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세계 여행/'17 뉴질랜드

뉴질랜드 남섬 여행 - 퀸즈타운 'AJ 해킷 번지(AJ Hakket Bungy)' / 2017.01.17

뉴질랜드 퀸즈타운에는 1989년에 세계 최초로 설치된 상업화 된 번지점프대가 있다. 그 이름은 'AJ 해킷 번지(AJ Hakket Bungy)'. 여기는 굳이 번지점프를 하지 않더라도 무료로 구경할 수 있는 곳이라, 한 번 들러 보기로 했다. 그런데 갔더니, HJ가 나보고 뛰어보라고 어찌나 푸시 하던지.. 그런데 가격이 생각보다 비싸서, 많이 망설여졌다. 정확하진 않지만, 약 250 뉴질랜드 달러 였던 것 같다. 뛰면서 찍힌 사진은 포함되지 않고, 별도.


결국 우리는 번지점프를 하지는 않고, 남들이 하는 걸 실컷 구경하기만 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생각보다 재미있어서 퀸즈타운에서 한 번 가보기 괜찮은 곳이라 생각된다.



AJ Hakket Bungy

여기는 입구로 들어가면 나선형으로

돌아 내려가게 되어 있었다

상당히 인상적인 모습의 로비는

샵과 리셉션이 있는 곳이었음



AJ Hakket Bungy

로비를 통과하니 바로 번지점프를

하는 다리가 떡 하니 나타났다

여기가 1989년에 세계 최초로 상업화 된

번지점프 대라고 한다



AJ 해킷 번지점프 대 아래로 흐르는

'카와라우강(River Kawarau)'은

은근히 물 색이 탁해 보였다



강 아래에는 노란색 고무보트를 탄

스텝들이 번지점프를 한 사람들을

조심스럽게 받아주고 있었다



AJ Hakket Bungy

어딘가 예뻐보이는 금발 여자분이

점프를 하려고 대기 중인 모습인데

이분은 대담하게 폴짝 잘 뛰었다

뛰는 모습도 담았지만 흔들려서 실패했다



이곳은 1989년에 세계 최초로 상업화 된

번지점프가 설치된 곳이다

높이는 약 45미터



5년 전에 왔을 때는 못보던 시설이

새로이 설치되어 있었다, 이름은 집라인

출발하기 직전에 긴장하던 한 여자분이

내 카메라를 보고 웃음을 지어보였다



크헉, 출발!!



!!!!!!!!!



AJ Hakket Bungy

몰랐는데, 카와라우 강 위에 있는 다리는

건너갈 수 있었고, 이게 트레킹 길라고 한다

무서워서 가기 싫다는 HJ를 남겨두고

혼자서 살짝 다녀와 봤다



다리 위로 올라가 보니

번지점프 대를 구경할 수 있었다

생각보다 아주 작아서 의외였음



AJ Hakket Bungy

발에 안전장치를 매는 모습

저 모습만 봐도 후덜덜덜



AJ 해킷 번지점프 대에서 바라본

카와라우 강의 모습인데

만약 번지점프 대에 올라간다면

볼 풍경이기도 하다



자꾸 HJ가 뛰라고 뛰라고 압박을 줘서

같이 하면 뛰겠다고 했더니, 본인은 안한다고

그래서 나도 안뛴다고 했다 ^-^



AJ 해킷 번지 카와라우 번지 센터

AJ Hakkett Bungy

Kawarau Bungy Centre


  • Richard 2017.05.24 11:31 신고

    와 ㅎㅎㅎ 진짜 무서울것 같아요 ㅋㅋㅋㅋ
    근데 재밌을 것 같기도 ㅎㅎㅎ
    대박이네요^^
    저런 액티비티 요즘 자꾸 하고 싶더라구요~
    안전만 보장된다면요^^
    부럽습니다~!!ㅎㅎ

    • lifephobia 2017.05.25 09:51 신고

      저도 번지점프는 안해봤는데
      막상 올라가면 다리가 후덜덜 할 것 같아요. ㅋㅋ
      그리고 여행이 거듭될 수록 보는 여행에서
      뭔가 하는 여행으로 바뀌게 되는 것 같더라구요.

  • sword 2017.05.24 12:46 신고

    우앙 +_+
    여기 티비에도 많이 나오고 대한항공 광고에도 나온 거기군요
    이렇게 보니 많은 매체에서 나왔던게 기억나느데 생각보다 높이는 그렇게 높지 않네용;; 45미터라니;;
    뛰어볼만 한 높이인데 (저는 번지점프 45, 62미터를.. 해봤;;;) 가격이 ㄷㄷㄷㄷㄷㄷ

    환율계산기 돌려보면 뉴질랜드 달러 250달러면 한국돈 20만원 정도 되는 금액이라 나오네요 ㄷㄷㄷㄷ
    정말 비싼듯 합니다 ㄷㄷ
    번지는 몇번 해봐서 그런지 저는 집라인이 타고 싶네요 ㅎㅎㅎ

    • lifephobia 2017.05.25 09:55 신고

      아아, 대한항공 광고에도 나왔었는가 보네요.
      기억이 나는 것 같기도 하고, 가물가물 하네요.

      뉴질랜드 물가가 비싼 편인데
      세계최초라는 프리미엄이 붙어, 더 비싼 것 같았습니다.
      한국에서 하고 말지, 라는 생각을 했어요. ㅋ

  • 슬_ 2017.05.24 13:44 신고

    전 번지를 한국 양평(ㅋㅋ)에서 뛰어봤는데 아 진짜 투신하면 이런 기분인가 ㅎㄷㄷ 하더라구요.
    이 곳 번지는 최초라서 뭔가 멋있어 보여요. 요기 말고 퀸스타운에 NEVIS 번지라고 거의 130m 정도 되는 곳이 있더라구요.
    짜릿한 액티비티를 좋아하긴 하지만 거길 가면 진짜 무서워서 기절할지도 모르겠다는 생각이 ^^;;;;;;

    • lifephobia 2017.05.25 09:58 신고

      130미터 짜리 번지가 있다구요? ㅋㅋㅋㅋㅋㅋ
      아아, 미리 알았다면 구경이라도 한 번 갈 껄 그랬네요.
      45미터도 저 정도인데, 130미터는 생각만 해도 아찔합니다.

  • 임무비 2017.05.24 15:18

    마지막이 포인트네요ㅎㅎㅎㅎ HJ가 뛰라고 해서 같이 하면 뛰겠다고 했더니, 본인은 안한다고 그래서 나도 안뛴다고 했다^-^ 두 분 너무 귀여운거 아니냐며ㅋㅋㅋㅋㅋ

  • noir 2017.05.24 19:15 신고

    ㅎㅎㅎㅎㅎㅎㅎ 합리적인 결론이네요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하 근데 사진만 봐도 장기들이 재배치되는 기분이 들어요 ㅜㅗㅜ 고소공포증 듣ㄷㄷㄷ

  • 하기하기 2017.05.24 20:11 신고

    시원하게 한번 뛰고싶습니다.ㅠ

  • 카멜리온 2017.05.24 22:36 신고

    세계 최초로 상업화된 번지점프군요! 1989년이면 엄청 오래되긴 했네요.
    밑의 계곡 물이.. 한국과 전혀 다른 느낌입니다. 많이 이국적이네요~
    사실 저는 아직 번지점프를 안해봐서... 해보고 싶긴합니다.
    군대 있을 떄 인제 내린천에서 병사들에게 무료로 번지점프 하게 해준 적이 있었는데 전 주말에 쉬고싶어서 안갔어요.

  • GeniusJW 2017.05.25 01:15 신고

    ㅎㅎ~ 정말 무서워 보이는데요~~~
    어릴 땐 참 많이 했는데,
    성인이 되고 두려운 게 많아졌나봅니다..ㅠ

  • 친절한민수씨 2017.05.26 09:16 신고

    어 여기 왠지 tv에서 많이 보던곳같은데? 맞나 모르겠네요.
    저도 한번 도전해보고싶다는 생각은 옛날부터 많았는데..
    사실 겁이 많은데 왠지 해보고싶더라구요...근데 실제 올라가면...쉽지않겠죠?