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7 베트남 - 다낭+호이안

베트남 호이안 여행 - 반짝반짝 하던 호이안의 밤 그리고 역사 이야기 / 2017.07.01

커피를 마시고 나오니, 어둠이 완전히 내려앉아 있었다. 그와 함께 가게 입구에, 골목골목에 희미하던 등은 기지개를 활짝 켠 듯 그 생생함을 뽐내고 있었다. 우리는 그냥 발이 닿는 대로 걸었다. 그러다보니 걸었던 곳을 또 걷기도 했지만, 개의치 않았다. 간혹, 마그넷이 보이면 기념품으로 사려고 유심히 봤으나, 마땅한 아이가 없었다.


호이안은 낮에도 노랑노랑해서 예뻤지만, 밤이 되니까 또 다른 매력이 있더라. 어제 호텔 리셉션에서 호이안 셔틀을 예약 하던 순간을 떠올리며, 원래 생각대로 아침 9시에 이 곳에 왔다면 이 모습을 못 봤으리는 생각이 들었다. 우리가 운이 좋았구나 싶었다. 때마침 리셉션으로 걸려 온 전화 한 통 덕분에, 우리가 예약 명부를 스캔할 수 있었고, 시간을 바꿀 수 있었으니.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 hoi an



호이안과 그 인근은 역사적으로 '참파 왕국'의 세력권에 있던 곳이다. 이 참파 왕국은 말레이시아 쪽에서 건너온 사람들이 서기 200년 경에 건국하여, 1832년에 멸망하기까지 무려 1600년 간 이 지역을 다스렸다. 인도 문화의 동쪽 끝이라 할 정도로 인도 영향을 많이 받았고, 중국의 견제에도 천 년이 넘게 잘 살아 남았으나, 북쪽의 베트남의 공격으로 멸망했다고 한다.


호이안은 무려 1400년 경 부터 전 세계의 교역상들이 드나들던, 참파 왕국의 항구 중 가장 중요한 곳이었다. 중국인, 일본인은 말할 것도 없고, 인도인, 심지어 네덜란드 사람과 같은 유럽인들도 드나들다보니, 이 곳은 동양과 서양 문화가 뒤섞인 톡특한 풍경을 가지게 되었다고 한다. 한창 때는 동남아시아 해상 무역의 중심이라고 할 수 있을 정도로 번창해, 재패니즈 브릿지를 건너 일본인 마을이 따로 있을 정도였다. 아울러 기독교도 이 호이안을 통해서 베트남으로 전파 되었다.


그러나 19세기 말, 그러니까 1800년대 후반부터 해상 무역이 중심이 호이안에서 다낭으로 옮겨졌다. 참파 왕국에서는 중심지였음에도 불구하고, 베트남 정부가 다낭을 밀어주기 시작하면서 호이안은 항구의 기능조차 거의 상실한 채, 그냥 잊혀진 시골 마을이 되어 버렸다. 그러나 그 덕분에 전쟁에서도 큰 피해를 입지 않고, 옛 건축물들이 그대로 보존 될 수 있었다. 건물 자체는 19-20세기에 들어 새로 지은 것들지만, 옛 동남아시아의 무역항의 모습이 거의 완벽하게 남아 있어, 1999년 유네스코 세계 문화 유산으로 등재 되었다.

  • sword 2017.07.26 11:17 신고

    역사란 항상 흘러가는 물같아요 ^^
    화려한 무역중심지였지만 역사의 쇠락은 또하나의 안전함과 함께하는 시간이 되고
    다낭이 전쟁의 한가운데에 있던 시간은 지금은 또 다른 얼굴이니까요..
    덕분에 호이안의 아름다운 모습이 잘 지켜저서
    많은 사람들이 그렇듯이 저도 매우 좋았던 장소였습니다 ^^

    • lifephobia 2017.07.27 11:30 신고

      정말 삶이란 어찌될지 모르는 것 같아요.
      당시에는 엄청 서럽고 힘들었을텐데
      그게 전화 위복의 계기가 될 줄이야 누가 알았겠어요. ㅋ

  • 슬_ 2017.07.26 19:45 신고

    야경이 정말 멋져요. 노란색 불빛에 알록달록한 등불,
    지나가는 행인들마저 분위기 있게 느껴지네요. (사람이 너무 많아서 힘들다고 하셨지만...ㅋㅋ)
    개발 도시에서 밀려난 덕택에 지금은 이렇게 유명 관광지가 되었다니 정말 미래는 예측불허군요.

  • 히티틀러 2017.07.27 05:51 신고

    사진을 정말 안 흔들리고 감각적으로 잘 찍으신 거 같아요.
    도시 자체도 여러 문화가 혼재된 느낌이 정말 독특한데, 등까지 아롱아롱 켜지니까 정말 한 폭의 그림 같네요.
    제가 갔던 날은 비가 많이 오긴 했지만, 비오기 전까지만 해도 '별들이 소근대던게 홍콩이 아닌 호이안의 밤거리구나' 했어요ㅎㅎㅎ

    • lifephobia 2017.07.27 11:32 신고

      대만의 지우펀도 이런 등으로 유명해서 가봤는데
      여기가 더 예쁘더라구요.
      홍콩을 언급하셔서 그냥 생각났습니다. ㅋ

  • 첼시♬ 2017.07.27 20:53 신고

    호이안이 가진 다채로운 매력의 비밀은 역사 속에 숨어있었군요!
    갑자기 센과 치히로의 행방불명 속 상점가도 생각나고... 신비로우면서 너무 예뻐요. :D
    가만히 있어도 마법에 걸릴 것 같은 풍경입니다. ^_^

    • lifephobia 2017.07.28 08:00 신고

      다낭보다 이쪽이 훨씬 더 볼 게 많더라구요.
      거리만 걸어도 참 예뻐서, 좋았습니다.
      센과 치히로는 생각도 못했는데, 첼시님 댓글 보고
      무릎을 탁~! 하고 쳤어요. ^-^

  • 블블리 2017.08.15 11:58 신고

    사진으로부터 그때의 여유와 즐거움이 느껴지네요

  • _Chemie_ 2017.11.02 01:17 신고

    사람이 너무 많았던 것과 호객행위만 빼고는 정말 좋았다는 감상에 동의합니다!
    저도 여기 밤풍경을 정말 잘 즐기고 왔었거든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