모양이나 퀄리티는 상당히 높지만, 그만큼 가격도 다른 곳에 비해 살짝 높은 편.



Halo Forbidden Bite

오늘 우리가 아침을 먹으러 향한 곳은

'헤일로 포비든 바이트(Halo Forbidden Bite)'라는

카페 겸 술집이다



뉴질랜드에서 늘 그랬듯이

식사와 함께 마실 커피도 시켰다

스페인도 그랬지만, 이 나라도 일단 들어가면

음료는 꼭 시켜야 하는 것 같더라



"배고파, 밥줘, 빨리이"



Halo Forbidden Bite

'헤일로(Halo)'의 카운터는 의외로 아기자기 했다

한편 뒤 쪽에는 술이 있는 것으로 보아

저녁에는 술을 마실 수도 있는 듯 싶었다



압도적인 비주얼을 자랑하던

프렌치 토스트 아니면 팬 케이크



생 블루베리 잼이 얹혀져 있어서

자칫 느끼할 수 있는 맛에 향을 더했다



그리고 이건 버거 같은데

적어놓질 않아서 뭔지 모르겠다

저 계란 후라이 같은 게 치즈였음



Halo Forbidden Bite

Halo Forbidden Bite

카페 내부는 고급스럽고 편안했다

어제 갔던 카페 '부두(Vudu)'는 좁았었는데

여기는 편안해서 마음에 들었다

음식도 아주 잘 나왔고



Halo Forbidden Bite

야외에도 좌석이 있고

밖에서 본 매장의 모습이 고급진

부띠끄 같은 느낌이 들어 한 컷 담았다



Halo Forbidden Bite

이건 카페 헤일로의 메뉴판

(클릭하면 크게 볼 수 있다)



헤일로 포비든 바이트 @퀸즈타운

Halo Forbidden Bite @Queenstown

  • 슬_ 2017.05.27 21:52 신고

    제가 보기엔 가격대도 무난한(호주/뉴질랜드기준) 편인거 같아요.
    블루베리 잼이 얹혀 있는 저 프렌치 토스트는 두툼한데다가 슈가파우더? 가 뿌려져 있어서
    달달함으로 아침 두뇌 회전을 잘 시켜줄 것 같아여ㅋㅋㅋㅋㅋ
    저 치즈인데 계란 같이 생긴 것도 신기하네요.

    • lifephobia 2017.05.28 10:42 신고

      그런가요? 저희가 저렴한 곳만을 찾다보니 ㅋㅋ
      저 토스트는 처음 나왔을 때 너무 근사해서 먹기가 아깝더라구요.

  • GeniusJW 2017.05.28 16:34 신고

    ㅎㅎ
    전체적으로 메뉴들이 제 취향저격이네요~~
    먹음직 스럽게 생겼습니다~^^

  • 첼시♬ 2017.05.30 12:58 신고

    첫번째 음료 너무 예쁩니다. +_+
    기교를 그다지 넣지 않은 라떼아트인데도 색채 대비가 선명해서 그런지 마음에 들어요. :D
    프렌치토스트도 두툼하고 보들보들해 보이고요. ^_^

  • noir 2017.05.30 14:49 신고

    으헝 ㅜㅗㅜ 프렌치 토스트랑 커피라니 ...
    분위기도 너무 좋아보이고
    당연히 맛도 있었겠죠? 헝헝


    프렌치 토스트 양도 엄청나네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