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트레킹

(29)
한적하고 편안한 마음으로 걸었던 강화나들길 4코스 강화나들길 4코스를 걸었다. '해가 지는 마을길'이라는 예쁜 이름을 가진 길이었다. 아마도 걷다 보면 노을이 예쁘게 지는 모습이 인상적이라 이런 이름을 갖게 된 것 같았다. 그도 그럴 것이 이 길의 후반부는 강화도 서쪽 바닷가를 그대로 따라가더라. 날이 좋은 날, 느지막이 걸으면 예쁜 노을을 볼 수 있었을 테지.하지만 내가 걸었던 날은 구름이 가득한 날이었다. 그래서 멋진 노을은 기대하지 않았다. 게다가 내 스케줄과도 맞지 않아서 한낮에 걸었다. 그래서 이 길의 정수를 느껴보진 못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적하고 편안하게 걸었다. 거리도 이전 코스에 비해 짧은 편이라 체력적으로도 덜 힘들었다.강화나들길 3코스 종점이자4코스의 시작점4코스의 이름은 '해가지는 마을 길'이라늦은 오후에 걸어야 제 맛일 것 같..
고려시대 왕릉 따라 걷는 트레킹, 강화 나들길 3코스 강화 둘레길 3코스를 걸었다. 차를 가지고 가서 온수리 공영 주차장에 주차하고 걸을 생각이었다. 그런데 네비를 검색해도 주차장이 검색되지 않아서, 조금 난감했다. 카카오맵(다음맵) 기준으로 '온수리제2공영주차장' 또는 '인천 강화군 길상면 온수리 546-34'로 검색하고 가면 된다. 주차장의 크기가 크지 않고, 버스 정류장과 함께 붙어 있어서 자세히 보지 않으면 지나치기 쉽다. 나는 한 번 지나쳐서 다시 돌아와서 주차를 했다. 주차를 하고 나니, 시작 지점의 도장을 찾지 못해서 또 한 번 헤맸다. 10분 정도 버스정류장 인근을 돌아다닌 끝에, 주차장 건너편 버스 정류장 뒷편에 도장이 든 캐비닛이 숨어있더라. 첫 사진에서 확인 할 수 있다. 조선의 왕릉은 몇 번 봤고, 신라의 왕릉도 경주에서 본 적이 있다..
강화나들길 2코스 - 호국돈대길 강화나들길 2코스 '호국돈대길' 시작! 이 길은 강화도 동쪽 해변을 따라 남쪽으로 걷는 길이었다 해변에는 철조망이 쳐져 있었다 초반에는 이런 길을 지나게 된다 잘 관리되어 있었음 시골 같은 풍경 '더리미'라는 이름의 포구이다 쉬고 있는 낚시배 나름 미니 크레인도 있더라 육지와 강화도 사이의 폭이 넓지 않은 바다 바다 건너는 김포시 월곶면 포내리 강화 나들길 2코스를 걷는 중인데 인적이 없는 곳으로 들어오니 서서히 관리가 잘 안되기 시작한다 버려진 해병대 초소를 지났다 관리는 하지만 사용하진 않는 것 같았다 군시절 백령도에 있던 초소랑 비슷해서 잠시 옛 생각이 났다 너무나도 시골스러운 풍경 뚝방길을 따라갔다 시멘트로 다져져 있으니 걷긴 편했지만 기분내러 일부러 풀숲길로 걸었다 장사를 하는 듯 마는 듯한 식..
강화나들길 1코스 - 심도역사문화길 강화나들길은 이 길이 처음 생겼을 때부터 걸어보고 싶었다. 당시는 제주 올레를 비롯해 걷는 길이 우후죽순 생겨났을 때이고, 사람들에게 떠밀리면서 걷기는 싫었기 때문에, 나중에 기회가 되면 걷자고 생각하고 뒤로 미뤘다. 그 후로 몇 년이 지났는지 모르겠다. 작년에 북한산 둘레길을 완주했고, 올해도 어딘가를 걸어보고 싶어서 찾아보다가 문득 이 길이 생각났다. 서울 서쪽에 사는 나에게는 생각보다 가깝기도 했고. 그래서 강화도를 걷는 여행을 시작했다. 처음이니까 강화나들길 1코스를 걸었고, 점점 더워지는 날씨에도 성공적으로 마무리 할 수 있었다. 이 길은 현재 개발로 인해 중간중간 안내판을 찾기가 쉽지 않다. 그래서 처음에 좀 많이 헤맸다. 이 부분은 나중에라도 정비가 되면 좋겠다. 그리고 가장 인상적인 부분은..
장봉도 트레킹 #3. 말문고개에서 가막머리 전망대까지 말문고개를 지난 우리는 갈림길에서진촌쪽으로 방향을 잡았다 그리고 국사봉에 이르렀다옛날에는 국사봉에 장봉도 주민이 교대로 올라와강화도의 봉화를 주시했다고 한다나라에 일이 있으면 봉화가 올라갔을테니까그래서 봉우리 이름이 나라를 생각하는 봉우리가 되었다국사봉에서 서쪽을 바라본 채로 왼쪽을 본 모습장봉리 일대가 한 눈에 내려다보였다저 끝 봉우리 즈음에 우리의 목적지인가막머리 전망대가 있다왼쪽에 보이는 섬 두개는 동만도/서만도하늘 위 날아가는 비행기눈 앞에 보이는 섬은 강화도 이쯤에서는 의외로 가는 길에바위도 종종 보였다소박한 헬기장을 지나는데가만 보니 그림자가 길다해가 지고 있다는 걸 깨닫던 순간!가막머리까지는 약 3.7km해가 지기 전에 도착할 수 있을까?서둘러야했다왼쪽 끝 가막머리까지 가야했다발걸음을 재촉하..
장봉도 트레킹 #2. 옹암 해수욕장에서 말문고개까지 이번 여행을 장봉도로 온 이유는 두 가지다. 하나는 섬 여행을 해보고 싶었던 것. 그리고 다른 하나는 장봉도의 갯펄에서 조개를 채취해 먹음으로서 식비를 아끼고자 했던 것이다. 그래서 우리는 옹암 해수욕장에 텐트를 치자마자 갯펄로 나갔다. 저녁에 먹을 조개를 캐기 위함이었다. 양파망 한가득 조개를 채워 돌아가는 사람들이 있어서 우리도 그럴 줄 알았으나, 천만에! 셋이서 두시간 이상 호미질을 했음에도 한 주먹 정도 잡았을 뿐이었다. 완전히 망했다. 조개 채취가 생각보다 매우 힘들었다. 그래서 체력이 절반 정도는 소모된 것 같았다. 오후 2시가 넘은 시각, 우리는 더 늦기 전에 가막머리 전망대까지 트레킹을 하기로 했다. 힘들어서걷기 싫은 마음도 있었으나, 걷기 위해 섬에 왔으므로, 가야했다. 떠나보자! 장봉도..
장봉도 트레킹 #1. 삼목 선착장에서 장봉도 옹암 해수욕장까지 친구들과 함께 장봉도를 여행하기로 했다. 이번에도 역시 걷기가 중심인 여행! 그래서 장봉도 동쪽 끝에서 서쪽 끝까지 걸어보기로 했다. 마침 트레킹 코스도 정비되어 있다고 하니까, 그 길만 따라 걷기로 했다. 그렇게 대충 계획을 세웠다.우리는 아침 일찍 영종도에 있는 삼목 선착장으로 갔다. 넓지 않은 선착장은 아침 8시가 안된 이른 시간이었음에도 불구하고 차와 사람으로 만원이었다. 정신없고 혼란스러운 와중에 선착장의 직원들은 별로 친절하지 않았다. 그리고 사람들이 여행 참 많이 간다는 생각을 했다. 더 부지런히 여행 다녀야겠다. 우리나라에 걸을 수 있는 길이 얼마나 많은가!우리는 장봉도까지 약 40분 정도 배를 타고 들어갔다. 차로 섬을 대강 둘러본 후, 선착장에서 가장 가까운 옹암 해수욕장 캠핑장에 텐트..
석굴암 가기 전에 살짝 들러본 토함산 정상 / 2017.09.24 3일 여행의 끝이 보인다. 청송에 들러 주왕산 주방계곡을 트레킹하고, 울산 울주에 들러 신불산 칼바위 고개를 넘었다. 오늘은 경주로 넘어왔지만, 내일이 월요일이라, 서울로 올라가야 했다. 이동시간을 고려하면 경주에서 뭔가를 할 수 있는 시간은 거의 없었다. 그래서 우리는 석굴암을 보고, 석굴암에서 토함산 정상까지 짧은 트레킹을 하기로 했다. 석굴암 매표소에 평탄하고, 잘 다듬어진 길을 따라 약 40분 정도 걸어가면 석굴암 정상. 가볍게 천천히 살살 산책하기 좋은 길이었다. 조금 더 구체적으로 말하자면, 산책과 트레킹의 중간 어디 쯤이었던 길. 토함산 주차장에 차를 댔는데 어디선가 자꾸 종소리가 나서 둘러보니 저렇게 멋진 종루가 있었다 지붕이 십자 모양으로 되어 있었고 가까이서 보니, 규모감도 있고 멋있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